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IT/과학 > 과학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정말 섬세한 3D 프린터…"머리카락도 출력"

[기타] | 발행시간: 2016.06.22일 16:08
美 MIT, 슬라이드 활용해 쉽게 인쇄

(지디넷코리아=이정현 기자)3D 프린터의 한계는 어디일까?

미국 매사추세츠 공과대학(MIT) 미디어 랩 연구진들이 3D 프린터로 머리카락 같은 부드러운 털을 인쇄하는 데 성공했다고 씨넷이 21일(현지시각) 보도했다.

3D 프린터는 초기엔 자동차나 총 단일 품목을 인쇄하는 데 주로 활용됐다. 이후 신체 조직이나 대형 건물 등으로 영역을 확장하면서 활용 가능성을 한층 높였다. 하지만 작고, 가느다란 모발 형태를 인쇄한 적은 없다.

모발 같은 물체를 출력하려면 시간이 너무 많이 소요되기 때문이다. 3D 프린터 인쇄에 사용되는 캐드(CAD) 프로그램을 사용해 이런 물체를 인쇄하려면 머리카락을 개별적으로 디자인하고 출력해야 했다.



사진=MIT 미디어랩

MIT 연구진은 이런 문제를 해결한 소프트웨어를 개발한 덕분에 머리카락 인쇄에 성공할 수 있었다. 실리아(Cilllia)로 명명된 이 소프트웨어는 슬라이더를 사용해 머리카락 굵기(약 50 미크론) 털로 뒤덮여 있는 표면을 쉽게 인쇄할 수 있게 해줬다. 이 프로그램을 사용하면 몇 분 만에 이런 제품을 디자인할 수 있다.

실리아는 사용자가 모발의 높이, 두께, 프로필, 각도 뿐만 아니라 양까지도 조절할 수 있게 해주며, 심지어 나선형 패턴으로 구부러진 모발을 인쇄할 수도 있다.

연구진은 이 소프트웨어를 사용해 다양한 형태의 브러시 구조를 디자인 한 후, 액체 원료에 레이저를 분사해 인쇄하는 ‘광경화성물질적층조형(Stereolithography Apparatus, SLA)’ 방식 프린터기를 사용해 칫솔, 벨크로 타입 패드, 털이 있는 토끼 장난감 들을 만들었다.



사진=MIT 미디어랩




사진=MIT 미디어랩

카날리스 자료에 따르면 3D 프린팅 산업은 향후 2019년까지 200억 달러 시장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MIT가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가발 산업 등에 적극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이 기술은 지난 5월에 열린 ‘ACM(Association for ComputingMachinery) 컴퓨팅 시스템 휴먼 팩터 학술대회’에서 발표됐다. 자세한 동영상은 이 곳(▶링크)에서 볼 수 있다.

이정현 기자(jh7253@zdnet.co.kr)

ZDNet Korea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대학생 인터넷으로 빌린 3000원이 10만원으로

대학생 인터넷으로 빌린 3000원이 10만원으로

‘교정대출’, ‘라체사진 대출’에 이어 ‘노림수 대출(套路贷)’이 대학생들을 겨냥하고 있다. 원래 창업자금 3000원을 빌렸는데 나중에는 10여만원의 빚을 걸머지게 되였다. 중경 대학교 3학년생 장모(가명)가 ‘노림수 대출’ 함정에 빠졌다. 최근 중경시 영천구인민검찰원

고속철도 또 한차례 중대한 업그레이드! 안녕, 승차권!

고속철도 또 한차례 중대한 업그레이드! 안녕, 승차권!

중국철도총회사에서는 향후 전국의 고속렬차를 모두 신분증체크로 탑승할 수 있다고정식으로 발표했다. 이제부터 종이승차권과는 굿바이이다. 고속렬차 승차권 ‘무종이화’ 최근 중국철도총회사 당조서기, 총경리 육동복은 ‘인공지능 고속철도 발전의 경진 도시간 철도

인민페 국제화보고 발표, 인민페 전반적으로 안정세

인민페 국제화보고 발표, 인민페 전반적으로 안정세

2018년도 “인민페 국제화 보고”가 14일 발표됐다. 보고에 따르면 인민페는 지난해 이래 전반적으로 안정세를 이어가고 있다. 중국인민대학 국제화페연구소에서 발표한 이번 보고에 따르면 2017년 우리나라 경제는 새 원동력이 부단히 증강되고 대외개방 새구도가 빠르게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