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전시/행사
  • 작게
  • 원본
  • 크게

료녕화흠그룹의류가공산능접목회 개최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5.09.22일 09:12

(흑룡강신문=하얼빈)마헌걸특약기자=9월19일 오후, 료녕성의류협회, 료녕화흠그룹, 중국(대련)국제의류방직품 박람회판공실(대련시경제와정보화위원회)에서 공동 주최하고 대련시의류방직협회 에서 협찬한 료녕화흠그룹의류가공산능접목회(辽宁华鑫集团服装加工产能对接会) 가 대련세계박람광장 2층 제3/4회의실에서 개최되였다.

  료녕화흠의류복식유한회사 리사장 선성번(单成繁),및 산하 자공사의 리사장, 총경리 30여명과 료녕성의류협회 회장 왕충(王翀), 료녕성의류기업 및 국내 전시에 참가한 50개 기업의 대표들이 참가하였다.

  접목회는 먼저 료녕성의류협회 회장 왕충이 주제발언에서 이번 접목회의 목적과 의의를 강조하였다. 료녕성화흠그룹 부총경리 모가립(牟家立)이 료녕화흠그룹의 전반 상황을 소개하였다. 이어 회의참가자들은 료녕화흠그룹의 홍보동영상을 관상하였다. 료녕성의류기업 대표들이 의류시장을 에워싸고 발언을 하였다.

  상관기업들이 상호 상담을 진행한후 마지막으로 접목기업간에 계약서 체결의식을 진행하였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10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옷→책→서류→소품→추억의 물건들 책 <<설레지>>을 쓴 곤도 마리에는 자신만의 정리법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정리 컨설턴트이다. 그가 말하는 정리의 기준은 ‘마음이 설레는 물건만 남겨야 한다’는 것. 버릴 물건과 남길 물건을 판가름하는 기준을 ‘설렘’으로 정했다.

오래된 향수는 디퓨저로 새 생명을

오래된 향수는 디퓨저로 새 생명을

보통 향수의 류통기한은 개봉 전 3~5년, 개봉 후 1~3년 사이이다. 류통기한이 지난 향수는 향이 변하거나 향수액이 변질했을 위험이 있으니 인체에 뿌리기보다는 디퓨저(방향제)로 활용하면 좋다. 안 쓰는 향수로 디퓨저를 만드는 가장 간단한 방법은 소독용 에탄올(乙

장마철 가죽가방 보관법

장마철 가죽가방 보관법

여름 장마철에는 다른 계절보다 가죽가방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비에 젖기 쉽고 또 습도가 높은 장마철엔 가죽가방에 쉽게 곰팡이가 생기기 때문이다. 특히 고가의 가방일수록 가공을 거의 안한 자연상태의 가죽을 쓰기 때문에 곰팡이가 쉽게 생길 수 있어 더욱 세심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