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유통/소비자
  • 작게
  • 원본
  • 크게

일반화장품 소비세 국경절부터 전격 폐지..한국산 판매늘듯

[기타] | 발행시간: 2016.09.30일 18:52
국내 소비 진작 차원…고가 화장품도 소비세 절반 내려

국경절부터 시행…유커들 한국서 화장품 구입은 줄어들 수도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이 내수 진작을 위해 일반화장품의 소비세를 10월 1일부터 전격 폐지한다.

이에 따라 중국인들의 화장품 소비가 늘어 마스크팩, 립스틱 등 한국산 화장품의 중국 내 판매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들의 한국 내 화장품 구매는 상대적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에서 사서 중국으로 가져가면 큰 이득을 남겼던 장점이 사라지기 때문이다.

특히, 이번 조치가 국경절이 시작되는 10월 1일부터 시행돼 국내 화장품 시장에도 적지 않은 영향이 예상된다.

중국 재정부는 기존 30%이던 화장품에 대한 소비세 정책을 바꾼다면서 일반화장품은 소비세를 없애고 고급 화장품은 15%로 내려 10월부터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그동안 중국 정부는 화장품을 일종의 사치품으로 간주하면서 30%의 높은 소비세를 부과해왔다. 그러나 중국인들의 생활 수준이 향상되면서 화장품이 생활필수품으로 자리 잡아 소비세가 너무 높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더구나 최근 중국 정부의 노력에도 내수 경기가 살아나지 않는 점도 이번 화장품 소비세 폐지 및 인하 조치에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중국 내 중국산 및 한국산 화장품 가격이 함께 내려가지만 한국산 화장품의 경우 세금을 매길 때 보험료, 운송비 등도 포함돼 있어 중국산보다 가격 인하 폭이 상대적으로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중국에서는 한국산 마스크팩, 립스틱, 기초 화장품 등 일반화장품이 큰 인기를 끌고 있으며 설화수 등 고급 화장품도 잘 팔리고 있다.

한국무역협회 베이징 지부 관계자는 "중국이 소비 진작 차원에서 이번 조치를 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로 인해 한국산 화장품이 중국에서 가격 경쟁력이 더 생긴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중국인들이 한국에서 화장품을 직접 사는 데는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중국 내 한국산 화장품 가격이 내려가는 만큼 한국에서 화장품을 사야할 이유가 적어지기 때문이다. 그동안 중국인들이 한국산 화장품의 중국 내 판매 가격이 너무 비싸 한국에 여행 오면 화장품을 대량으로 사는 경우가 많았다.

이번 조치가 국경절부터 시행되기 때문에 한국으로 몰려오는 유커들이 화장품 구매에 쓰는 돈이 상대적으로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유커들에게 한국의 '화장품 천국'으로 알려져있어 큰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중국의 한 무역업계 관계자는 "최근 중국의 정책은 국내 소비 진작을 위해 세금 등을 내려 해외 제품도 국내에서 사서 쓰도록 하고 있다"면서 "이는 결국 중국인 여행객들이 밖에 나가 제품을 사는 게 줄어들게 된다는 의미"라고 전했다.

다른 무역업계 관계자는 "유커들이 한국에서 화장품을 사는 이유는 중국에서 사는 것보다 훨씬 싸기도 하지만 진짜 한국 화장품이라는 믿음이 있기 때문"이라면서 "'진짜'를 찾는 유커들로서는 한국 여행시 화장품 구입은 필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TV 제공]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10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국 고속철도, 무승차권 탑승 시대 진입

중국 고속철도, 무승차권 탑승 시대 진입

중국철도총회사의 또 한가지 대거, 향후 전국적으로 고속철도 승차시 신분증만 소지하면 기차를 탈 수 있게 한다. 고속철도 ‘령종이화(无纸化)기차표' 얼마전에 중국철도총회사 당조서기, 총경리 륙동복은 ‘지능고속철도발전 및 경진(京津)도시간 철도개통 10돐 기념포

올해 中부동산시장 큰 조정 올듯… 부실채권 20% 증가 전망

올해 中부동산시장 큰 조정 올듯… 부실채권 20% 증가 전망

(흑룡강신문=하얼빈)올해 중국 부동산 부문의 부실 대출이 최소한 20% 증가해 부동산 시장이 큰 조정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고 블룸버그통신이 4일 보도했다. 자산관리회사 중국동방은 이날 발표한 연례 조사결과를 보면 부동산 시장 관계자들은 정부 규제 강

중국 인터넷 인구 7억7천만명, 주당 27시간 접속

중국 인터넷 인구 7억7천만명, 주당 27시간 접속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의 인터넷 이용자가 7억7천만 명을 넘어섰다. 15일 중화망에 따르면 중국인터넷협회의 최근 '중국인터넷발전보고'에서 중국의 네티즌 수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7억7천200만 명으로 조사됐다. 1년 만에 4천74만 명 늘어난 것이다. 인터넷 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