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가난에 저버린 부모 역할…그리고 늦은 후회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6.07.22일 08:55
(흑룡강신문=하얼빈) “아들아, 미안해! 엄마가 정말 미안해!”

  엄마가 소리쳤지만 3년의 세월은 되돌릴 수 없었다. 잘못된 선택을 후회했지만 벌은 받아야 했다. 가난하다는 이유로 부모의 역할을 저버려서는 안 됐다.

  지난 19일(현지시간) 중국 인민망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언론들에 따르면 앞선 18일 베이징의 한 법원이 아픈 아들을 병원에 약 3년간 방치한 혐의로 기소된 부부에게 구금 15일을 선고했다.

  네이멍구(內蒙古) 자치구에 살던 부부는 지난 2012년 3월, 생후 11개월 된 아들이 선천적 심장질환을 앓는다는 사실을 알았다.

  베이징의 한 병원으로 옮겨진 아기는 치료를 시작했다. 위급한 상황을 넘기고, 산소호흡기 단계를 무사히 건넌 아기가 스스로 숨 쉴 수 있게 되자 병원은 다음 치료로 넘어가자고 부부에게 권했다.

  하지만 돈이 없었던 부부는 같은해 12월, 하지 말아야 할 행동을 했다. 아들을 병원에 버려둔 채 고향으로 달아났다. ‘달아났다’는 표현이 다소 과장됐을 수도 있지만, 이후 아들을 한 번도 찾아오지 않았다는 사실만 보면 그렇게 과한 말도 아니었다.

  병원은 밀린 병원비를 내지 않고 도망쳤다며 지난해 6월, 이들 부부를 고소했다. 법원도 부부에게 출석명령을 내렸다. 정식으로 퇴원절차를 밟으라고도 했다.

  끝까지 법원 명령을 못 들은 척했던 부부는 결국 버티지 못하고 법정에 섰다.



  재판 당일 판사는 “우리는 모두 아이들을 키우는 부모입니다. 하지만 피고는 단 한 번도 아들을 보러 병원에 가지 않았습니다”라며 “병원에서 수년간 자란 아기는 간호사에게 ‘엄마’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이를 어떻게 할 겁니까?”라고 물었다.

  “이번 일은 장차 아이의 심리체계에도 큰 영향을 줄 것입니다. 병원에서 자라는 아이를 그냥 보고만 있을 겁니까?”

  결국 판사는 참지 못하고 부부를 다그쳤다.

  그제야 엄마는 목놓아 울었다. 그는 “아들이 죽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며 “돈을 더 벌어오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선택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에게는 겨우 3만위안 밖에 없었다”며 “턱없이 부족한 돈이었다”고 호소했다.

  울먹이던 부부는 앞으로 부모 역할을 잘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법원은 두 사람에게 구금 15일이라는 죄질에 비해 아주 가벼운 벌을 선고했다.

  /세계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위니아만도 공식대리점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엄정화의 비키니 뒤태...50대에도 인생샷이 나오는구나

엄정화의 비키니 뒤태...50대에도 인생샷이 나오는구나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 가수 엄정화가 비키니 뒤태를 드러내 눈길을 끌고 있다. 엄정화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the pass beach 줄줄이 파도는 너무 좋은데,, 조류가 너무 강해서 파도까지 닿기가 너무너무너무 어렵다 ㅠㅠ조류 어려워 . 누가 날 저 파도

[중국에서 보는 평창올림픽] “압도적이었다” 우다징의 첫 金에 중국 네티즌 ‘열광’

[중국에서 보는 평창올림픽] “압도적이었다” 우다징의 첫 金에 중국 네티즌 ‘열광’

-22일 남자 500m 쇼트트랙, 우다징 세계 기록 세우며 금메달 [봉황망코리아 최예지 기자] 중국의 우다징(武大靖)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첫 금메달을 따내자 중국 네티즌들이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세우며 우승하자 중국 관영 신화통신과 CCTV, 봉황망(凤凰网) 등

중국 차량 공유업체 디디추싱, 3년 내 중고차 200만대 매입

중국 차량 공유업체 디디추싱, 3년 내 중고차 200만대 매입

[봉황망코리아 권선아 기자] 중국의 차량 공유 서비스업체 디디추싱(滴滴出行)이 향후 3년 간 200만대의 중고차를 매입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22일 중국 봉황망(凤凰网)에 따르면 디디추싱이 중고차 C2C(소비자 간 상거래) 플랫폼인 런런처(人人车)로부터 200만대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