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버전 | | 즐겨찾기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남수단 4세 남아, 단지 물 마시려고 中 호위 차랑 뒤따라

[기타] | 발행시간: 2017.01.11일 10:55

[인민망 한국어판 1월 11일] 현지시간 1월 5일 남수단의 한 남자 어린이가 평화유지 차량을 따라 급수소 이동했다. 아이는 중국 공병대 인궈창(尹國強) 근무보장중대장에게 목이 마르다며 물을 마시고 싶다고 얘기하고, 밸브로 달려 들었는데 힘이 모잘라 밸브를 열지 못했다. 인궈창 중대장은 아이를 도와 밸브를 열어주었고 그에게 식수를 제공했다. 아이는 까치발을 들고 물을 계속해서 받아 마셨고 인궈창 중대장은 그런 아이의 모습을 사진기에 담았다.


낡은 옷, 맨발, 흙먼지를 뒤집어쓴 모습, 마른 체형을 하고 있는 이 아이의 이름은 Bol이며 올해 4살이다. 인궈창 중대장은 안타까운 마음에 아이에게 만터우(饅頭) 2개를 쥐여주었고 아이는 그 자리에서 바로 다 먹어버렸다. 만터우와 물을 배부르게 먹은 아이는 입가에 만족스러운 미소를 지어 보였고 그런 아이의 모습이 너무나 안타까워 보인다.


Bol에게는 아버지 1명과 어머니 2명이 있는데 전쟁으로 빈곤을 면치 못했고 아이는 매일 굶주림에 시달리고 있었다. 가족은 아버지가 장작을 패서 벌어들인 돈으로 생계를 유지하고 있었지만 한계가 있었다. 인궈창 중대장은 “만약 누가 저에게 왜 이렇게 멀리, 위험한 곳으로 파견을 나왔냐고 묻는다면 저는 그 사람에게 인류 문명의 최하위층을 보호하기 위해 파견을 나왔다고 말할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번역: 은진호)


원문 출처: <인민일보(人民日報)> 클라이언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6%
10대 0%
20대 12%
30대 41%
40대 24%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4%
10대 0%
20대 0%
30대 18%
40대 6%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육군 첫 여성 미사일연대...“우리의 ‘남친’은 전차"

육군 첫 여성 미사일연대...“우리의 ‘남친’은 전차"

미사일로 자신의 청춘을 불태우는 아가씨들이 있다. 아가씨와 미사일과 만나면 어떤 불꽃이 튈까? 육군 첫 여성 미사일 연대를 방문해 여군들과 미사일의 ‘연가’를 들어보자. 성장 발자취 짧디 짧은 4년간 이 아가씨들이 이룬 성과는 가히 ‘기적’이라 할 수 있다. 2013

트럼프, 교육도 손본다…'모든 학생 성공법' 폐지

트럼프, 교육도 손본다…'모든 학생 성공법' 폐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교육 규칙 폐지를 골자로 한 하원 결의안에 서명하고 있다. © AFP=뉴스1 공화 "교육정책 대한 과도한 집행권한 남용" 지적 민주 "소수자 학업성취도 저하 우려"…반박 (서울=뉴스1) 손미혜 기자 = 도

중국 명문 칭화대, 수영 못하면 졸업 못해!

중국 명문 칭화대, 수영 못하면 졸업 못해!

[한겨레] 올 신입생부터 필수…“체력 단련” 목적 1919년부터 있던 규정으로 ‘낙제’ 역사도 중국 칭화대 수영 수업 모습. <신경보> 갈무리 중국 최고의 명문 칭화대학교가 학생들의 체력 증진을 위해 올해 신입생부터 수영을 못하면 졸업을 할 수 없다는 규정을 도입하기

모이자 소개|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7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