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IT/과학 > 과학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中우주서 식물재배 성공…"아직 먹지는 못해"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6.11.16일 08:51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이 영화 '마션'처럼 우주 상공에서 처음으로 인공 식물재배에 성공했다. 하지만 우주인들이 직접 식용하는 단계까지는 이르지 못했다.

  신화통신은 14일 실험용 우주정거장 텐궁(天宮)2호에 머물고 있는 우주인 징하이펑(景海鵬)이 '신화통신의 우주특약 기자' 자격으로 네티즌들의 질문에 답하면서 이 같은 소식을 전했다.

  그는 지난달 19일 톈궁 2호 도킹 직후 상추 씨앗을 심은 뒤 매일 물을 주고 태양에 비추며 공기를 주입하면서 생육 상태를 관찰하고 수분 및 양분 함량과 특징을 검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도킹후 5일만에 씨앗이 발아했는데 그는 "당시 너무 기뻐 이 소식을 지상본부에 곧바로 알렸고 새싹과 함께 사진도 여러 장 찍었다"고 말했다.

  징하이펑과 천둥(陳冬) 등 2명의 우주인은 14일로 우주정거장 체류 27일째를 맞고 있다. 이들은 30일 우주체류를 목표로 하고 있다.

  징하이펑은 우주 상공에서의 농사 과정을 상세히 설명했다.

  그는 "채소를 키우는데 쓴 바닥 재료는 일반적인 토양은 아니고 점토광물의 일종인 질석"이라며 질석은 수분이 균질하게 전도되는 특징이 있어 수분 흡착률이 우수하며 그 밀도가 작고 가벼워서 우주에서 휴대하기가 쉽다고 설명했다.

  상추 종자 크기는 원래 깨보다 작았으나 인공 재배에 편하도록 외부에 표피를 씌워 녹두콩보다 약간 작은 크기로 커졌다.

  이 표피는 수분을 빨아들이면 벌어지게 되는데 이 표피가 생장 과정에서 발아 속도에 미세한 영향을 주는 것 같다고 그는 덧붙였다.

  이 식물이 자라는 방향이 중력의 영향을 받지 않느냐는 한 네티즌의 질문에 징하이펑은 "지상에서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위를 향해 자랄 뿐 아니라 지상보다 더 잘 자라는 것 같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신화통신은 무중력 상태에서도 식물은 빛을 향해 나아가는 주광성(走光性)이 있어 여전히 위를 향해 자라게 되며 물과 양분을 따르는 성질 때문에 뿌리도 풍부한 수분과 양분이 있는 곳에서 자란다고 설명했다.

  징하이펑은 "식용이 가능한 것으로 보이지만 재배한 상추는 실험용일 뿐이고 먹지는 못한다"고 전했다.

  이들 우주인은 15일중 재배한 상추의 잎과 뿌리를 가위로 자른 표본을 저온 저장장치에 보관해 지구로 가져온 다음 생물안전성검사 등 분석을 실시하기로 했다.

  중국이 지난달 17일 발사한 유인 우주선 선저우(神舟) 11호는 이틀만인 19일 톈궁 2호와 도킹에 성공했으며 이후 두 우주인은 톈궁2호에 머물며 각종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우주는 태양복사에너지, 햇빛, 방사선 등 식물이 자라는데 영향을 미칠 변수가 많으며 특히 40억년간 지구에 맞게 진화해온 식물이 중력의 영향에 어떻게 반응할지가 의문으로 남겨져 있다.

  생존을 위해 화성에서 농사를 짓는 영화 '마션'의 상황이 실제 가능할지에 대해서도 여전히 과학적으로 의문이 적지 않다.

  /연합뉴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양보도 계획도 없이'…"트럼프식 외교 美 신뢰도 ↓"

'양보도 계획도 없이'…"트럼프식 외교 美 신뢰도 ↓"

WP "정상회담 취소, 북미관계 후퇴보다 더 큰 여파" 동맹국엔 부담…역내 긴장 고조 (서울=뉴스1) 정이나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달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한 것을 두고 단순히 북미 관계의 후퇴보다 더 큰 여파가 있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

세계 정상들, 북미회담 취소 “안타깝다” 한목소리

세계 정상들, 북미회담 취소 “안타깝다” 한목소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월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하자 세계 정상들은 하나같이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전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매우 당황스럽다

불법모금에 대한 인식 제고하자

불법모금에 대한 인식 제고하자

첫째, 해외 회사의 명의로 이른바 해외 재테크 투자, 황금, 선물(期货) 등 대상을 허구로 선전하거나 해외 고급 호텔에서 투자설명회를 개최하는 경우. 둘째, 외국인의 명의로 국내에 개설된 수금구좌로 투자인의 투자금을 받는 경우. 셋째, 회사사이트 등록지, 서버 소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