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축구
  • 작게
  • 원본
  • 크게

일본축구 “시퍼런 얼굴”… UAE에 1대2 역전패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6.09.05일 08:08
바히드 할릴호지치감독의 얼굴이 퍼렇게 질렸다.

할릴호지치감독이 이끄는 일본대표팀은 지난 1일 로씨야월드컵 최종예선 B조 1차전에서 아랍추장국련방(UAE)에 1대2 역전패 당했다.

일본은 전반 10분만에 혼다 케이스케의 헤딩꼴로 앞서갔다. 그러나 9분 뒤 아메드 칼리에게 프리킥 동점꼴을 내줬다. 이어 후반 9분 다시 칼리에게 페널티킥을 허용하며 무너졌다.

패배 직후 방송카메라가 할릴호지치감독을 클로즈업했다. 할릴호지치는 동공이 풀린채 시퍼렇게 질려있었다.

일본 복수의 언론은 앞다퉈 “징크스가 우려된다”고 입을 모았다.

국제축구련맹(FIFA)이 1998 프랑스월드컵부터 개편한 아시아최종예선(2개조 풀리그)에서 1차전 패배팀은 단 한번도 본선에 오르지 못했다.

“닛칸 스포츠”는 “일본이 로씨야월드컵에 못 나갈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닛칸은 “1998년 이후 최종예선 첫 경기에서 패한 팀은 모두 예선 탈락했다”며 “본선에 진출한 18개국의 첫 경기 성적은 13승 5무 0패였다”고 강조했다.

이때문일가 일본축구협회는 2일 “UAE전 판정에 문제가 있다”는 항의서한을 AFC 아시아축구련맹과 FIFA에 제출했다.

다시마 고조 일본축구협회장은 “항의 서한에 경기 영상도 첨부했다. 확실하게 항의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일본협회가 공식적으로 판정 항의에 나선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만큼 다급하다는 증거다. 일본은 후반 32분 상황을 문제 삼았다. 일본 공격수의 헤딩이 UAE 꼴키퍼 펀칭에 막혔다. 일본은 “이미 꼴라인을 넘었다”며 FIFA에 재고해줄것을 요청한 상태다.

또 일본은 UAE 린접국가인 까타르 심판 3명이 배정된 점도 의아스럽다고 건의했다. 일본의 항의가 받아들여질 가능성은 없다. 다만 앞으로의 경기에서 “보상 판정”을 받을 가능성은 있다.

절체절명 위기에 휩싸인 일본축구, 아시아최종예선 징크스를 깰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9%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29%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1%
10대 0%
20대 7%
30대 14%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대학생 인터넷으로 빌린 3000원이 10만원으로

대학생 인터넷으로 빌린 3000원이 10만원으로

‘교정대출’, ‘라체사진 대출’에 이어 ‘노림수 대출(套路贷)’이 대학생들을 겨냥하고 있다. 원래 창업자금 3000원을 빌렸는데 나중에는 10여만원의 빚을 걸머지게 되였다. 중경 대학교 3학년생 장모(가명)가 ‘노림수 대출’ 함정에 빠졌다. 최근 중경시 영천구인민검찰원

고속철도 또 한차례 중대한 업그레이드! 안녕, 승차권!

고속철도 또 한차례 중대한 업그레이드! 안녕, 승차권!

중국철도총회사에서는 향후 전국의 고속렬차를 모두 신분증체크로 탑승할 수 있다고정식으로 발표했다. 이제부터 종이승차권과는 굿바이이다. 고속렬차 승차권 ‘무종이화’ 최근 중국철도총회사 당조서기, 총경리 육동복은 ‘인공지능 고속철도 발전의 경진 도시간 철도

인민페 국제화보고 발표, 인민페 전반적으로 안정세

인민페 국제화보고 발표, 인민페 전반적으로 안정세

2018년도 “인민페 국제화 보고”가 14일 발표됐다. 보고에 따르면 인민페는 지난해 이래 전반적으로 안정세를 이어가고 있다. 중국인민대학 국제화페연구소에서 발표한 이번 보고에 따르면 2017년 우리나라 경제는 새 원동력이 부단히 증강되고 대외개방 새구도가 빠르게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