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로이킴 인터뷰③] "미국에서 7개월 간 거실 쇼파서 살아"

[기타] | 발행시간: 2014.10.13일 09:51
[일간스포츠 엄동진]



오디션 출신 가수들을 보는 일부 시각이 있다. 실력에 비해 음악성이 과대 포장됐다는 점. 실력에 비해 '팬덤'을 쉽게 얻는 다는 점. 순식간에 스타가 돼, 인성에 문제가 있다는 점 등이다.

Mnet '슈퍼스타K 4' 우승자 로이킴(김상우·21)도 이런 오해 혹은 합리적 의심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특히 데뷔곡인 '봄봄봄'의 표절 시비가 그랬다. 차트 1위를 휩쓸며 화려하게 데뷔했지만, 남은 건 혹독한 신고식이었다. 모두 내 편, 내 팬일 거 같았지만, 표절 논란 뒤는 달랐다. '오디션 출신이 그럼 그렇지'라는 비난과 함께, 논란은 걷잡을 수 없게 번졌다. 짧게 빛난 영광 뒤라 상처는 더욱 깊게 패였다.

정규 1집 활동이 끝난 뒤, 로이킴은 학업을 위해 미국으로 떠났다. 예정된 출국이었지만, 힐링을 위한 시간이기도 했다. 그리고 1년여 만에 2집 '홈'으로 다시 돌아왔다. 지난 1월 열린 골든디스크 시상식 이후, 10개월여 만에 만난 로이킴은 한결 편안해보였다. 자신의 노래에 대한 재평가를 바라면서도, 1등에 대한 욕심은 없었다. 지난 활동의 교훈인지, 아픔인지 노래를 설명하면서는 집중하고 또 조심했다. 8일 공개된 2집 타이틀곡 '홈'은 '봄봄봄'이나 '러브러브러브' 만큼 반응이 뜨겁진 않다. 하지만 깊어진 노래만큼, 진지한 음악적 평가를 끌어내고 있다. 로이킴의 새로운 시작으로는 적절하고, 적당한 출발점이 될 듯하다.

-'오디션 출신의 음악이겠거니'라는 시선이 있어요.

"전 그렇겐 생각하지 않아요. 오디션 출신이라서가 아니라, 기성 가수들에 비해 모자란 부분이 있기 때문에 말들이 나온 거겠죠. 좋은 음악으로 보여드리면 결국 다른 평가들이 나올 거라고 봐요. (정)지찬이 형의 얘긴데 '주식 그래프를 보면 일주일 짜리 굴곡이 가장 크고, 한달 짜리는 완만해지고, 10년짜리는 하나의 곡선으로 보인다'고 하더군요. 결국 지나갈 이야기고, 지금보단 10년, 20년 뒤 평가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음악 뿐 아니라, 예능에서도 종종 만날수가 있어요.

"맘 같아서는 앞으로도 음악과 공연만 하고 싶어요. 근데 요즘 가요계는 음악만으로는 기대하는 만큼 성적이 나오기 힘들잖아요. 제게 첫 번째는 물론 음악이고, 가수로서 도움이 되는 수준의 연예인은 좋다고 생각합니다."

-tvN '오늘부터 출근'은 어떻게 출연하게 됐나요.

"제안이 왔어요. 사실 음악 외적인 모습을 좀 보여주고 싶은 마음도 있었고요.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해보고 싶었어요. 가수를 하지 않았다면 언젠가는 회사원이 됐을지도 모르니, 기회가 왔을 때 경험해보고 싶었어요. 나이가 어리다보니, 그 큰 건물에서 완전 막내였어요. 사실 연예인이 방송을 하게 되면 열심히 일하는 분들에게 실례가 될까봐, 더 열심히 했어요. 민폐만 끼치지 말자는 생각이었죠. 눈치도 보게 되고, 신입사원이라 몸 쓰는 일도 많더군요. 당시 한창 앨범 작업을 할 때였는데, 잠을 못잔 채로 움직여 회차가 진행될수로 얼굴이 망가졌어요. 사실 투잡을 뛴거죠. 박준형 선배님은 민폐가 아니라, 성격이 워낙 쿨하더라고요. 아메리칸 중에서도 굉장히 쿨한 아메리칸이었어요."

-미국에 1년 정도 다녀왔어요.

