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버전 | | 즐겨찾기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남수단 4세 남아, 단지 물 마시려고 中 호위 차랑 뒤따라

[기타] | 발행시간: 2017.01.11일 10:55

[인민망 한국어판 1월 11일] 현지시간 1월 5일 남수단의 한 남자 어린이가 평화유지 차량을 따라 급수소 이동했다. 아이는 중국 공병대 인궈창(尹國強) 근무보장중대장에게 목이 마르다며 물을 마시고 싶다고 얘기하고, 밸브로 달려 들었는데 힘이 모잘라 밸브를 열지 못했다. 인궈창 중대장은 아이를 도와 밸브를 열어주었고 그에게 식수를 제공했다. 아이는 까치발을 들고 물을 계속해서 받아 마셨고 인궈창 중대장은 그런 아이의 모습을 사진기에 담았다.


낡은 옷, 맨발, 흙먼지를 뒤집어쓴 모습, 마른 체형을 하고 있는 이 아이의 이름은 Bol이며 올해 4살이다. 인궈창 중대장은 안타까운 마음에 아이에게 만터우(饅頭) 2개를 쥐여주었고 아이는 그 자리에서 바로 다 먹어버렸다. 만터우와 물을 배부르게 먹은 아이는 입가에 만족스러운 미소를 지어 보였고 그런 아이의 모습이 너무나 안타까워 보인다.


Bol에게는 아버지 1명과 어머니 2명이 있는데 전쟁으로 빈곤을 면치 못했고 아이는 매일 굶주림에 시달리고 있었다. 가족은 아버지가 장작을 패서 벌어들인 돈으로 생계를 유지하고 있었지만 한계가 있었다. 인궈창 중대장은 “만약 누가 저에게 왜 이렇게 멀리, 위험한 곳으로 파견을 나왔냐고 묻는다면 저는 그 사람에게 인류 문명의 최하위층을 보호하기 위해 파견을 나왔다고 말할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번역: 은진호)


원문 출처: <인민일보(人民日報)> 클라이언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6%
10대 0%
20대 12%
30대 41%
40대 24%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4%
10대 0%
20대 0%
30대 18%
40대 6%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헤럴드POP=배재련 기자] 인스타그램 주상욱 차예련 결혼에 톱스타 하객들이 총출동했다. 주상욱 차예련 부부가 5월 25일 결혼식을 올리고 정식 부부가 됐다. 평소 특급 인맥을 자랑했던 두 사람의 결혼식에는 남녀노소 톱스타들이 총출동, 두 사람의 새출발을 축하했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라마단 첫날, 아프간서 차량 자폭테러…18명 사망

라마단 첫날, 아프간서 차량 자폭테러…18명 사망

아프간 카불에서 주민들이 27일 시작하는 라마단을 준비하고 있다. © AFP=뉴스1 오전 버스정류장서 폭탄 테러 (서울=뉴스1) 윤지원 기자 = 이슬람 단식 성월 라마단 첫날 아프가니스탄에서 자폭 테러로 18명이 사망했다. 알자지라 통신에 따르면 아프간 동부 호스트주

공원 산책하던 노부부, 2.78캐럿 다이아 발견 횡재

공원 산책하던 노부부, 2.78캐럿 다이아 발견 횡재

미국의 한 주립공원을 산책하던 노년의 부부가 다이아몬드를 발견하는 큰 행운을 얻었다. 25일(이하 현지시간) ABC뉴스 등 현지언론은 아칸소주(州)에 위치한 ‘크레이터 오브 다이아몬드 주립공원‘(Crater of Diamonds State Park)에서 웬델 폭스(70)가 지난 13일 2.78

트와이스, '음중' 1위로 4관왕…아이콘 컴백·젝키 굿바이 [종합]

트와이스, '음중' 1위로 4관왕…아이콘 컴백·젝키 굿바이 [종합]

[TV리포트=김가영 기자] 걸그룹 트와이스가 음악방송 4관왕을 차지했다. 27일 방송된 MBC '음악중심'에서는 빅스, 싸이, 트와이스가 1위 후보에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는 트와이스가 1위 트로피의 주인공이 됐다. 트와이스는 "곡을 주신 박진영 PD님과 원스에게 너

모이자 소개|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7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