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자동차
  • 작게
  • 원본
  • 크게

여름철 시원한 차량, 단계별 체크 및 점검 방법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3.08.22일 09:44
후덥지근한 날씨가 계속되고있는 요즘 차를 타면 자연스레 작동하는것이 에어컨이다. 여름철 차량의 전체적인 점검과 함께 쉽게 교환할수 있는 에어컨 필터의 교환방법을 소개하고저 한다.

1단계는 모든 차량에 기본적으로 에어컨이 있어서 쉽게 접할수 있지만 결코 쉽게 관리해서는 안되는 에어컨, 특히 요즘 레저나 캠핑이 대세인만큼 장거리 려행을 계획중이라면 서비스쎈터에 들려 한번쯤 에어컨 및 랭각수 등에 대한 점검은 필수라고 할수 있겠다.

2단계는 엔진오일 체크이다. 엔진오일은 교환주기를 보통 5000킬로메터로 잡게 되는데 오일 상태나 주행특성에 영향을 받기때문에 직접 체크를 해보면 교환시기를 알수 있다.

3단계는 다이야 공기압 체크이다. 다이야는 주행시 중요한 부분인데 적정 공기압을 유지하는것이 중요하다.

시동을 켜고 1~2분간 운행중에 창문을 열어 더운 공기를 빼내주고 그다음 에어컨 작동을 시킨다. 바로 에어컨을 튼다고 해서 찬 공기가 나오는게 아닐뿐더러 엔진 워밍업이 되기도전에 엔진을 돌려서 무리를 줄수 있기때문이다. 에어컨 필터는 6개월 혹은 1만 5000킬로메터 주행에서 교환을 해주는게 적절하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로씨야 월드컵 경기장의 국기, 왜 저렇게 생겼지?

로씨야 월드컵 경기장의 국기, 왜 저렇게 생겼지?

로씨야 월드컵에서 경기전 그라운드에 펼쳐지는 각 나라 국기가 참으로 이상하게 생겼다. 흔히 볼수 있는 사각형이 아니다. 사과처럼 생겼는데 웃쪽이 뾰족하다. 말로 표현하기가 쉽지 않다. 이번 로씨야 대회를 맞아 국제축구련맹(FIFA) 사이트에서도 동일한 디자인이

비수같던 혼다의 슛·패스…베테랑 품격

비수같던 혼다의 슛·패스…베테랑 품격

일본이 세네갈에 선제꼴을 내주고도 무승부에 성공했다. 간판스타에서 조커로 격하됐음에도 혼다 게이스께는 월드컵 2경기 련속 번뜩였다. 예카테린부르크 중앙경기장에서는 25일 2018 국제축구련맹(FIFA) 로씨야 월드컵 H조 2라운드 일본-세네갈 전이 열렸다. 결과는

아르헨띠나, 사실상 무 감독 체제로

아르헨띠나, 사실상 무 감독 체제로

▲ 아르헨띠나 축구팀의 실권은 감독이 아닌 선수들에게 있었다. ▲ "목이 탄다." 아르헨띠나 축구팀 삼파올리 감독의 선수단 장악능력에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다. 아르헨띠나의 내분이 심상치 않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25일 "나이제리아와 조별 리그 마지막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