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산은 사람과 통한다...쌍둥이 회갑노인의 운치 있는 삶

[기타] | 발행시간: 2016.11.15일 09:58

삽을 멘 쉬즈창(徐志強, 왼쪽)과 쉬즈강(徐志剛) 할아버지가 측백나무와 가문비나무를 심어놓은 오솔길을 걸어 가고 있다.(10월16일 촬영) [촬영/ 천빈(陳斌)]



68세의 쌍둥이 형제가 48년간 나무를 심은 후 세월이 지나면서 많은 것이 바뀌었다. 깊어 가는 가을 냄새가 물씬 느껴지는 10월의 어느 날, 간쑤(甘肅)성 딩시(定西)시 퉁웨이(通渭)현 방뤄(榜羅)진 장촨(張川)촌 쉬바오사(許堡社)에 사는 쉬즈창(徐志強)이 점심을 먹은 후 잠깐 쉬다 일어나 정원 가운데의 정자로 가서 쌍둥이 형 쉬즈강(徐志剛)과 함께 돌로 만든 테이블에 앉아 차를 끓이기 위해 목탄을 지핀다. 하늘에서 내려다 보면 가운데 있는 흰색의 정자가 ‘백일점’ 역할을 톡톡히 하는 가운데 두 형제는 드넓은 땅에 우거진 청송과 푸른 측백나무에 둘러 싸여 있다. 붉디 붉은 황토고원에서 초록을 내뿜는 도랑과 웅덩이가 있고 원림 같은 산 경치를 자랑하는 정원에 앉아 오붓한 한 때를 보낼 수 있는 것은 두 형제가 지난 48년간 정성 들여 나무를 심고 가꾼 덕분이다.

원문 출처: 신화사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0%
30대 67%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연길시에서도 오랜 명물 가운데 하나인 연길서시장이 재건공사를 기한내 원만히 마치고 드디여 지난달 3일에 재오픈됐다. 공식적으로 개업한 지 40일가량 되면서 3800여개에 달하는 점포 상인들은 이전과는 사뭇 달라진 분위기를 실감하고 있었다. 과연 상인들의 ‘초반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12월 31일까지 조사 래년에 연길시에서 대량의 택시차량을 교체하게 된다. 11일,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로부터 료해한 데 따르면 지난 7일부터 전 시 시민을 대상으로 택시업종에 관한 의견을 광범위하게 접수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총 9개의 질문을 포함하고 있으며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과 같은 전자기기 화면을 오래 보면 아이의 뇌 구조가 바뀌고 뇌 기능 저하를 가져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CBS방송의 심층보도 프로그램인 ‘60분’은 9일(현지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 연구진이 미국내 9~10세 어린이 4500명을 대상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