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프랑스 빠리 “전례없는” 련쇄테로습격사건 발생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5.11.16일 07:42

최소 129명 사망 352명 부상

국제사회 잇달아 강력히 규탄

[북경=신화통신] 프랑스 빠리에서 13일 저녁 여러 곳에서 련쇄테로습격사건이 발생해 지금까지 최소 129명이 숨지고 352명이 부상당했다. 중국과 로씨야, 독일, 미국 등 국가와 유엔, 유럽련합위원회 등 국제기구 지도자들이 잇달아 연설이나 성명을 발표하여 이를 규탄했으며 사망자 가족들에 위로의 뜻을 표달했다.

프랑스매체에 따르면 사건 발생후 프랑스대통령 올랑드는 전국이 비상상태에 진입하고 국경을 페쇄한다고 발표했다. 현재 프랑스측은 1500명 군인을 동원해 빠리 안보를 강화했다.

빠리경찰청에 따르면 14일 새벽 13일 저녁 프랑스 여러 곳에서 최소 6건의 테로사건이 발생했는데 11구에 위치한 바타클랑극장 테로로서 막대한 인원사상이 조성되였다. 테로범들은 공연을 관람하던 관중들을 랍치하여 관중 100여명이 사망했다. 그후 경찰측은 테로범에 대해 행동을 취해 수명의 테로범을 사살했다. 테로범들은 또 10구와 11구에서 테로습격을 감행했다.한편 빠리북쪽 교외에 위치한 프랑스체육장부근에서 이날 저녁 폭발테로가 발생했다. 당시 올랑드대통령이 체육장에서 프랑스팀과 독일팀간의 축구경기를 관람하고있었고 테로발생후 그는 긴급히 현장에서 철수했다. 잇달아 대량의 경찰과 소방구조대원들이 사고현장에 도착해 부상자를 구조했다. 빠리시정부는 시민들이 되도록 외출을 자제할것을 권고했다.

올랑드대통령은 발표한 TV연설에서 몇시간전에 발생한 일련의 테로사건은 "전례없는 테로"라고 말했다. 올랑드대통령은 토이기에서 열리는 G20정상회의 참석을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유엔안보리는 13일 각각 성명을 발표하여 이번 사건을 규탄했다.

한편 미국대통령 오바마와 로씨야 대통령 푸틴, 독일총리 메르켈, 영국 수상 까메룬 등은 각각 성명을 발표하여 이번 테로사건을 강력히 규탄했다.

사진은 14일 영국 런던 트라팔라광장에서 사람들이 핸드폰 손전등을 켜고 빠리 련쇄테로습격사건 조난자들을 추모하고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배 부풀어 오른 몸길이 7m 비단뱀, 배 갈랐더니…‘실종’ 50대女 시신 발견

배 부풀어 오른 몸길이 7m 비단뱀, 배 갈랐더니…‘실종’ 50대女 시신 발견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인도네시아의 한 섬에서 밭일을 하던 50대 여성이 몸길이 7m의 비단뱀에게 통째로 잡아먹혀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17일 일간 콤파스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동남 술라웨시 주(州) 무나 섬 프르시아판 라웰라 마을에 거주하는 와 티바 씨(54·여

미중 무역전쟁 재발…500억달러 규모 제품에 맞불 관세

미중 무역전쟁 재발…500억달러 규모 제품에 맞불 관세

미국이 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 추가 관세를 강행하기로 하자 중국도 곧바로 똑같은 규모와 강도의 보복 조치를 단행하기로 하면서 미중 무역전쟁이 재발했습니다. 지난달 워싱턴DC에서 열린 제2차 미중 무역협상에서의 합의로 양국의 무역갈등은 가까스로

트럼프 "중국 기술제품에 25% 관세…보복시 더 매긴다"

트럼프 "중국 기술제품에 25% 관세…보복시 더 매긴다"

- 산업적으로 중요한 기술 제품에 관세 부과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매기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관세 부과 범위는 지식재산권과 기술 관련 제품에 한정된다. AFP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