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버전 | | 즐겨찾기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뉴스 번역)종합논술: 유럽 각 분야, 시진핑 中 국가주석의 스위스 국빈방문 알찬 성과 있기를 기대

[기타] | 발행시간: 2017.01.11일 15:00
(뉴스 번역)종합논술: 유럽 각 분야, 시진핑 中 국가주석의 스위스 국빈방문 알찬 성과 있기를 기대

출처: | 2017-01-11 15:00:07 | 편집: 이매

종합논술: 유럽 각 분야, 시진핑 中 국가주석의 스위스 국빈방문 알찬 성과 있기를 기대


1월 15~18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스위스에 대해 국빈방문을 진행할 예정이다. 방문 기간, 시진핑 국가주석은 스위스 다보스에서 진행하는 세계경제포럼 2017년 년례회의에 참석, 그 편에 제네바 유엔 본부, 세계보건기구와 국제올림픽위원회도 방문할 계획이다. 시진핑 주석의 신년 첫 해외방문은 각 분야의 큰 관심을 끌었다.이번 방문을 계기로 중국-스위스의 혁신적인 전략적 파트너관계는 새로운 활력이 부여되고 중국은 글로벌 경제 거버넌스에 지혜와 자신감을 기여할 것이며 유엔의 사무와 국제 간 협력에 중국의 지원이 있을 것이라고 각 분야에서는 보편적인 인식을 가지고 있다.



스위스연방정부는 관영 사이트에서 시진핑 주석의 스위스 방문은 갈수록 밀접해 지는 양국의 정치와 경제관계를 설명해 주고 있다고 밝혔다. 다이상셴(Jean-Jacques de Dardel, 중문명: 戴尚賢) 스위스 주중 대사는 “개척정신은 줄곧 스위스-중국 관계에 놀라움과 기쁨을 가져다 주었고 스위스는 시진핑 주석의 신년 첫 방문을 간절히 기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파브리지오 프렌시오스 이테리 지연정치 전문가는 시진핑 주석의 이번 방문은 필히 유-중의 전면적인 전략파트너 관계를 심화, 나아가서는 각 분야에서의 유-중 협력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방문 기간, 시 주석은 다보스 세계경제포럼에 참석할 예정이다. 프렌시오스는 시 주석의 다보스포럼 참석은 그 의미가 중대하며 사람들은 중국이 세계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시진핑 주석은 회의 참석 차, 제네바 유엔 본부, 세계보건기구와 로잔의 국제올림픽위원회도 방문할 예정이다. 뮐러 제네바 주재 유엔 책임자는 “시진핑 주석의 방문은 유엔의 다자주의 및 유엔의 사무와 유엔 대가족에 대한 중국의 성원을 재차 밝힌 것이다”고 언급했다.



중국은 유엔 안전이사회 상임이사국이고 유엔 대가족의 중요한 맴버이다. 뮐러는 중국은 유엔과 밀접한 협력을 가지고 있고 중요한 역할을 발휘하고 있다고 말했다.

출처: 신화망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20%
30대 60%
40대 0%
50대 2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육군 첫 여성 미사일연대...“우리의 ‘남친’은 전차"

육군 첫 여성 미사일연대...“우리의 ‘남친’은 전차"

미사일로 자신의 청춘을 불태우는 아가씨들이 있다. 아가씨와 미사일과 만나면 어떤 불꽃이 튈까? 육군 첫 여성 미사일 연대를 방문해 여군들과 미사일의 ‘연가’를 들어보자. 성장 발자취 짧디 짧은 4년간 이 아가씨들이 이룬 성과는 가히 ‘기적’이라 할 수 있다. 2013

트럼프, 교육도 손본다…'모든 학생 성공법' 폐지

트럼프, 교육도 손본다…'모든 학생 성공법' 폐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교육 규칙 폐지를 골자로 한 하원 결의안에 서명하고 있다. © AFP=뉴스1 공화 "교육정책 대한 과도한 집행권한 남용" 지적 민주 "소수자 학업성취도 저하 우려"…반박 (서울=뉴스1) 손미혜 기자 = 도

중국 명문 칭화대, 수영 못하면 졸업 못해!

중국 명문 칭화대, 수영 못하면 졸업 못해!

[한겨레] 올 신입생부터 필수…“체력 단련” 목적 1919년부터 있던 규정으로 ‘낙제’ 역사도 중국 칭화대 수영 수업 모습. <신경보> 갈무리 중국 최고의 명문 칭화대학교가 학생들의 체력 증진을 위해 올해 신입생부터 수영을 못하면 졸업을 할 수 없다는 규정을 도입하기

모이자 소개|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7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