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예능
  • 작게
  • 원본
  • 크게

26년만에 'SBS 예능대상' 신동엽 "하늘에 계신 어머니가 준 선물"…각 부문 수상자는?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6.12.26일 10:16

(흑룡강신문=하얼빈) 한국 SBS 특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신동엽은 25일 '2016 SBS 연예대상'을 수상한 뒤 "26년 만에 아버지께 칭찬 받은 것 같아서 개인적으로 굉장히 기쁘다"면서 "'미운 우리 새끼'는 하늘에 계신, 돌아가신 어머니가 제게 준 선물"이라고 밝혔다.

  신동엽은 이날 오후 한국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16 SAF SBS 연예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한 뒤 "사실 하나도 기대 안했다고 하면 거짓말인 것 같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신동엽은 "내심 기대를 하다가도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를) 여러분에게 선보인 기간이 짧아 마음을 접었는데, 상을 받고 보니 지금 이 자리에 반드시 있어야 하는 어머님들이 떠오른다"면서 수상의 영광을 출연진들과 함께 했다.

 이어 "어머님들에게 아들들이 받을 수도, 프로그램이 받을 수도 있으니 함께하자고 말씀드렸는데, 한사코 '내가 (프로그램) 하는 모든 이유가 아들이 조금이라도 더 잘됐으면 하는 마음'에서 하는데, 혹시라도 초점이 아들 아닌 당신들에게 맞춰질 것을 계속 걱정하시면서 끝까지 고사하셨다"면서 "제가 이 트로피와 영광 고스란히 잘 전해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마 아들들은 아빠한테 인정받고 싶은, 칭찬 한 번 제대로 받고 싶은 마음이 있을 것"이라면서 아버지에 대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신동엽은 "제가 열심히 하고 잘했을 때는 아빠도 워낙 젊고 경황이 없으셨는지 제게 칭찬, 격려를 안 해 주셨던 것 같다"며 "그 당시에는 연예대상이라는 것도 없었다. 아버지가 다른 형제들 칭찬해 줄 때 저는 사춘기가 늦게 와서 그랬는지 많이 방황하고 속도 많이 썩였던 것 같다. 물론 '미운 우리 새끼' 어머님들께 상을 전달해 드리겠지만, 26년 만에 아버지께 칭찬 받은 것 같아서 개인적으로 굉장히 기쁘게, 행복하게 받겠다"고 밝혔다.

  또 신동엽은 '미운 우리 새끼'에 대해 "많은 분들에게 사랑받고 있어서 좋다. 제게는 단지 시청률 잘 나오는 프로그램이 아니다. 어머님들과 함께하는 그 순간순간이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행복하고 의미 있다"면서 "제 어머니는 1995년도에 너무나도 일찍, 쉰일곱이라는 나이에 하늘나라로 가셨다. 저는 많은 분들에게 사랑받으면서도 어떤 헛헛함과 갈증이 있었다. 그게 바로 어머니에 대한 건데, 무슨 일이 있을 때마다 '어머니가 계셨으면 얼마나 좋을까' '힘들 때 어머니가 계셨으면 얼마나 큰 힘이 될까' 늘 어머니에 대한 갈증이 있었다. '미운 우리 새끼' 녹화하면서 그 갈증을 굉장히 많이 해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어머님들이 아들을 사랑하는 모습을 보면서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어머니가 나를 더 많이 사랑하셨겠구나'라는 생각을 매주 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신동엽은 "이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는 하늘에 계신, 돌아가신 어머니가 제게 준 선물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이 상의 영광을 건모 형 어머니, 수홍이 어머니, 지웅이 어머니, 토니 어머니, 하늘에 계신 우리 어머니, 병원에 계신 우리 아버지, 늘 아들처럼 잘 대해 주는 장인어른, 장모님, 늘 매일 와서 챙겨주는 작은엄마, 작은아버지께 바치겠다"고 말했다.

  한편, SBS 특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신동엽은 이날 'SBS 연예대상'에서 26년만에 대상을 수상했다.

  버라이어티 부문 최우수상은 '런닝맨'의 이광수였다. 쇼·토크쇼 부문 최우수상은 '미운 우리 새끼'의 김건모, 코미디 부문 최우수상은 '웃찾사'의 홍윤화가 차지했다.

  버라이어티 부문 우수상은 '미운 우리 새끼'와 '꽃놀이패' 등에서 활약한 서장훈, 쇼·토크쇼 부문 우수상은 '자기야 백년손님' 성대현, 'K팝스타 시즌6' 전현무가 수상했다. 코미디 부문 우수상의 주인공은 '웃음을 찾는 사람들'의 김진곤과 김정환이었다.

  양세형은 '모비딕' 모바일 아이콘상을, 특별상은 '백종원의 3대천왕'의 백종원이 받았다.

  프로듀서들이 뽑은 프로듀서상은 박수홍과 김준현, 예능 씬스틸러상은 '불타는 청춘'의 최성국, '꽃놀이패'의 조세호가 차지했다.

  베스트 프렌드상은 '꽃놀이패'가 받았고, 베스트 커플상 수상자는 '자기야-백년손님'의 박형일, 박순자, '불타는 청춘'의 김광규, 김완선이었다.

  /동아닷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33%
10대 0%
20대 7%
30대 23%
40대 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67%
10대 0%
20대 3%
30대 37%
40대 27%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 켜 놓았다 학생들 실명위기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 켜 놓았다 학생들 실명위기

한 학교 선생이 부주의로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를 9시간 동안 켜 놓아 이 반 학생 대부분이 화상, 출혈, 구토는 물론 안구통증을 호소하고 있으며, 이중 일부는 눈에 심각한 손상을 입었다고 온라인 뉴스매체인 ‘thepaper.cn'이 17일 보도했다. 톈진에 있는 한 초등

상하이, 광군제 최대 ‘큰 손’...2조2700억원 소비

상하이, 광군제 최대 ‘큰 손’...2조2700억원 소비

올해도 광군제 기간 상하이인들의'씀씀이'가 가장 컸다. 알리바바의 통계에 따르면, 광군제 하루 동안 톈마오(天猫)의 총거래액은 2135억 위안(34조8000억원)이며, 이중 상하이인은 139억3000만 위안(2조2700억원)을 소비해 전국 1위를 기록했다. 상하이에 이어 10위

UBS "환율 연내 7元, 무역 전면전 시 7.5元까지"

UBS "환율 연내 7元, 무역 전면전 시 7.5元까지"

스위스연방은행(UBS)이 보고서를 통해 시장정서 불안, 경상계정 흑자 소실, 해내외 가산금리 축소 등이 모두 위안화 절하 압력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올해 말과 내년말 달러 대비 위안화 기준환율이 7.0위안과 7.3위안으로 오르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중-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