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교육/학술
  • 작게
  • 원본
  • 크게

한국에 중도입국 청소년들,학교도 못다녀 ‘교육소외’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6.12.20일 08:18
올해 7418명 입국… 매년 늘어

절반이상 학업포기… 대책시급

조선족 중도입국 청소년 A(16) 양은 최근 지하철을 타다 역무원에게 크게 혼이 났다. 청소년이 아니면서 청소년 요금으로 지하철을 탄 게 아니냐는 의심을 받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A 양은 학생증이 없는 데다 아직 한국어도 서투른 탓에, “학생증이 없는데 왜 청소년 카드로 지하철을 탔느냐”는 역무원의 추궁에 해명을 못 해 발을 동동 굴러야 했다. 중도입국 청소년은 결혼 이주 또는 산업연수 등을 통해 한국에 들어온 부모와 떨어져 외국에서 생활하다 나중에 한국에 온 청소년을 뜻한다.

19일 교육부에 따르면 초·중·고 대안학교 등록자 기준 중도입국 청소년은 2012년 4288명에서 2016년 7418명으로 4년 새 1.73배로 늘었다. 학업을 중도에 포기하거나 아예 국내 공교육에 편입하지 못한 아이들을 포함하면 중도입국 청소년은 최대 2만8000명에 달한다는 분석도 있다.

여성정책연구원의 ‘2015년 전국다문화가족실태조사 분석’에 따르면 중도입국 자녀 중 학교에 다니지 않는 비율은 56.6%에 달하며 중도입국 자녀 중 ‘한국어를 매우 잘한다’고 답한 비율은 37.8%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정책연구원은 또 중도입국 자녀 3명 중 1명이 학업, 취업, 직업훈련 등 그 어떤 것도 하지 않고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실제로 A 양도 지난해 10월 중국 지린(吉林)성에서 중학교를 졸업하고 어머니를 따라 뒤늦게 한국에 왔지만, 서류 준비 등 문제로 고등학교 입학에는 실패해 수개월 동안 PC방 등을 전전하며 방황했다.

특히 복잡한 학업 인증 절차로 정상적 학업 이수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도 많다는 지적이 나온다. 중도입국 청소년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중국은 ‘아포스티유’ 미가입국이기 때문에 두 단계에 걸쳐 ‘공증 인증’을 받아야 하는 등 절차가 까다롭다. 아포스티유는 복잡한 영사확인 절차 없이 외국 공문서를 상호 인정키로 한 국제협약이다. 곽재석 한중사랑학교 교장은 “중도입국 청소년들이 한국 사회에 제대로 정착해 건전한 시민으로 자랄 수 있도록 교육하고 배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화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0%
10대 0%
20대 0%
30대 40%
40대 4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0%
10대 0%
20대 0%
30대 2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연길시에서도 오랜 명물 가운데 하나인 연길서시장이 재건공사를 기한내 원만히 마치고 드디여 지난달 3일에 재오픈됐다. 공식적으로 개업한 지 40일가량 되면서 3800여개에 달하는 점포 상인들은 이전과는 사뭇 달라진 분위기를 실감하고 있었다. 과연 상인들의 ‘초반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12월 31일까지 조사 래년에 연길시에서 대량의 택시차량을 교체하게 된다. 11일,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로부터 료해한 데 따르면 지난 7일부터 전 시 시민을 대상으로 택시업종에 관한 의견을 광범위하게 접수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총 9개의 질문을 포함하고 있으며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과 같은 전자기기 화면을 오래 보면 아이의 뇌 구조가 바뀌고 뇌 기능 저하를 가져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CBS방송의 심층보도 프로그램인 ‘60분’은 9일(현지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 연구진이 미국내 9~10세 어린이 4500명을 대상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