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축구
  • 작게
  • 원본
  • 크게

한국, 42년 묵은 “아자디 징크스” 깬다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6.10.09일 11:05
슈틸리케호 테헤란 입성

42년이나 이어지고있다. 이란 테헤란에 입성한 슈틸리케호가 42년 묵은 “아자디 징크스”를 깰 준비를 하고있다.

울리 슈틸리케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7일(한국시간) 인천공항을 출발, 두바이를 경유해 8일 새벽(현지시간으로 7일 밤) 이란의 수도 테헤란(11일 경기)에 입성했다. 한국은 지난 6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련맹(FIFA) 로씨야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3차전에서 까타르와 란타전 끝에 3대2 승리를 거뒀고 2승 1무 승점 7점으로 이란, 우즈베끼스딴과 선두권을 형성했다.

1위 자리는 “숙적” 이란에 내준 상황이다. 그래서 이번 이란 원정이 더 중요해졌다. 이란은 이번 우즈베끼스딴과의 3차전에서 1대0 승리를 거두며 한국을 꼴득실차로 제치고 1위로 올라섰고 이번 맞대결 결과에서 따라 조 1위가 뒤바뀔수도 있다.

■ 1974년부터 이어진 “아자디 징크스”, 왜 원정팀의 무덤인가?

한국 국가대표팀은 이번 경기가 열리는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1974년 아시안게임 이후 2무 4패로 단 한번도 승리하지 못했다. 가장 최근 대결 역시 슈틸리케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한국 대표팀이 이란 원정을 떠났지만 오심 론란과 엄청난 신경전 속에서 0대1로 패배했다.

한마디로 원정팀의 무덤이다. 아자디 스타디움은 해발 1273메터 고지대에 자리 잡고있는데 대표 선수들은 크게 걱정할것이 없는 수준이라 전하고있지만 영향이 아주 없을수는 없다. 가장 큰 문제는 10만 관중, 그것도 남성 관중 100%의 살기 넘치는 응원 소리다. 이란은 녀성 상위 국가라고 알려져 있지만 스포츠에 있어서는 경기장에 출입할수 없다. 이에 아자디 스타디움을 가득 채운 10만 관중은 모두 남성이고 그만큼 압도적인 분위기를 조성한다.

■ 1위 자리 내준 한국, 복수혈전 다짐!

슈틸리케감독도 이를 기억하고있었다. 출국전 슈틸리케감독은 “2년전에는 85분동안 경기를 지배하다가 프리킥으로 실점했다. 당시는 친선전이었고 지금은 최종예선이기 때문에 양상이 다를것이다”며 필승을 다짐했다.

1위 자리를 탈환하는 법은 오직 승리. 특히 슈틸리케감독의 립장에서는 최근 비판 여론을 단 한번의 반전할수 있는 기회를 잡았고 승리를 통해 월드컵진출에 있어서 유리한 고지를 점령한다는 계획이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5%
10대 0%
20대 0%
30대 38%
40대 38%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5%
10대 0%
20대 25%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 지금까지 16곳서 화석 발굴 11일, 연길시 룡산공룡화석 16호 화석지점에서 새로운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이 발견되였다. 중국과학원 고대척추동물과 고대인류연구소 고대생물동물 학자인 서성은 이번에 발견한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은 매우 완전히 보존된 상태인데 개체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로씨야 현지시간으로 14일 15시 48분, 기적소리와 함께 훈춘-자르비노항-녕파 주산항 국내무역화물 국제운수항선이 정식으로 개통되였다. 이는 길림성과 절강성이 손잡고 중-로 국제운수합작의 새로운 모델을 창조했음을 표징한다. 성당위 서기 바인초루가 개통식에 출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우리 나라의 주택용 토지 사용기간은 70년이다. 70년의 토지사용 기간이 지나면 주택과 별도로 토지에 대한 사용권은 어떻게 될 것인가? 중국 첫 민법전(초안)에서는 주택건설용지의 사용기간(70년)이 지나면 자동으로 연장하여 계약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전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