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유럽서 발견된 '미라 천년불상' 결국 중국으로 반환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5.05.20일 09:51

(흑룡강신문=하얼빈) 올해 초 유럽의 한 전시회에 등장해 세계적인 관심을 모았던 네덜란드 수집가의 '승려 미라가 담긴 천년불상'이 결국 원소유자인 중국으로 반환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관영 영자지 차이나데일리는 이 불상의 소유자인 네덜란드 미술품 수집가인 오스카 반 오버레임 씨가 이 불상을 한 달 이내에 중국으로 반환하겠다고 밝혔다고 20일 보도했다.

  그는 "반환 협상이 진행되고 있다. 다만 반환 날짜는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11∼12세기 송(宋)나라 시대의 것으로 추정되는 이 불상은 헝가리 자연사박물관에서 전시 중이던 지난 2월 네덜란드 드렌츠박물관이 이를 컴퓨터 단층(CT)촬영해 그 속에서 승려 미라를 발견하면서 화제가 됐다.

  그러나 이 소식을 접한 중국 푸젠(福建)성 문화재국이 해당 불상이 지난 1995년 푸젠성 다톈(大田)현 우산(吳山)향 양춘(陽春)촌에서 도난된 것이라고 주장하며 반환을 요구해 논란이 됐다.

  마을 주민들에 따르면 해당 불상은 마을 부근에 있는 한 사찰에 안치돼 공양의 대상으로 숭배받아오다 1995년 도난당했다.

  불상 내에서 발견된 승려 미라는 11∼12세기 송나라 때 살았던 장공조사로 30∼40대에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

  오버레임 씨는 이런 주장에 대해 "이 불상은 중국에서 온 것이고 푸젠에서 온 것은 맞다"면서도 양춘촌 절에 있던 불상은 아니라고 반박했다.

  오버레임 씨는 1996년에 암스테르담의 한 수집가에게서 2만500달러(한화 2천243만 원)를 주고 이 불상을 샀다고 말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8%
10대 0%
20대 22%
30대 33%
40대 22%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2%
10대 0%
20대 0%
30대 11%
40대 11%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 미 무역협상타결...무역전 치르지 않는다

중 미 무역협상타결...무역전 치르지 않는다

미국 공식방문중인 습근평 특사, 중공중앙 정치국 위원, 국무원 부총리, 중미전면경제대화 중국측 대표 류학은 당지 시간으로 19일 오전, 언론의 취재를 받을때 이번 중미경제무역협상의 최대 성과는 바로 쌍방이 공감대를 형성하고 무역전을 치르지 않고 상호 관세추징

불법 자금 모집 수단

불법 자금 모집 수단

불법모금은 국가금융관리법률법규를 위반하는 행위로서 관련 부문이 법에 따라 비준하지 않았거나 합법경영의 형식을 빌어 자금을 모집하는 행위가 포함된다. 불법자금모집자는 흔히 일정 기한내에 화페, 실물, 주식 등 방식으로 원리금을 상환하거나 보상을 해줄 것을

‘기회의 땅’이다…가자, 연변으로!

‘기회의 땅’이다…가자, 연변으로!

재청도 조선족들의 연변에 대한 관심도가 류례없이 높아감에 따라 연변의 귀향창업 공정이 큰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주지하다싶이 청도는 현재 생산적인 도시로부터 관광산업 위주의 도시로 탈바꿈하고 있으며 따라서 생산 여건이 날에 날마다 악화돼 로동집약형 산업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