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한민족 > 인물기업
  • 작게
  • 원본
  • 크게

절망을 희망으로 바꾼 진짜 사나이 김욱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5.01.08일 10:30
인물이름 : 김욱

조선족 김욱(44) 씨가 2014년 한 해 동안 중국을 감동시킨 인물 후보에 올랐다.

중국 중앙텔레비전방송은 지난 2002년부터 매년 10명의 '감동 중국' 인물을 선정했다. 시대를 앞서가거나 사회 발전에 기여하거나 국민에게 감동을 준 인물들을 뽑아왔다.

'2014 감동 중국 추천선발위원회'는 지난해 말 27명의 후보를 선정해 현재 인터넷 투표(news.cntv.cn/special/gdzg2014/toupiao2014)를 진행하고 있다.

6일 현재 12만 1천여 명이 참여했고, 김욱 씨가 2만 2천여 표를 얻어 1위를 달리고 있다. 투표는 오는 31일 오후 2시 57분까지 진행된다.

후보 프로필에 따르면 김욱 씨는 20년 전 교통사고로 하반신이 마비됐다. 자살하려고도 생각했던 그는 부모가 사준 컴퓨터와 만나면서 절망을 희망으로 바꿔나갔다.

그는 2000년 연길시에 육룡컴퓨터양성학교를 세웠다. 그는 절망을 체험한 같은 처지의 장애인들에게는 컴퓨터를 무료로 가르쳤다. 어려운 환경에 놓인 학생에게도 학비를 절반밖에 받지 않았다. 지금까지 3천여 명의 장애인과 1만여 명의 불우 청소년에게 혜택을 줬다.

김 씨는 장애인들의 창업 본보기가 됐을 뿐만 아니라 이익의 사회 환원에도 앞장섰다. 해마다 명절이 되면 빈곤 가정을 찾아가 위로했고, 형편이 어려워 학교에 가지 못하는 학생이 있다는 보도가 나오면 즉시 달려가 학생을 보살펴줬다.

연변조선족자치주 장애인연합회 통계에 따르면, 김욱 씨가 빈곤 학생과 장애인들에게 내놓은 금품은 64만원에 달한다.

김욱 씨가 20년 전 사고 현장에서 다른 사람을 구하다가 교통사고를 당했다는 사연도 뒤늦게 알려져 감동을 주고 있다. 김 씨는 지금까지 그 사실을 한 번도 입 밖에 내지 않았다.

지난 2007년 '연변장애인애심협회'를 설립한 그는 예술양성센터와 장애인재활치료센터를 꾸려 1천800여 명의 장애인을 위해 봉사하고 있다. 2011년에는 '애심광천수공장'을 세워 장애인과 실업자 등 220여 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그는 '연변 특등노력 모범', '길림성노력 모범', '연변 10대 걸출 청년', '장애인 창업기준병' 등의 칭호를 받았고 '감동 길림 2014' 10대 인물 후보자에도 이름을 올렸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2%
10대 0%
20대 10%
30대 38%
40대 21%
50대 0%
60대 3%
70대 0%
여성 28%
10대 0%
20대 7%
30대 14%
40대 3%
50대 3%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 지금까지 16곳서 화석 발굴 11일, 연길시 룡산공룡화석 16호 화석지점에서 새로운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이 발견되였다. 중국과학원 고대척추동물과 고대인류연구소 고대생물동물 학자인 서성은 이번에 발견한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은 매우 완전히 보존된 상태인데 개체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로씨야 현지시간으로 14일 15시 48분, 기적소리와 함께 훈춘-자르비노항-녕파 주산항 국내무역화물 국제운수항선이 정식으로 개통되였다. 이는 길림성과 절강성이 손잡고 중-로 국제운수합작의 새로운 모델을 창조했음을 표징한다. 성당위 서기 바인초루가 개통식에 출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우리 나라의 주택용 토지 사용기간은 70년이다. 70년의 토지사용 기간이 지나면 주택과 별도로 토지에 대한 사용권은 어떻게 될 것인가? 중국 첫 민법전(초안)에서는 주택건설용지의 사용기간(70년)이 지나면 자동으로 연장하여 계약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전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