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한민족 > 인물기업
  • 작게
  • 원본
  • 크게

김광수, 청실홍실을 이어주는 사람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5.05.11일 09:21
인물이름 : 김광수

  타향에서 살아가는 이야기

  김광수, 청실홍실을 이어주는 사람

  (흑룡강신문=하얼빈) 인터넷에 찾아보면 흔히 80, 90 세대를 “현대사회의 얼굴”, “중국의 미래를 읽는 키워드”, “부족함없이 자라온 세대”라고 이름표를 붙인다. 이들은 개혁개방후 계획출산정책 즉“ 한 가구 한 자녀 정책”에 발맞추어 태여난 세대들이다. 근년래 , 어느덧 80 세대들이 하나둘씩 30 대로 접어들고 90 세대들도 혼인적령기에 들어서서 점차 만혼의 경지에까지 이르고 있다. “언제 결혼할거냐?”라는 한마디에 많은 젊은이들은 몸둘바를 모른다.

  이런 현실을 대비해 지난 2011 년에 조직된 북경조선족청년모임 “애심연”은 젊은이들의 자아개발과 심신건강에 유익한 다채로운 활동을 펼쳐나감과 동시에 “혼인중매”의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

  “애심연”은 미혼청년남녀들을 위해 만남의 장을 마련하는것으로부터 시작되였다. 2011 년 북경애심녀성네트워크의 주최로 조직된 크리스마스모임은 많은 젊은이들로부터 대환영을 받았다. 이번 모임에 참석했던 김광수씨는 평소부터 인간관계를 소중히 여겼음으로 젊은이들의 친목을 다지는 사교단체 “애심연”을 내오게 된다. 십여년째 북경생활을 해오면서 그는 젊은이들이 도시생활의 바쁜 절주에 따르다보니 친구사귈 계기가 적다는 사정을 잘 알고 있었다.



  IT 업에 종사했던 김광수씨는 사이트를 개설하고 엄격한 실명제 회원관리를 실시하면서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결합하는 방식으로 “애심연”의 운영을 규범화하였다. 뿐만 아니라 그는 열성회원들을 조직하여 회원들이 요구하는 다양한 모임활동을 꾸며나갔다. 따라서 “애심연”은 신속히 북경조선족 젊은이들 사이에서 서로 배우고 나누고 즐기는 만남의 장이 되였으며 이런 와중에 련인관계로 발전한 젊은이들도 하나둘씩 날로 늘어났다. 게다가 결혼까지 골인한 련인이 40여쌍이나 된다. 결국 “애심연”은 많은 사람들에게 “혼인중매”의 인상을 깊이 남겼고 김광수씨는 청실홍실을 이어주는 사람으로 되였다.

  지난해 년말 김광수씨는 회사와 합작하여 새롭게 임원진을 구성하였으며 본격적으로 “혼인중매”사업에 나섰다. 지금까지 그들은 2014 년 성탄절과2015 년 발렌타인데이를 계기로 두차례를 걸쳐 단체소개팅과 일대일 소개팅 활동을 펼쳤다. 특히 2015 년 발렌타인데이 활동은 “올해는 꼭 결혼할거야”라는 주제로 가면파티를 조직하여 색다른 방식으로 인기를 모았다. 그날 30 여명의 청년남녀들이 한자리에 모여 다양한 게임을 통하여 서로를 료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날 활동에는 80, 90 세대들이 위주였다.



  김광수씨의 소개에 따르면 80, 90 세대들은 대부분 진취적이고 긍정적인 일면을 가지고 있지만 “개인문제” 앞에서는 낯가림이 심하다거나 부끄러움을 많이 타는 편이라고 한다. 또한 일부 사람들은 우유부단한 성격으로 결국 코앞에 다가온 인연을 놓쳐버릴 때가 많았다. 그는 여러 차례의 소개팅활동을 조직하면서 혼인적령기 젊은이들의 이와 같은 문제점들을 파악하여 일대일 맞춤형 소개팅 서비스를 구상하기도 했다.

  “각자의 성격과 요구에 따라 알맞은 이성을 소개해주는것이 맞춤형 소개팅이지요 . 현재 모임에 나오는 젊은이들을 놓고 보면 북경시내뿐만 아니라 교외 심지어 천진과 연교쪽에서도 찾아옵니다. 다양한 구성원들이 모여들므로 때로는 단체활동 보다도 일대일 소개팅이 더욱 효율적이고 간편합니다.”

  항상 새롭고 기특한 아이디어로 더욱 많은 젊은이들이 모임에 참가하도록 이끄는것이 김광수씨가 앞으로 노력할 방향이다. 현재 그는 “안녕, 유년”이라는 테마로 80, 90 세대들의 유년을 떠올리는 대형야외활동을 준비하는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출처: 중국민족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4%
10대 0%
20대 4%
30대 27%
40대 2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6%
10대 0%
20대 8%
30대 12%
40대 19%
50대 0%
60대 0%
70대 8%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상하이 자유무역지구, 외국계 금융회사에 ‘빗장’ 연다

상하이 자유무역지구, 외국계 금융회사에 ‘빗장’ 연다

중국 정부가 금융업에 대한 개방을 확대한다고 발표한 뒤 상하이에서 가장 먼저 관련 의견을 발표했다. 지난 21일 상하이 자유무역시험구에서는 <금융서비스업의 대외 개방 확대와 관련한 의견>을 통해 은행, 보험, 증권 등 금융분야에 외국계 자본을 유치하고 일부 지

즈푸바오, 이번엔 日 교통시스템 ‘접수’

즈푸바오, 이번엔 日 교통시스템 ‘접수’

중국 대중교통 시스템 온라인 결제 서비스를 시작한 알리바바가 이번에는 일본 기업과 손잡고 일본 교통시장에 진출한다. 21일 환치우망(环球网)에 따르면 알리바바가 최근 일본 금융리스 그룹인 오릭스(ORIX)와 손잡고 오키나와(冲绳) 교통시스템에 모바일 결제 시스템

샤오미, 7월 9일 향항 상장…기초투자자 수면 위로

샤오미, 7월 9일 향항 상장…기초투자자 수면 위로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인 샤오미(小米)가 빠르면 내달 9일 홍콩 증권거래소에 상장한다. 조달 자금은 당초 예상했던 100억 달러보다 훨씬 적은 규모인 61억 달러다. 22일 펑파이뉴스(澎湃新闻)는 블룸버그 통신의 기사를 인용해 샤오미의 발행가는 17~22홍콩달러가 될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