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국제경제
  • 작게
  • 원본
  • 크게

한국, 지난해 2년 연속 조선 수주액 세계 1위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3.01.14일 10:43
 (흑룡강신문=하얼빈) 지난해 한국 조선업계가 해양플랜트 및 액화천연가스(LNG) 수송 선박 등 고부가가치 선박 실적에 힘입어 경쟁국인 중국과 일본 등을 제치고 2년 연속 수주규모 세계 1위 자리를 지켜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지식경제부와 한국조선협회는 지난해 국내 조선사들은 750만CGT(부가가치 환산 톤수)어치의 계약을 따내면서 전 세계 수주 1위를 유지했다고 14일 밝혔다.

  유럽발 세계경기 침체로 글로벌 조선 '일감'이 1년전보다 45.7% 쪼그라들었음에도 불구하고 한국내 조선업계는 전세계 발주량의 35%(750만CGT)를 수주하는 성과를 이뤘다.

  또한 금액기준으로 한국 업체들의 수주규모는 299억 8400만달러로 2위인 중국(154억5000만달러, 710만CGT)과 더블스코어를 기록했다.

  특히 한국 조선업계는 지난해 해양플랜트 및 LNG선박 등 고부가가치 선박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전 세계에서 2척씩만 발주된 '액화천연가스 생산저장하역설비선'(LNG-FPSO)과 '부유식 원유생산저장하역설비선'(FPSO)를 각각 1척씩 따낸데 이어 부유식 LNG 저장재기화설비선(LNG-FSRU) 4척을 전량 싹슬이 했다.

  LNG-FPSO 선은 1척 당 약 7억7000만달러, FPSO 선은 1척 당 약 20억달러, LNG-FSRU은 1척 당 약 3억달러에 달하는 고부가가치 선박이다.

  또한 한국 조선사는 세계 LNG선의 73%(24척, 약 49억달러), 드릴쉽의 67%(26척, 약 93억달러)을 수주하는 등 해양플랜트 및 고부가 선박분야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는게 지경부의 설명이다.

  지난해 건조량은 전년대비 15.8% 감소한 1360만CGT, 수주잔량은 같은기간 26.3% 줄어든 2850백만CGT 수준을 보였다.

  또한 선박 수출 규모는 전년(566억달러)대비 29.8% 감소한 397억4000만불을 기록했다.

  한편 한국 조선사들은 전반적인 업계 불황에도 불구, 올해 수주 목표를 588억달러로 잡았다.

  특히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STX조선해양 등 이른바 빅4 조선사들은 총 수주목표액 486억달러 중 약 56%(272억달러)를 '효자종목'이자 '캐시카우'인 해양플랜트 수주로 설정했다.

  지경부 관계자는 "지난해 세계 해운시장 불황과 선박금융 위축등으로 선주들이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으며 수주량이 감소했다"며 "하지만 해양 플랜트·LNG선 등 고부가가치 선박에 보유한 기술력과 건조능력을 바탕으로 우리나라가 2년 연속 세계 수주량 1위를 지켜냈다"고 말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위니아만도 공식대리점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따자하오!” 중국에 명절인사 전한 문재인 대통령…중국 반응은?

“따자하오!” 중국에 명절인사 전한 문재인 대통령…중국 반응은?

[봉황망코리아 최예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 국민에게 건넨 명절인사에 대한 중국 네티즌들의 반응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의 설 명절 춘절을 맞아 중국중앙방송(CCTV)을 통해 중국인들에게 새해 인사를 전했다. 한국 대통령이 중국 국민

中 춘윈(春運)의 ‘역방향 친지방문 붐’이 보여준 시대의 변천

中 춘윈(春運)의 ‘역방향 친지방문 붐’이 보여준 시대의 변천

[신화망 창사 2월 16일] (스웨이옌(史衛燕) 기자) 고향으로 돌아가 설 쉬는 것은 중국 민속의 전통이지만 최근 몇년에 와서 이런 전통에 변화가 생기기 시작했다. 중국의 춘절 연휴는 7일간이지만 고향이 먼 곳에 있는 ‘타지인’에게 있어서 이 기간은 너무 짧고 귀향길

[2018 중국 춘절] 텅텅 빈 중국 도시… 사람들 다 어디로 갔나?

[2018 중국 춘절] 텅텅 빈 중국 도시… 사람들 다 어디로 갔나?

[봉황망코리아 최예지 기자] 이번 춘절 기간 중국인 해외 여행객이 사상 최대 규모에 이르면서 중국의 주요 도시에 인적이 드문 이례적인 일이 벌어졌다. 15일 중국 봉황망(凤凰网)에 따르면 위안화 가치 상승으로 중국인들이 해외로 여행을 떠나 베이징(北京·북경),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