"공부를 열심히 했어요. 학교 형들은 취직까지 해야되는 상황이니, 정말 열심히 하더라고요. 제가 놀면 죄 짓는 기분가지 드니까, 열심히 하게 되더군요. 1학기 성적은 평타였고, 한국에 보도된 2학기 성적은 요령이 좀 생겨서인지 괜찮게 나왔어요."

-학교 생활은 어땠나요.

"형들이랑 지내는게 학교 생활이었어요. 같이 밥먹고, 축구 게임도 하고요. 형들 앞에서 기타치고 불러주고 그랬어요. 2집에 수록된 대부분의 곡들이 거기에서 나온 곡이에요. 형들은 굉장히 신기해해요. 그 때 제가 불러줬던 곡들이 음반으로 나오니까요."

-한국에서는 유명인인데, 힘들지 않았나요.

"한두번 그러는 정도예요. 처음에 누가 알아보면 좀 빨리 걸었고요. 1년 정도 다니니까 지나가는 행인이 되던데요. 전혀 못 알아볼 때도 있고, 알아봐도 '어 쟤 지나가네' 정도죠."

-외롭진 않았나요.

"외로웠죠. 전 사람들에게 다가가기 어려우니까요. 그래도 생각보다 빨리 좋은 사람들을 만나서 어려움 없이 지낸거 같아요. 따로 집을 구했다가 혼자 있으면 안될거 같아서 형들 기숙사에 들어갔어요. 한동안 거실 쇼파에서 살았죠. 하루 자라고 해서 있었는데 너무 편해서 6~7개월을 쇼파에서만 살았어요. 혼자 있는 것 보단 나았죠 뭐. 일상 생활에서는 전혀 꾸미지 않아요. 더럽게 하고 다닐때도 있고. 너무 세련된건 저하고 맞지 않는거 같아요."

-가수가 됐는데, 굳이 미국에서 대학을 나올 필요가 있을까요.

"꼭 나와야 할 필요도 없고, 그렇다고 나오지 않는게 좋다고 생각하지도 않아요. 대학을 다니면서 배우는 게 많고, 가수 생활을 해도 365일 기타만 잡고 있는 것도 아니잖아요. 공부를 배우면 음악도 더 좋아질 거라고 생각해요. 음악 외적인 부분도 분명히 필요하니까요."

-연애는 하고 있나요.

"못하고 있습니다. 뭐든 대충이 안되는 편이라서요. '슈스케' 후에는 친한 분들을 여럿이 만나도 이상한 소문이 나더군요. '너 그 친구 좋아하니'라는 말도 나오고요. 그게 무섭더군요. 음악을 쓰려면 이성을 만나는 게 도움이 된다고 생각해요. 근데 그 감정들이 마를까봐 그게 걱정이에요."

일간스포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33%
30대 0%
40대 3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33%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대만 철도참사 밤샘수색 완료..사상자 205명 잠정 집계

대만 철도참사 밤샘수색 완료..사상자 205명 잠정 집계

21일 오후 대만 동부 이란(宜蘭)현에서 발생한 열차 탈선·전복 사고로 총 205명이 숨지거나 다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22일 대만 중앙통신과 연합보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5시(현지시간) 현재 18명이 숨지고 187명이 부상한 것으로 파악됐다

보험 사기 벌이려다 처자식 모두 잃어

보험 사기 벌이려다 처자식 모두 잃어

▲ CCTV화면에 찍힌 일가족 세명의 생전 마지막 모습 최근 중국의 한 남성이 보험 사기를 치려다가 오히려 가족들을 모두 잃는 일이 발생했다고 18일 중국신문망(中国新闻网)이 보도했다. 후난성(湖南省)에 살고 있는 허(何) 모 남성은 수십만 위안에 달하는 인터넷대출

빵 들고 탑승?... 기내식 취소 항공사 늘어

빵 들고 탑승?... 기내식 취소 항공사 늘어

무료 기내식을 취소하는 항공사가 늘어나면서 앞으로 "빵을 들고 비행기를 타야하나"는 우스개 아닌 우스개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19일 중국신문망(中国新闻网)이 보도했다. 최근 톈진항공(天津航空)은 프리미엄 이코노미 클라스(尊享经济舱)를 제외한 기타 이코노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