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건강/의료
  • 작게
  • 원본
  • 크게

치매 예방,'꿀잠' 몇시간 자야 좋을가?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5.01.16일 20:31

수면의 양과 질 모두 치매 예방에 중요한 요소다. 하루 7시간 이상 숙면을 취해야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동아일보DB

3
치매를 예방하려면 잠을 몇 시간이나 자야 할까. 애덤 스피라 미국 존스홉킨스대 의대 교수팀은 평소 잠을 6시간 이하로 자는 사람의 뇌에 ‘베타 아밀로이드’가 더 많이 쌓인다는 연구 결과를 2013년 ‘신경학(Neurology)’ 저널에 발표했다. 치매 중에서도 가장 흔한 알츠하이머성 치매는 베타 아밀로이드라는 단백질이 오랜 기간 찌꺼기처럼 뇌에 쌓여서 발생한다.

연구진이 건강한 중년과 노년 성인 70명을 대상으로 수면 시간과 뇌에 쌓인 베타 아밀로이드의 양을 비교 분석한 결과 하루 평균 6시간 이하로 자는 사람들은 7시간 이상 자는 사람들보다 뇌에 베타 아밀로이드가 2배 더 빠르게 쌓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7시간 이상 충분히 자는 습관이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수면의 양뿐 아니라 수면의 질도 중요하다. 노지훈 서울아산병원 신경과 교수는 데이비드 홀츠먼 미국 워싱턴대 의대 교수팀과 공동으로 수면 장애가 알츠하이머성 치매 진행을 가속화시킨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지난해 ‘실험의학저널(The Journal of Experimental Medicine)’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뇌를 잠에서 깨어나게 만드는 신경전달물질인 ‘오렉신(Orexin)’에 주목했다. 오렉신을 제거한 쥐와 베타 아밀로이드가 쌓인 치매 쥐를 교배해 여기서 태어난 새끼 쥐를 관찰했다. 새끼 쥐는 오렉신을 가진 치매 쥐보다 잠자는 시간이 12%가량 늘었고, 베타 아밀로이드의 양은 절반 이상 줄었다. 하지만 새끼 쥐에게 오렉신을 만드는 바이러스를 주입하자 수면 시간이 급격히 줄어들면서 베타 아밀로이드가 축적되기 시작했다.

노 교수는 “수면의 양도 중요하지만 수면의 질도 치매 예방에 중요한 요소”라며 “수면무호흡 증상으로 수면의 질이 떨어지는 환자들이 치매 전단계인 경도인지장애를 앓는 경우가 2배가량 높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고 말했다.

최근에는 스마트폰 사용이 늘어나면서 자기 전에 스마트폰을 사용하면 숙면을 방해하고 장기적으로 치매 발병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김영수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선임연구원은 “아직 스마트폰 사용으로 생긴 수면장애가 치매에 영향을 미쳤다는 보고는 없다”면서도 “스마트폰 사용이 뇌파를 비롯한 뇌 활성에 영향을 주는 만큼 베타 아밀로이드의 침착 등 뇌질환을 일으키는 요인을 자극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최영준 동아사이언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33%
10대 0%
20대 33%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67%
10대 0%
20대 33%
30대 33%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 켜 놓았다 학생들 실명위기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 켜 놓았다 학생들 실명위기

한 학교 선생이 부주의로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를 9시간 동안 켜 놓아 이 반 학생 대부분이 화상, 출혈, 구토는 물론 안구통증을 호소하고 있으며, 이중 일부는 눈에 심각한 손상을 입었다고 온라인 뉴스매체인 ‘thepaper.cn'이 17일 보도했다. 톈진에 있는 한 초등

상하이, 광군제 최대 ‘큰 손’...2조2700억원 소비

상하이, 광군제 최대 ‘큰 손’...2조2700억원 소비

올해도 광군제 기간 상하이인들의'씀씀이'가 가장 컸다. 알리바바의 통계에 따르면, 광군제 하루 동안 톈마오(天猫)의 총거래액은 2135억 위안(34조8000억원)이며, 이중 상하이인은 139억3000만 위안(2조2700억원)을 소비해 전국 1위를 기록했다. 상하이에 이어 10위

UBS "환율 연내 7元, 무역 전면전 시 7.5元까지"

UBS "환율 연내 7元, 무역 전면전 시 7.5元까지"

스위스연방은행(UBS)이 보고서를 통해 시장정서 불안, 경상계정 흑자 소실, 해내외 가산금리 축소 등이 모두 위안화 절하 압력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올해 말과 내년말 달러 대비 위안화 기준환율이 7.0위안과 7.3위안으로 오르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중-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