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기상천외
  • 작게
  • 원본
  • 크게

주인 살리려 뻐스에 몸 던진 안내견 '피구'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5.06.11일 14:45



주인을 살리기 위해 망설임없이 뻐스에 뛰여든 피구. 피구는 주인을 위험에서 구했다.

시각장애인인 주인을 구하기 위해 달리는 뻐스에 몸을 던져 주인을 살린 안내견 '피구'가 사람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다행히 뻐스에 탄 어린이들은 다친 곳 없이 무사했다.

9일(현지시간) 미국 저널뉴스는 주인을 살리기 위해 망설임없이 뻐스에 뛰여든 피구(8)의 영웅적인 행동에 많은 사람이 감동하며 칭찬세례를 보내고있다고 전했다.

미국 뉴욕시 외곽에 사는 시각장애인 오드리 스톤은 그녀를 곁에서 보호해주는 안내견 피구와 함께 살고있었다.

처음 만났을 때 '느낌이 딱 왔다'고 말한 오드리는 자신의 눈이 되여주는 피구를 아낌없이 사랑해주었고 언제나 피구와 함께 했다.

여느때와 다름없던 평범한 월요일(지난 8일) 둘은 산책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고있었다.

그렇게 횡단보도를 건너 중간쯤 왔을 때, 피구는 불안함을 느꼈는지 멈칫거렸다. 오드리는 이상하다고 생각했지만 자동차소리가 들리지 않자 "앞으로"라며 길을 재촉했다.

그때였다. 유치원생 두명을 태운 학교뻐스가 오드리와 피구를 향해 달려왔다.

피구는 이미 알고있었을다? 뻐스가 둘을 덮치려하자 피구는 본능적인 감각으로 자신과 가장 가까운 곳을 바라보며 달려오는 뻐스에 몸을 날렸다.

그리고 뻐스를 멈춰세웠다.

피구는 뻐스에 부딪혀 오른쪽 앞발이 부러졌고 피를 흘리고있었다.

하지만 피구는 오드리가 무사한지 먼저 바라봤고 그녀가 쓰러진것을 보고는 부러진 발을 절뚝거리며 주인곁으로 다가갔다.

린근 주유소에서 사고를 목격한 폴은 "신고를 하고 사고현장으로 달려갔다. 그녀는 머리에 피를 흘리고있었지만 자신을 챙기기보다 피구가 무사한지 주의를 더듬어가며 찾고있었다"며 "주인과 안내견이 서로를 끔찍이 사랑하고있었다"고 말했다.

오드리는 "우린 마치 강한 무언가에 련결된듯 서로를 보호하고 사랑하고있다"고 말하며 피구와의 인연을 모두에게 자랑했다.

이 사고로 피구는 안타깝게도 앞발을 절단했고 운전자는 보행자를 보호하지 못해 처벌을 받을 예정이다.

외신종합 연변일보넷 편집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43%
10대 0%
20대 3%
30대 23%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7%
10대 3%
20대 20%
30대 20%
40대 14%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환자의 고통은 바로 나의 돈' 불법 진료소 10여곳 적발

'환자의 고통은 바로 나의 돈' 불법 진료소 10여곳 적발

병을 고치기는 커녕 환자의 고통을 돈과 맞바꾸기 위해 혈안이 된 진료소들이 적발됐다. TV채널 중국지성(中国之声)은 선전(深圳)의 돈에 눈이 먼 진료소들이 환자들을 치료 목적이 아닌, 돈벌이 수단으로 여기며 저질러온 불법행태들을 공개했다. 소소한 병을 중병으

창닝 유명식당 8명 식사비 40만원? 천문학적 ‘식사비’ 논란

창닝 유명식당 8명 식사비 40만원? 천문학적 ‘식사비’ 논란

“8명의 식사비용이 40만 위안이라고?” 19일 상하이 창닝구(长宁区)의 한 유명 식당에서 식사비로 40만 위안이 나왔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진위여부를 두고 논란이 커졌다. 아무리 비싼 음식이라도 8명의 식사비용이 평범한 직장인의 일년 연봉을 웃돈다니…… 믿기지 않

중추절 1억 명 국내여행 떠났다… 관광 수입 8조원

중추절 1억 명 국내여행 떠났다… 관광 수입 8조원

올해 중추절 연휴 중국 국내 여행을 떠난 관광객이 1억 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망재경(中国网财经)은 24일 중국 문화관광부가 발표한 통계 자료를 인용해 올해 중추절 연휴 3일간 전국 각지에서 맞은 관광객이 9790만 명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같은 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