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드라마
  • 작게
  • 원본
  • 크게

[夜TV] '도깨비' 시청자의 예측? 김은숙의 역습!

[기타] | 발행시간: 2017.01.07일 07:19

[마이데일리 = 신소원 기자] '도깨비', 시청자들이 도대체 무엇을 상상하려 하든 김은숙 작가의 상상은 그 이상이다.

6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쓸쓸하고 찬란하神 도깨비'(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 이하 '도깨비') 11회에는 예상치 못한 곳에서 대반전이 기습적으로 시청자들을 공격했다. 그야말로 훅 튀어나온 셈이다.

매주 하나씩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는 가운데, '도깨비' 시청자들은 유덕화(육성재)의 비밀에 초점을 맞춰 새로운 예상들을 했다. 하지만 이날 11회에서는 이러한 예상과는 달리, 지은탁(김고은)을 제외한 또 한 명의 기타누락자가 공개됐다. 이는 바로 과거 무사였던 김신(공유)이 가슴 속에 한을 품고 930여 년 간 살게 된 배경에 있는 과거 간신(김병철)이었다.

간신의 등장은, 앞의 모든 내용을 잊게 해줄 만큼이나 충격적이었다. 하얀 옷을 입고 900여 년 전에서 타임머신을 타고 온 듯한 모양으로, 환생한 것도 아닌 충격적인 외모였다. 불멸의 도깨비 김신을 제외하고 환생을 한 써니(유인나)는 전생의 김선(김소현)과 얼굴이 달랐지만 간신의 모습은 과거 그대로였다.

그는 과거 왕(김민재)에게 김신의 활약을 이간질했고 죽음에 이르게 한 인물이다. 하지만 그런 그가 왜, 어떻게, 그것도 은탁의 앞에 나타나게 된 것인지는 알 수 없는 상황. 그의 등장으로 인해 은탁과 김신은 물론, 환생을 한 써니의 존재마저 위협받게 됐다. 또 저승사자(이동욱)의 전생이 왕이라는 추측이 이어짐에 따라, 그와 기타누락자인 간신이 만나게 됐을 때 어떤 이야기가 오갈 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판이 벌어졌다.

한편 이날 은탁의 앞에는 또 목숨을 위협하는 상황이 직면했다. 김신에 꽂힌 칼을 도깨비 신부인 은탁이 뽑지 않으면 김신도, 자신도 위험하지만 사랑하기에 유예하고 있었다. 그럼에도 두 사람은 위기 속에서도 더 굳건한 사랑을 약속했다. 불안함 속에서도 피어나는 것은 사랑이다.

[사진 = tvN 방송 화면 캡처]

(신소원 기자 hope-ssw@mydaily.co.kr)

마이데일리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47%
10대 0%
20대 7%
30대 33%
40대 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3%
10대 0%
20대 20%
30대 13%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 지금까지 16곳서 화석 발굴 11일, 연길시 룡산공룡화석 16호 화석지점에서 새로운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이 발견되였다. 중국과학원 고대척추동물과 고대인류연구소 고대생물동물 학자인 서성은 이번에 발견한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은 매우 완전히 보존된 상태인데 개체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로씨야 현지시간으로 14일 15시 48분, 기적소리와 함께 훈춘-자르비노항-녕파 주산항 국내무역화물 국제운수항선이 정식으로 개통되였다. 이는 길림성과 절강성이 손잡고 중-로 국제운수합작의 새로운 모델을 창조했음을 표징한다. 성당위 서기 바인초루가 개통식에 출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우리 나라의 주택용 토지 사용기간은 70년이다. 70년의 토지사용 기간이 지나면 주택과 별도로 토지에 대한 사용권은 어떻게 될 것인가? 중국 첫 민법전(초안)에서는 주택건설용지의 사용기간(70년)이 지나면 자동으로 연장하여 계약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전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