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버전 | | 즐겨찾기
뉴스 > 칼럼 > 칼럼
  • 작게
  • 원본
  • 크게

바른정당? 유치원 반이름도 아니고 참~

[온바오] | 발행시간: 2017.01.11일 15:15

개혁보수신당의 정당명을 바른정당이라고 명명했다. 열린우리당, 새누리당만큼이나 유치한 당명이다.

새누리당의 한자명은 신국가당, 혹은 신세계당이다. 바른정당은 한자 표기를 어떻게 해야 하나? 바를 正자로 표기하면 正政黨(정정당)이다. 차라리 바른생활정당이 그럴 듯해 보인다. 한자로 표기하면 正生活黨(정생활당)이다. 더불어 민주당의 한자 표기는 共通民主黨(공통민주당)이다.

보수를 지향하는 정당들의 명칭은 참 애매하다. 새누리, 바른 등 당명만 들어서는 유치원 반 이름 같기도 하다.이름만 들어서는 어떤 이념과 정책을 표방하는 정당인지 알 수가 없다. 새학기 반편성 하듯이 선거 때마다 신당(新黨)을 만들어서 이름을 붙인다. 이념도, 정책도 불분명하니 추상 같은 이름을 붙이는 것이다.

다른 나라의 오래된 정당의 명칭은 간단명료하다. 공화당, 민주당, 노동당, 공산당 등등 대단히 분명하다. 당명이 짧고 굵은 정당일수록 역사가 깊다. 국내 정당의 명칭을 비교해봐도 국민의당, 더불어 민주당, 정의당이 그래도 정당 이름 같다.

당명을 애매모호하게 멋을 낸 당의 수명은 십년도 안 된다. 대선 드림팀 명칭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대선 후보에 빌붙어서 국회의원 자리 탐내는 자들의 이합집산일 뿐이다.

새누리당, 바른당의 당명 작명이 유치한 이유는 명백하다. 그들이 공통적으로 추구하는 공통 이념이 없기 때문이다. 즉 색깔 없는 무색당, 직설적으로 말하면 무개념당일 뿐이며 이해 공통의 집단이다.

정치 개념도 불명확한 자들이 정치를 한다. 비행기 조종석에 애들을 앉히는 것과 뭐가 다를까? 새누리당도, 바른당도 보수 정치에 대한 개념도, 자신도 없는 가짜 보수들일 뿐이다.

김병묵님 작성

백화림의 천하별곡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헤럴드POP=배재련 기자] 인스타그램 주상욱 차예련 결혼에 톱스타 하객들이 총출동했다. 주상욱 차예련 부부가 5월 25일 결혼식을 올리고 정식 부부가 됐다. 평소 특급 인맥을 자랑했던 두 사람의 결혼식에는 남녀노소 톱스타들이 총출동, 두 사람의 새출발을 축하했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라마단 첫날, 아프간서 차량 자폭테러…18명 사망

라마단 첫날, 아프간서 차량 자폭테러…18명 사망

아프간 카불에서 주민들이 27일 시작하는 라마단을 준비하고 있다. © AFP=뉴스1 오전 버스정류장서 폭탄 테러 (서울=뉴스1) 윤지원 기자 = 이슬람 단식 성월 라마단 첫날 아프가니스탄에서 자폭 테러로 18명이 사망했다. 알자지라 통신에 따르면 아프간 동부 호스트주

공원 산책하던 노부부, 2.78캐럿 다이아 발견 횡재

공원 산책하던 노부부, 2.78캐럿 다이아 발견 횡재

미국의 한 주립공원을 산책하던 노년의 부부가 다이아몬드를 발견하는 큰 행운을 얻었다. 25일(이하 현지시간) ABC뉴스 등 현지언론은 아칸소주(州)에 위치한 ‘크레이터 오브 다이아몬드 주립공원‘(Crater of Diamonds State Park)에서 웬델 폭스(70)가 지난 13일 2.78

트와이스, '음중' 1위로 4관왕…아이콘 컴백·젝키 굿바이 [종합]

트와이스, '음중' 1위로 4관왕…아이콘 컴백·젝키 굿바이 [종합]

[TV리포트=김가영 기자] 걸그룹 트와이스가 음악방송 4관왕을 차지했다. 27일 방송된 MBC '음악중심'에서는 빅스, 싸이, 트와이스가 1위 후보에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는 트와이스가 1위 트로피의 주인공이 됐다. 트와이스는 "곡을 주신 박진영 PD님과 원스에게 너

모이자 소개|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7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