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오전 9시 이전 근무, 학습 강요는 “고문행위”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5.09.23일 08:14
직장에서 오전 9시 이전에 근무를 강요하는것은 직원들의 건강과 피로, 스트레스를 악화시키는 “고문행위”와 같다는 연구보고서가 나왔다.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팀은 최근 보고서를 통해 55세 이하 성인의 24시간 생체리듬이 일반적 근무시간인 오전 8시—오후 4시에 적합하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미국언론들이 보도했다.

심지어 오전 9시 이전에 근무를 하게 되면 육체적 활동과 감정, 정신건강에 심각한 위협이 될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를 이끈 폴 켈리박사는 인간의 24시간 생체리듬을 정밀분석한 결과 평균나이 10세 학생들이 오전 7시 30분 이전에 공부할 때 집중력이 현저히 떨어졌다고 밝혔다.

16세 학생들의 경우 오전 9시 이후, 대학생들은 오전 10시 이후 공부를 시작할 때 집중력과 학습효과가 최고조에 달했다.

켈리박사는 “잉글랜드북부 뉴캐슬지역의 한 학교 교장으로 재직 당시 수업시간을 오전 7시 30분에서 오전 9시로 변경했더니 만점이 19%까지 향상된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와 마찬가지로 직장에서도 직원들에게 이른 시간에 근무를 강요하는것은 작업능률을 해칠뿐만아니라 건강에도 좋지 않다고 켈리박사는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수면부족을 강요하는 시대에 살고있다”면서 “수면부족은 인간의 육체적 활동과 감정에 악영향을 미쳐 생체시스템에 손상을 가져올수 있다”고 했다.

례컨대 교도소에서 재소자들이 원하지 않은 시간대에 잠을 깨우고 식사를 주는 목적은 재소자들을 고분고분하게 만들기 위한것으로 이는 재소자들의 수면부족현상때문에 가능하다는것이다.

켈리박사는 이어 “인간의 자연스러운 생체시계에 맞도록 직장과 학교에서 일과 공부를 시작하는 시간을 조정해야 할 필요가 있다”면서 “이는 범사회적 이슈가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배 부풀어 오른 몸길이 7m 비단뱀, 배 갈랐더니…‘실종’ 50대女 시신 발견

배 부풀어 오른 몸길이 7m 비단뱀, 배 갈랐더니…‘실종’ 50대女 시신 발견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인도네시아의 한 섬에서 밭일을 하던 50대 여성이 몸길이 7m의 비단뱀에게 통째로 잡아먹혀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17일 일간 콤파스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동남 술라웨시 주(州) 무나 섬 프르시아판 라웰라 마을에 거주하는 와 티바 씨(54·여

미중 무역전쟁 재발…500억달러 규모 제품에 맞불 관세

미중 무역전쟁 재발…500억달러 규모 제품에 맞불 관세

미국이 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 추가 관세를 강행하기로 하자 중국도 곧바로 똑같은 규모와 강도의 보복 조치를 단행하기로 하면서 미중 무역전쟁이 재발했습니다. 지난달 워싱턴DC에서 열린 제2차 미중 무역협상에서의 합의로 양국의 무역갈등은 가까스로

트럼프 "중국 기술제품에 25% 관세…보복시 더 매긴다"

트럼프 "중국 기술제품에 25% 관세…보복시 더 매긴다"

- 산업적으로 중요한 기술 제품에 관세 부과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매기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관세 부과 범위는 지식재산권과 기술 관련 제품에 한정된다. AFP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