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IT/과학 > 과학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우주쓰레기 제거하는 벤처 등장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6.03.02일 09:45

지구의 상공을 떠돌며 인공위성을 위협하는 우주쓰레기를 제거하는 벤처가 등장했다.

2일, 니케이산업신문은 민관협력펀드 산업혁신기구(INCJ) 등이 싱가포르 우주개발 벤처 아스트 스케일(AS)에 최고 3500만딸라를 출자한다고 보도했다. AS는 자금유치로 2018년 우주쓰레기 제거 위성발사에 한발짝 다가섰다.

혁신기구가 3000만딸라, 벤처캐피털(VC) 재프코(Jafco)가 500만딸라를 투자해 AS 증자에 참여한다. 혁신기구는 AS 기술력과 비즈니스 모델에서 수익성을 기대할수 있다고 판단해 우주벤처 투자를 결정했다.

우주쓰레기는 고장난 인공위성이나 인공위성이 서로 부딪쳐 생긴 파편, 페기한 우주장비 등을 말한다. 현재 지구궤도를 돌고있는 우주파편은 지름 1㎝ 이상인것만 60만개가 넘는다. 현재와 같은 속도로 우주쓰레기가 증가하면 언젠가 위성을 띄우기 어려운 상황이 올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AS는 우선 직경수 밀리미터 이하 미세한 우주파편의 분포를 관측하는 전용위성을 발사한다. 2018년 상반기에 비교적 큰 파편을 제거하는 실증위성을 발사할 예정이다. 제거 위성은 궤도에 떠도는 파편에 접근, 특수접착제로 포획한후 파편을 지구의 대기권으로 락하시켜 태워 없앤다.



AS는 파편 제거와 분포데이터를 필요로하는 각국 우주기관과 위성운용회사를 고객으로 정했다. 최근 우주에서는 2009년 운용을 마친 로씨야의 군사위성과 미국 상업통신위성이 충돌하는 등 우주쓰레기 사고가 빈번하다.

AS의 최고경영자인 오까다 노부는 “지속 가능한 우주공간을 실현하기 위한 과제를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혁신기구는 “AS는 높은 기술을 가진 중소기업 및 대학과 협력하고 비즈니스 모델도 명확해 투자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외신종합/연변일보 뉴미디어부 편집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3%
10대 0%
20대 17%
30대 50%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7%
10대 0%
20대 17%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똑같은 키" 전현무♥한혜진 '사랑으로 극복한 5cm'

"똑같은 키" 전현무♥한혜진 '사랑으로 극복한 5cm'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전현무 한혜진 커플이 맞추다 맞추다 키까지 맞추는 케미를 선보였다. 20일 MBC '나 혼자 산다'는 공식 SNS을 통해 멤버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제작진은 "나래코기의 고개는 언제나 갸웃둥. '나 혼자 산다' 오늘 밤 11시 10

95년 이후 출생자, 전자상거래 주력층으로 부상…사회적 가치 중시

95년 이후 출생자, 전자상거래 주력층으로 부상…사회적 가치 중시

웨이핀후이(唯品會·VIPS)는 아이리서치(iReserch)와 련합해 웨이핀후이 소비 데이터에 기반한 <한 세대를 심다·95년대생 류행 소비 보고서>(이하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소비 선호도와 지역 구매력, 소비 관념, 전파 선호도 등 여러 개의 척도에서 95년 이후

미국 타임지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한국 문재인 대통령 포함

미국 타임지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한국 문재인 대통령 포함

력사적 남북·북미 정상회담을 성사시키는데 주도적 역할을 한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이 선정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The World Most Influential People)'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타임이 19일(현지시간) 발표한 명단을 보면 문 대통령을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