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버전 | | 즐겨찾기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위험한 수그리족

[CCTV 한국어방송] | 발행시간: 2017.01.09일 14:19

[CCTV.com 한국어방송]

앵커멘트

요즘 휴대폰 사용이 보급되고 기능이 많아지면서 수그리족이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머리를 수그리고 휴대폰을 들여다보는 사이에 금품을 도둑맞거나 심지어 목숨까지 잃을 수 있습니다.

기사본문

최근 상하이에서 26 세의 젊은 여성이 길을 가면서 휴대폰을 들여다보다가 교통사고를 당해 머리를 크게 다쳤습니다. 병원에서 응급 치료를 받아 다행히 위험에서 벗어났습니다.

(자막)

부상자 부모

우리 아이에게 한 가지 습관이 있는데

길을 걸을 때 언제나 손에 휴대폰을 들고 있습니다.

영상을 보니 아이가 머리를 수그리고 걷고 있었습니다.

앞에 공중버스가 그 아이의 시선을 가로 막았지요.

통근차 기사도 시선이 가로막혔던 것 같습니다.

최근 칭다오 청양의 경찰이 버스역에서 한 절도 집단을 나포했습니다. 그들은 버스에 오르기 전에 휴대폰을 들여다보는 사람들을 상대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버스역과 주변에 설치된 감시카메라의 영상 1000여 시간 분량을 수거하여 확인했습니다.

(자막)

소리: 경찰

학생, 대학생들은 버스역에서 기다릴 때

휴대폰을 꺼내들고 들여보다가

버스에 오를 때 휴대폰을 호주머니에 넣지요.

그래서 용의자들의 표적이 되곤 합니다.

최근 산시(陝西) 시엔양(咸陽)의 시민 샤오 여사가 아이를 데리고 어린이 수영장에 갔습니다. 아이가 물놀이를 하는 동안 그녀는 계속 휴대폰만 들여다보았는데요, 머리를 들었을 때는 네 살난 아들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결국 한 시간 만에 아이를 찾았으나 물에 빠져 죽은 채로 발견됐습니다.

현재 시엔양 경찰과 안전생산감독관리국 등 당국이 사건을 조사 중입니다.

운전자가 휴대폰을 들여다보다가 사고를 내는 경우도 적지 않습니다.

최근 안후이 추저우에서 버스와 삼륜차가 충돌해 인명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한 버스 기사가 여객들을 가득 싣고 운전하던 중에 휴대폰을 들여다보다가 갑자기 차선을 변경하는 전기 삼륜차를 미처 발견하지 못해 사고가 일어난 것입니다.

삼륜차를 운전하던 노인은 당장에서 숨졌습니다.

휴대폰을 들여보면서 걸으면 걷는 속도가 16%~33% 느려지고 평균 시야는 보통 때의 5%밖에 되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

상하이 교통경찰이 2년 전에 통계한 수치에 따르면 운전 중에 휴대폰으로 통화하거나 위챗을 들여다 보다가 인명 사고를 낸 비례가 29.6%나 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상하이는 새 교통법칙을 발표해 운전 중에 통화하거나 전자 설비를 열람하는 행위를 금지조목에 넣었습니다.

(편집: 이인선, 김성휘)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육군 첫 여성 미사일연대...“우리의 ‘남친’은 전차"

육군 첫 여성 미사일연대...“우리의 ‘남친’은 전차"

미사일로 자신의 청춘을 불태우는 아가씨들이 있다. 아가씨와 미사일과 만나면 어떤 불꽃이 튈까? 육군 첫 여성 미사일 연대를 방문해 여군들과 미사일의 ‘연가’를 들어보자. 성장 발자취 짧디 짧은 4년간 이 아가씨들이 이룬 성과는 가히 ‘기적’이라 할 수 있다. 2013

트럼프, 교육도 손본다…'모든 학생 성공법' 폐지

트럼프, 교육도 손본다…'모든 학생 성공법' 폐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교육 규칙 폐지를 골자로 한 하원 결의안에 서명하고 있다. © AFP=뉴스1 공화 "교육정책 대한 과도한 집행권한 남용" 지적 민주 "소수자 학업성취도 저하 우려"…반박 (서울=뉴스1) 손미혜 기자 = 도

중국 명문 칭화대, 수영 못하면 졸업 못해!

중국 명문 칭화대, 수영 못하면 졸업 못해!

[한겨레] 올 신입생부터 필수…“체력 단련” 목적 1919년부터 있던 규정으로 ‘낙제’ 역사도 중국 칭화대 수영 수업 모습. <신경보> 갈무리 중국 최고의 명문 칭화대학교가 학생들의 체력 증진을 위해 올해 신입생부터 수영을 못하면 졸업을 할 수 없다는 규정을 도입하기

모이자 소개|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7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