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만우절 광고 믿은 뉴질랜드 여성,BMW 새차 하나 '횡재'

[기타] | 발행시간: 2015.04.02일 13:32
뉴질랜드의 한 여성이 만우절 특별세일 광고를 긴가민가 하면서도 무심코 넘기지 않아

BMW 새 차를 거의 공짜로 받는 횡재를 해 화제의 중심에 섰다.



행운의 주인공은 오클랜드 주민인 티아나 마쉬로 BMW 자동차 대리점이 자사 신문광고를 오려

가장 먼저 찾아오는 사람에게 타고 온 자동차를 5만 뉴질랜드 달러(약 4천만원) 상당의 BMW 새 차로 바꿔준다는

보상교환 판매광고를 내자 이를 그대로 실행에 옮겼던 것.

마쉬는 새벽에 뉴질랜드헤럴드 1면에 난 BMW 대리점 광고를 보자마자 친구와 함께

15년 된 낡은 닛산 아베니어를 몰고 오클랜드 시내 중심가에 있는 BMW 대리점으로 달려갔다고.



<사진설명=1990년 출시된 닛산 아베니어 1세대 차량으로 지금은 단종된 상태다>

두 사람은 만우절 장난일지 모른다는 생각이 없는 것은 아니었지만

"한 번 가보기나 하자"고 의견을 모았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새벽 5시에 대리점에 도착한 마쉬는 광고에 나와있는 대로 담당자인 톰을 찾았고

직원의 안내로 톰을 만난 마쉬는 여전히 반신반의하면서도 신문에서 오려낸 광고 쪽지를 내밀었다.

톰은 두말하지 않고 5만 달러 상당의 BMW 1시리즈 새 차의 주인이 됐다며 자동차 열쇠를 마쉬에게 넘겨줬다.

만우절 특별세일을 하면서 대리점에서 고른 자동차 등록번호는 '바보가 아니다'라는 뜻의 'NOFOOL'이었다.

.

마쉬의 횡재 소식이 언론 등을 통해 보도되자 도로에서 마쉬의 자동차를 알아본 다른 운전자들은 경적을 울리며 축하의 뜻을 보냈다고.

이와 관련, BMW 대리점의 다른 관계자는 광고에 나온 조건이 아주 좋아 믿지 않는 사람들이 많이 있었을 것이라며

그런 통념을 깨버리고 싶었다고 광고 취지를 설명하기도.

마쉬가 타던 낡은 아베니어 자동차는 현재 BMW 매장에 전시되고 있는데

경매로 팔아 장애아동을 돕는 자선단체에 기부할 것이라고 대리점측은 밝혔다.


양승현기자 yanghasa@wowtv.co.kr

한국경제TV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국 고속철도, 무승차권 탑승 시대 진입

중국 고속철도, 무승차권 탑승 시대 진입

중국철도총회사의 또 한가지 대거, 향후 전국적으로 고속철도 승차시 신분증만 소지하면 기차를 탈 수 있게 한다. 고속철도 ‘령종이화(无纸化)기차표' 얼마전에 중국철도총회사 당조서기, 총경리 륙동복은 ‘지능고속철도발전 및 경진(京津)도시간 철도개통 10돐 기념포

올해 中부동산시장 큰 조정 올듯… 부실채권 20% 증가 전망

올해 中부동산시장 큰 조정 올듯… 부실채권 20% 증가 전망

(흑룡강신문=하얼빈)올해 중국 부동산 부문의 부실 대출이 최소한 20% 증가해 부동산 시장이 큰 조정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고 블룸버그통신이 4일 보도했다. 자산관리회사 중국동방은 이날 발표한 연례 조사결과를 보면 부동산 시장 관계자들은 정부 규제 강

중국 인터넷 인구 7억7천만명, 주당 27시간 접속

중국 인터넷 인구 7억7천만명, 주당 27시간 접속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의 인터넷 이용자가 7억7천만 명을 넘어섰다. 15일 중화망에 따르면 중국인터넷협회의 최근 '중국인터넷발전보고'에서 중국의 네티즌 수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7억7천200만 명으로 조사됐다. 1년 만에 4천74만 명 늘어난 것이다. 인터넷 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