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5억원 들여 완공 앞둔 마오쩌둥 동상, 전격 철거 "왜?"

[온바오] | 발행시간: 2016.01.10일 12:45

▲ 허난성 카이펑시 퉁쉬현에 건립 중이던 마오쩌둥 동상.

허난성(河南省) 정부가 5억원이 넘는 거액을 들여 건립 중이던 36미터 높이의 마오쩌둥(毛泽东) 동상이 완공을 눈앞에 두고 비난 여론에 전격 철거됐다.

중국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허난성(河南省) 관련 부문은 "언론을 통해 알려진 마오쩌둥 동상이 등록 및 심사를 받지 않았다는 이유로 전격 철거했다"고 밝혔다.

중국 일부 언론과 외신은 정부의 이같은 갑작스런 철거에 의문을 제기했다. 인민일보 인터넷판 인민넷(人民网)은 "농촌 주민들이 돈을 모아 황무지에 동상을 짓는데 문화 관리부문의 심사를 받아야 하는가?"라고 반문하며 "현지 문화국과 원림 부문에 문의한 결과, 관광 및 문화지역에 동상을 짓는 것이 아니라면 관련 부문의 심사를 받지 않아도 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또한 "퉁쉬현(通许县) 국토자원국 인원에게도 문의했지만 철거 이유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뉴욕타임즈(NYT)는 이번 철거가 동상 공개 후 불거진 비난 여론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신문은 "허난성은 마오쩌둥의 대약진 운동으로 가장 심한 피해를 입은 지역으로 이 곳에 마오쩌둥의 동상을 세우는 것은 현지 주민들에게 과거의 아픔을 상기시켜 주는 것이라는 비난이 온라인을 통해 제기됐다"고 전했다.

실례로 포탈사이트 소후닷컴(搜狐)에서 마오쩌둥 동상 철거와 관련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지난 8일 저녁 9시 기준으로 응답자 1만2천여명 중 "동상 건립이 필요없다"고 답한 응답자가 전체의 46.64%를 차지해 가장 많았으며 철거에 대해서도 "건립 초기에 제대로 제지를 하지 않아 예산을 낭비했다"는 대답이 58.15%로 가장 많았다.

한편 중국의 일부 언론은 최근 카이펑시(开封市) 퉁쉬현 주스강촌(朱氏岗村) 북서쪽 지역에 촌민들이 300만위안(5억4천만원)에 달하는 돈을 모아 36.6미터 높이의 마오쩌둥 동상을 짓고 있다고 전했었다. 해당 동상은 강철과 시멘트로 만들어졌으며 외부에는 금박이 입혀졌다. [온바오 박장효]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0%
10대 0%
20대 13%
30대 33%
40대 24%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0%
10대 0%
20대 7%
30대 15%
40대 9%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 지금까지 16곳서 화석 발굴 11일, 연길시 룡산공룡화석 16호 화석지점에서 새로운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이 발견되였다. 중국과학원 고대척추동물과 고대인류연구소 고대생물동물 학자인 서성은 이번에 발견한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은 매우 완전히 보존된 상태인데 개체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로씨야 현지시간으로 14일 15시 48분, 기적소리와 함께 훈춘-자르비노항-녕파 주산항 국내무역화물 국제운수항선이 정식으로 개통되였다. 이는 길림성과 절강성이 손잡고 중-로 국제운수합작의 새로운 모델을 창조했음을 표징한다. 성당위 서기 바인초루가 개통식에 출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우리 나라의 주택용 토지 사용기간은 70년이다. 70년의 토지사용 기간이 지나면 주택과 별도로 토지에 대한 사용권은 어떻게 될 것인가? 중국 첫 민법전(초안)에서는 주택건설용지의 사용기간(70년)이 지나면 자동으로 연장하여 계약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전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