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中, '유해성 논란' 인체용 X-선 검색대 사용금지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6.10.14일 14:59
청두 등 일부 지역에 불법설치된 설비 퇴출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 정부가 유해성 논란에 휩싸인 인체용 X-선 보안검색대의 사용을 금지하고 나섰다.13일 신경보(新京報)에 따르면 중국 환경보호부는 최근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시 공항과 기차역 등에 설치된 인체를 대상으로 한 X-선 보안검색대의 사용을 전면 중단하라고 지시했다.

  환경보호부는 "사람들이 X-선 보안검색대를 통과할 때 나오는 방사성 물질은 소량이지만 대중을 대상으로 무차별적으로 검사하는 것은 정당성이 없는 행위"라며 이같이 지시했다.

  쓰촨성 환경당국은 규정을 위반해 이 같은 설비를 설치한 관내 공공기관에 대한 정밀감사에도 착수했다.

  중국에서는 최근 청두시에 설치된 인체용 X-선 보안검색대가 인체에 상당히 해로운 방사성 물질을 방출하고 있다는 주장이 잇따라 제기되며 유해성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중국 법률에 따르면 인체용 X-선 검색대를 설치하려면 미리 환경영향 평가표를 제출하고 설치 필요성을 합당하게 설명해야 한다.

  그러나 청두 공항과 역 등은 이러한 절차를 밟지 않은 채 불법적으로 이 설비를 설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신경보는 전했다.

  중국 언론들은 문제의 설비는 청두시 외에도 충칭(重慶)역, 쿤밍(昆明)역, 허난(河南)성 고급인민법원 등에도 설치돼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청두시에 이어 다른 지역에 설치된 이 설비 역시 퇴출 수순을 밟게 될 전망이다.

  중국 언론들은 베이징(北京)의 경우 서우두(首都)공항과 지하철역 등에 설치된 X-선 보안검색대는 수하물 검사를 위한 것일 뿐 인체를 대상으로 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8%
10대 0%
20대 0%
30대 56%
40대 22%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2%
10대 0%
20대 11%
30대 11%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연길시에서도 오랜 명물 가운데 하나인 연길서시장이 재건공사를 기한내 원만히 마치고 드디여 지난달 3일에 재오픈됐다. 공식적으로 개업한 지 40일가량 되면서 3800여개에 달하는 점포 상인들은 이전과는 사뭇 달라진 분위기를 실감하고 있었다. 과연 상인들의 ‘초반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12월 31일까지 조사 래년에 연길시에서 대량의 택시차량을 교체하게 된다. 11일,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로부터 료해한 데 따르면 지난 7일부터 전 시 시민을 대상으로 택시업종에 관한 의견을 광범위하게 접수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총 9개의 질문을 포함하고 있으며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과 같은 전자기기 화면을 오래 보면 아이의 뇌 구조가 바뀌고 뇌 기능 저하를 가져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CBS방송의 심층보도 프로그램인 ‘60분’은 9일(현지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 연구진이 미국내 9~10세 어린이 4500명을 대상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