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한국
  • 작게
  • 원본
  • 크게

사드 배치 결정으로 엇갈린 정치권 표정

[기타] | 발행시간: 2016.07.09일 12:52
우리 정부의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한반도 배치 결정에 대한 여야 3당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새누리당 김명연 원내수석대변인은 9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사드배치 결정은 북한이 유엔 결의안을 무시하고 지속적으로 미사일을 발사함으로써 한반도와 주변국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시점에서 이뤄진 시의 적절한 선택”이라며 “평화와 안보를 지키기 위한 최소한의 방어체계를 구축하는 것은 주권국가로서의 불가피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중국과 러시아는 자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보호 하려는 대한민국 정부의 고민을 이해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또 “결코 정쟁의 대상이 되거나 이념의 논쟁이 돼서는 안 된다. 이번 결정을 적극적으로 지지해줄 것을 호소드린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급작스러운 결정으로 국제 정세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정부의 외교안보 전략 부재”라고 지적했다. 더민주는 다만 사드 배치 자체는 반대하지 않았다.

강선아 부대변인 “동아시아 평화와 안전을 위한 수단이 돼야 할 사드가 심각한 문제를 초래하고 있다. 중국의 경제보복에 대해 어떤 준비와 대책이 있는지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강 부대변인은 “영남권 신공항 문제로 수년간 지역갈등·대립을 키운데 이어 또다시 사드배치 지역을 둘러싸고 갈등과 반대의 목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철저하게 국민과 국익을 위해 이루어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국민의당은 원점 재검토를 요구하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손금주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우리 당은 사드 배치에 대해 분명히 반대한다는 점을 강조한다. 주변국들과의 외교적 마찰은 전혀 고려하지 않은 결정으로, 실효성에도 의문이 제기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안보에는 여야가 없지만, 사드배치가 미치는 국내외 경제적 파장과 실효성에 대한 의구심으로 반대하는 것”이라며 “중국측 반발에 대해 너무 안일하게 인식하고 있고, 국민과 야당을 설득하는 노력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전웅빈 기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6%
10대 0%
20대 29%
30대 14%
40대 4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4%
10대 0%
20대 0%
30대 14%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 미 무역협상타결...무역전 치르지 않는다

중 미 무역협상타결...무역전 치르지 않는다

미국 공식방문중인 습근평 특사, 중공중앙 정치국 위원, 국무원 부총리, 중미전면경제대화 중국측 대표 류학은 당지 시간으로 19일 오전, 언론의 취재를 받을때 이번 중미경제무역협상의 최대 성과는 바로 쌍방이 공감대를 형성하고 무역전을 치르지 않고 상호 관세추징

불법 자금 모집 수단

불법 자금 모집 수단

불법모금은 국가금융관리법률법규를 위반하는 행위로서 관련 부문이 법에 따라 비준하지 않았거나 합법경영의 형식을 빌어 자금을 모집하는 행위가 포함된다. 불법자금모집자는 흔히 일정 기한내에 화페, 실물, 주식 등 방식으로 원리금을 상환하거나 보상을 해줄 것을

‘기회의 땅’이다…가자, 연변으로!

‘기회의 땅’이다…가자, 연변으로!

재청도 조선족들의 연변에 대한 관심도가 류례없이 높아감에 따라 연변의 귀향창업 공정이 큰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주지하다싶이 청도는 현재 생산적인 도시로부터 관광산업 위주의 도시로 탈바꿈하고 있으며 따라서 생산 여건이 날에 날마다 악화돼 로동집약형 산업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