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시진핑:中英이 “일대일로” 아키텍처 내에서의 협력은 전도 유망하다

[기타] | 발행시간: 2015.10.22일 10:52

[신화사 런던 10월 22일] 현지 시간 21일 오후,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케머런 영국 총리가 시티 오브 런던에서 개최된 중영상공정상회의에 공동 참석해 연설을 발표했다.



시진핑 주석은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현재의 세계 경제 기후는 여전히 변화무쌍하다. 전망이 불확실할 때일수록 우리는 자신감을 굳힐 필요가 있다. 역사 노하우와 경제 규율이 우리에게 알려주다싶이 세계 경제의 발전은 종래로 순탄치만은 않았다. 그러나 성장은 궁극적인 추세이며 일시적인 데이터의 높낮이 또는 시장 기복은 이 대세를 바꿀 수 없다.

시진핑 주석은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오늘날의 유럽 경제 전망은 총체적으로 안정되기 시작했다. 우리는 유럽이 반드시 스스로의 지혜와 노력을 통해 새로운 발전과 진보를 실현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일부 신흥 시장경제체의 경제 증속이 완만해졌고 일부 나라가 비교적 많은 어려움과 도전에 직면해 있다. 그러나 수십년간의 쾌속 발전을 거쳐 신흥시장 경제체의 체급이 더 커졌고 근성도 더 강해졌으며 경제 기반도 보다 튼튼해졌고 경제의 기본면이 여전히 좋은 방향에로 나아가고 있다. 따라서 계속하여 세계 경제 성장의 막강한 부스터가 돼줄 것이다.

시진핑 주석은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새시대는 새로운 사유를 필요로 한다. “일대일로” 건설은 중국과 연선 국가의 공동발전을 위해 거대한 기회를 가져다줄 것이다. “일대일로”는 개방적인 것이며 아프리카를 가로지르고 유라시아의 광활한 “모멘트(朋友圈)”를 연결하고 있다. 모든 흥미를 가진 나라들에서 이 “모멘트”에 가입할 수 있다.

시진핑 주석은 중영양국의 산업구조는 상호보완성이 강하고 공동으로 개방시장을 선도하는 이념이 가까우며 자유무역을 추진하고 쌍방향 투자를 확대할 데 관한 념원 역시 동일하다면서 중국과 영국이 “일대일로” 아키텍처내에서의 협력은 전도유망하고 거대한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지적했다.[글/신화사 기자 허우리쥔(侯麗君), 톈둥둥(田棟棟),번역/신화망 한국어판]

출처 : 신화망 한국어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 지금까지 16곳서 화석 발굴 11일, 연길시 룡산공룡화석 16호 화석지점에서 새로운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이 발견되였다. 중국과학원 고대척추동물과 고대인류연구소 고대생물동물 학자인 서성은 이번에 발견한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은 매우 완전히 보존된 상태인데 개체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로씨야 현지시간으로 14일 15시 48분, 기적소리와 함께 훈춘-자르비노항-녕파 주산항 국내무역화물 국제운수항선이 정식으로 개통되였다. 이는 길림성과 절강성이 손잡고 중-로 국제운수합작의 새로운 모델을 창조했음을 표징한다. 성당위 서기 바인초루가 개통식에 출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우리 나라의 주택용 토지 사용기간은 70년이다. 70년의 토지사용 기간이 지나면 주택과 별도로 토지에 대한 사용권은 어떻게 될 것인가? 중국 첫 민법전(초안)에서는 주택건설용지의 사용기간(70년)이 지나면 자동으로 연장하여 계약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전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