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공연/행사
  • 작게
  • 원본
  • 크게

제8회 연길맥주절 7월 29일 개막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16.07.19일 11:04

7월 19일 오전, 제8회 연길맥주절 소식공개회가 버드인베브(연길)맥주유한회사에서 있었다.

연길시인민정부가 주최하고 버드인베브(중국)판매유한회사 길림성분회사, 버드인베브(연길)맥주유한회사가 주관하며 연길시당위 선전부, 연길시관광국이 협조하는 2016년 제8회 버드인베브연길맥주절이 7월 29일부터 8월 12일까지 15일간 연변국제회의전시중심광장에서 개최된다.

지난 2009년부터 연길맥주절은 이미 7년간 성공적으로 개최되였다. 주관단위의 지속적인 노력과 성공적인 운영으로 연길맥주절은 연변지역에서 규모가 가장 크고 영향력이 가장 높으며 분위기가 가장 뜨거운 맥주성회로 되였으며 국내외에서도 영향력을 과시하여 또 하나의 연길시 특색브랜드로 되였다.

2016년 연길맥주절을 위해 주관단위에서는 무대와 음향 등 설비들을 모두 새로 바꾸고 많은 연예계 인사들을 초청하여 매일 저녁 6시 30분부터 9시 30분까지 “힐링연변•버드불야성”(释放延边•百威狂欢夜)을 주제로 연변에 걸맞는 주제음악활동을 조직하게 되는데 이는 올해 여름 연길시의 또 하나의 풍경선으로 될것이다.

해마다 연길맥주절이 개최되는 여름이면 연길시민들과 연길을 찾는 관광객들은 국제회의전시중심광장(진달래광장)을 찾아 시원하고 상큼한 맥주에 조선족특색음식을 즐기며 정채로운 문예공연을 관람하는 습관이 있다.



류옥명총감이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고있다.

제8회 맥주절 주관측인 버드인베브(중국)판매유한회사 길림성분회사 판매총감 류옥명은 당지의 맥주기업으로서 이번 맥주축제를 통해 연변조선족 민족문화, 미식을 널리 알리고 국내외에서의 연변주 및 연길시의 지명도를 높이며 시민들의 업여문화생활을 풍부히 하여 연변지구의 경제발전을 적극 추진하는데 더욱 큰 공헌을 할것이라고 밝혔다.

버드인베브맥주그룹은 세계 500강 기업으로 전 지구 5대 소비품회사의 하나이며 세계 최대 맥주제조상이다. 중국 경내에는 할빈맥주, 금사백맥주와 빙천맥주를 포함한 40여개 맥주기업이 있으며 년판매량이 840만톤을 돌파했다.

편집/기자: [ 김태국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국 고속철도, 무승차권 탑승 시대 진입

중국 고속철도, 무승차권 탑승 시대 진입

중국철도총회사의 또 한가지 대거, 향후 전국적으로 고속철도 승차시 신분증만 소지하면 기차를 탈 수 있게 한다. 고속철도 ‘령종이화(无纸化)기차표' 얼마전에 중국철도총회사 당조서기, 총경리 륙동복은 ‘지능고속철도발전 및 경진(京津)도시간 철도개통 10돐 기념포

올해 中부동산시장 큰 조정 올듯… 부실채권 20% 증가 전망

올해 中부동산시장 큰 조정 올듯… 부실채권 20% 증가 전망

(흑룡강신문=하얼빈)올해 중국 부동산 부문의 부실 대출이 최소한 20% 증가해 부동산 시장이 큰 조정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고 블룸버그통신이 4일 보도했다. 자산관리회사 중국동방은 이날 발표한 연례 조사결과를 보면 부동산 시장 관계자들은 정부 규제 강

중국 인터넷 인구 7억7천만명, 주당 27시간 접속

중국 인터넷 인구 7억7천만명, 주당 27시간 접속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의 인터넷 이용자가 7억7천만 명을 넘어섰다. 15일 중화망에 따르면 중국인터넷협회의 최근 '중국인터넷발전보고'에서 중국의 네티즌 수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7억7천200만 명으로 조사됐다. 1년 만에 4천74만 명 늘어난 것이다. 인터넷 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