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기상천외
  • 작게
  • 원본
  • 크게

숲에서 만난 야생 곰, 맨주먹으로 이긴 60대男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6.07.08일 10:03

맨주먹으로 야생 곰과 싸운 60대 남성이 화제다.

지난 6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온타리오 주 서드베리 시에 사는 릭 넬슨(61)의 사연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넬슨은 지난 일요일, 집 근처에 있는 숲길을 걷다가 새끼 곰 한 마리를 발견했다. 우연히 마주한 새끼 곰을 쓰다듬던 넬슨은 곧이어 나타난 아메리칸 흑곰을 보고 깜짝 놀랐다. 흑곰은 새끼 곰의 어미 곰으로, 넬슨이 새끼를 위협한다고 생각해 전속력으로 달려왔다.

넬슨은 인터뷰에서 "같이 있던 반려견이 짖는 소리에 어미 곰이 근처에 있는 것은 알고 있었다"며 "하지만 그렇게 빨리 달려올 줄은 몰랐다. 달아날 수도 없을 정도로 전속력으로 달려온 녀석의 몸무게는 족히 140kg 정도는 돼 보였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과거 복서로 이름을 날렸던 넬슨은 도망 쳐봤자 소용이 없을 것 같다는 판단하에 물러서지 않고 싸워야겠다고 결심했다.

넬슨은 어미 곰을 향해 강력한 주먹을 날렸고, 곰의 오른쪽 코를 강타하면서 어미 곰은 코피를 흘리기 시작했다. 코피를 흘리던 어미 곰은 정신을 차리려는 듯 머리를 세차게 흔들더니 돌연 몸을 돌려 새끼와 함께 숲으로 돌아갔다.

넬슨은 "솔직히 겁이 났다. 어미 곰이 돌아갔기에 망정이지 죽을 수도 있었다. 운이 좋았다"며 "그런데 그 순간 아드레날린이 솟아나는 기분이었다. 아무래도 60대의 나이에도 펀치를 날릴 수 있다는 것에 그런 기분을 느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넬슨은 젊은 시절 곰 사냥꾼으로 활동해 곰의 습성을 잘 알고 있었으며 이것들이 그가 목숨을 구하는데 큰 도움이 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츠서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5%
10대 0%
20대 12%
30대 29%
40대 24%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5%
10대 0%
20대 0%
30대 24%
40대 12%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로씨야 월드컵 경기장의 국기, 왜 저렇게 생겼지?

로씨야 월드컵 경기장의 국기, 왜 저렇게 생겼지?

로씨야 월드컵에서 경기전 그라운드에 펼쳐지는 각 나라 국기가 참으로 이상하게 생겼다. 흔히 볼수 있는 사각형이 아니다. 사과처럼 생겼는데 웃쪽이 뾰족하다. 말로 표현하기가 쉽지 않다. 이번 로씨야 대회를 맞아 국제축구련맹(FIFA) 사이트에서도 동일한 디자인이

비수같던 혼다의 슛·패스…베테랑 품격

비수같던 혼다의 슛·패스…베테랑 품격

일본이 세네갈에 선제꼴을 내주고도 무승부에 성공했다. 간판스타에서 조커로 격하됐음에도 혼다 게이스께는 월드컵 2경기 련속 번뜩였다. 예카테린부르크 중앙경기장에서는 25일 2018 국제축구련맹(FIFA) 로씨야 월드컵 H조 2라운드 일본-세네갈 전이 열렸다. 결과는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옷→책→서류→소품→추억의 물건들 책 <<설레지>>을 쓴 곤도 마리에는 자신만의 정리법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정리 컨설턴트이다. 그가 말하는 정리의 기준은 ‘마음이 설레는 물건만 남겨야 한다’는 것. 버릴 물건과 남길 물건을 판가름하는 기준을 ‘설렘’으로 정했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