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한국사회의 차별과 냉대…할 말 많은 중국동포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4.12.18일 08:07

“이거하나 받아가세요. 어라 조선족이 아이네(아니네).”

지난 15일 대림역 앞에서 행정사 전단지를 돌리는 아주머니가 기자의 한국말 억양을 듣자 겸연쩍은 웃음을 뗬다. 길림성에서 왔다는 아주머니는 “한국인이면 안 받아도 되는데”라며 연신 받아줘서 고맙다고 인사를 건넸다.

서울지하철 7호선 대림역 12번 출구를 나오면 한국 안의 작은 중국을 만나게 된다. 입구를 나오는 순간 환전소와 출입국 관리소, 직업소개소가 눈에 들어온다. 코에는 향신료 냄새가 파고든다.

중국동포가 많이 거주하는 대림2동은 한국어보다 중국어가 더욱 쉽게 들리는 곳이다. 이 곳은 중국인의 터전 그 자체다.

발걸음을 옮겨 대림동 중앙시장에 들어서면 각종 중국식 먹거리들이 가판을 가득 채우고 있다. 시장의 겉모습은 활기를 띄었으나 그들의 이면은 한국사회의 서운함으로 가득했다.

이날 만난 중국인 동포 A씨(60 남)는 한국 생활의 상처에 대해서 토로했다. 대림2동에서 10년 이상 거주했다는 A씨는 “조선족 자체를 만만하게 보고 접근하는 악덕업주가 너무 많아 수 차례 임금을 못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아마 열 번 중에 절반은 임금을 떼였을 것”이라며 “경찰이나 고용부에 신고해서 업주를 잡아도 그들은 벌금 몇 푼만 내면 그만”이라고 하소연했다.

근처 중식당에서 만난 김순희(31·여)씨는 자신을 조선족 3세라고 소개했다.

김씨는 “조선족의 범죄행위를 거론하며 마치 모든 조선족이 난폭하고 심지어 칼 하나쯤은 허리에 차고 다닌다는 식으로 몰아세우는 데 오해가 깊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조선족 범죄의 원인으로는 한국인의 인종차별과 이주한 조선족들의 열악한 처우를 살펴봐야 한다”며 “조선족의 범죄행위가 잘못인 것은 인정하지만 그들은 한국사회의 최하층에서 온갖 언어적·물리적 폭력에 노출돼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김씨는 “나 역시 출입국사무소에서 무시를 당한 경험이 있다”며 “사람 사이에 갈등이 생길 순 있지만 국적을 언급하며 자존심을 상하게 한 경우가 한두 번이 아니다”고 털어놨다.

김씨는 “한중수교 당시 입국한 조선족 2세대와 달리 지금 활동하는 3세대는 교육수준도 높고 다양한 분야에 진출 중이라서 조선족 사회의 발전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5%
10대 13%
20대 25%
30대 13%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5%
10대 0%
20대 0%
30대 13%
40대 13%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년의 기억력을 높이는 방법

중년의 기억력을 높이는 방법

자꾸만 깜박깜박한다. 특히 고유명사를 기억하는 일이 어렵다. "그거, 그거 있잖아." "나도 알지, 그거." "근데 그거, 왜 생각이 안 나는거야?" 이런 대화가 빈번한 중년이라면 류념할 것.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소개하는 '기억력감퇴를 막는 다섯가지 방법'이

조선족 중 최고위직 지낸 조남기 장군 별세

조선족 중 최고위직 지낸 조남기 장군 별세

- 조선족으로는 유일하게 상장까지 승진 중국 내 200만여 명 조선족 중에서는 유일하게 인민해방군 상장(대장)까지 승진했던 조남기(趙南起) 전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부주석이 지난 17일 밤 베이징에서 별세했다. 향년 91세로 장지는 베이징 바바오산(八寶山) 혁

늦은밤 월드컵 중계 보더라도 이틑날 피로감 줄이려면

늦은밤 월드컵 중계 보더라도 이틑날 피로감 줄이려면

‘2018 로씨야 월드컵’이 개최국 로씨야와 사우디아라비아 개막전을 시작으로 한달간 대장정에 돌입했다. 로씨야와는 5시간 시차 때문에 경기가 주로 밤늦게 열려 시청하기가 애매할 때가 많다. 어떡하면 새벽시간대에 재미있게 경기를 보고 다음날 피로감을 덜 느낄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