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스타
  • 작게
  • 원본
  • 크게

'美억류' 오마이걸, 지친 표정 속 귀국.."비자 문제"(종합)

[기타] | 발행시간: 2015.12.11일 09:15

오마이걸 / 사진=임성균 기자

미국 로스앤젤레스 공항에서 장시간 억류됐던 걸 그룹 오마이걸(효정 진이 미미 유아 승희 지호 비니 아린)이 11일 오전 귀국했다.

오마이걸은 이날 예정보다 20분 늦은 오전 7시10분께 아시아나항공 OZ203편을 타고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입국 수속절차를 밟은 뒤 이들은 오전 8시 21분께 게이트를 통과했다.

취재진 앞에 선 오마이걸은 억류에 대한 특별한 언급 없이 동행한 스태프와 함께 미리 대기하고 있던 차량을 타고 공항을 빠져나갔다. 공개석상이라 미소를 보였지만 장시간 비행으로 지친 기색과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멤버들이 오랜 시간 비행으로 많이 지친 상태"라며 "숙소로 이동해 특별한 일정 없이 휴식을 취할 것이다. 차질이 생긴 촬영 일정은 다시 조율할 것"이라고 전했다.



오마이걸 / 사진=임성균 기자

앞서 새 앨범 재킷 촬영 차 지난 9일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향한 오마이걸은 세관 검사에서 문제가 발견돼 입국을 거부당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들은 재킷 촬영 일정 짬을 내어 현지 프로모션을 위한 한인 공연에 개런티 없이 참석할 계획이었으나 사전에 공연 비자를 받지 않아 문제가 됐다.

관계자는 "출입국 관리소는 통과했는데, 다량의 의상과 물품이 세관 검사에서 문제가 된 것 같다"고 밝혔다.

10시간 넘게 장시간 공항에 억류되자 오마이걸은 결국 귀국을 결정했다. 관계자는 "어린 멤버들이 너무 오랜 시간 공항에 있었기 때문에 다시 한국으로 돌아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한편 오마이걸은 지난 4월 첫 미니 앨범 'OH MY GIRL'로 데뷔한 8인조 걸 그룹이다. WM엔터테인먼트의 대표 아이돌 그룹 B1A4의 여동생 그룹으로 주목을 받았다.



오마이걸 / 사진=임성균 기자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스타뉴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6%
10대 0%
20대 16%
30대 34%
40대 6%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4%
10대 0%
20대 16%
30대 25%
40대 3%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샤오미 “마진 5% 넘기지 않겠다”

샤오미 “마진 5% 넘기지 않겠다”

올 여름 상장을 앞두고 있는 샤오미가 마진 5%를 넘기지 않겠다는 이색 선언을 했다. 레이쥔 샤오미 회장은 25일(현지시간) 개최된 신제품 발표 행사에서 샤오미가 판매하는 모든 하드웨어 제품에 대해 마진 5%를 넘지 않겠다고 밝혔다고 IT매체 테크크런치가 보도했다

中 인사부, 전국서 사용 가능한 첫 전자사회보험카드 발급

中 인사부, 전국서 사용 가능한 첫 전자사회보험카드 발급

(흑룡강신문=하얼빈)제1회 디지털 중국 건설 성과 전람회 소식에 따르면 중국 인력사회보장부(인사부)는 지난 22일 푸저우에서 전국서 사용 가능한 전자사회보험카드를 처음으로 발급했다. 이는 사회보험카드가 온라인과 오프라인 네트워크에서 연결되고 사회보험카드

페품팔이 할아버지, 알고보니 기부왕

페품팔이 할아버지, 알고보니 기부왕

허름한 옷을 30년째 입으면서도 가난한 학생들을 위해 100만원을 기부해 온 로인의 사연이 크게 감동을 주고 있다. 중경만보는 24일 중경시 동량구(铜梁区)에 사는 88살 오정복(吴定富) 할아버지의 사연을 소개했다. 할아버지는 지난 24년 동안 매일 10km 이상을 왕복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