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한국
  • 작게
  • 원본
  • 크게

지지률 껑충... 황교안, 한국 대선 '출사표' 던지나?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7.02.13일 10:22

9일, 한국의 한 여론조사기관에서 최근의 조사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차기 대선 후보들중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지지률이 15.9%로 첫 2위를 기록했다. 1위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차지했다.

황 권한대행은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 아직까지 확답을 피해왔다. 일부 국회위원들은, 황 권한대행은 적당한 때를 기다리고있으며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결과가 나온 후에 다시 생각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제2의 반기문’ 될수도

한국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바로미터가 9일 발표한 2월 2주차 집계에서 차기 대선주자들중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3.2%의 지지률로 1위를 고수했다. 황 권한대행의 지지률이 지난 주에 비해 3.5%p 오른 15.9%로 높아져 바로미터가 실시한 여론조사중 처음으로 2위를 차지했다는 점이 특히 눈에 띈다.

바로미터는 황 권한대행의 지지률이 대부분의 지역과 년령층, 정치성향 진영에서 소폭 오른것으로 분석했다.

야당 ‘표 분산’

대선 출마 여부를 놓고 황 권한대행은 확답을 피해왔다. 이달 2일 그는 대선 출마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미소만 지을뿐 대답하지 않았다. 이번 주 그는 같은 질문에 대해 "적당한 때가 있을것이다. 말할 기회가 있으면 하겠다"며 마침내 입을 열었다.

황 권한대행의 애매모호한 태도에 대해 일부 국회의원들은 그가 한국 헌법재판소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결과가 나오길 기다렸다가 다시 생각할 공산이 있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반대파들은 황 권한대행은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 조속히 확실한 선을 긋고 국정에 전념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국 명지대학교 신율 정치학과 교수는 황 권한대행의 현재 립장이 난처하다면서 대통령 권한대행으로서 직책을 수행해야 하는 그가 만약 이 시국에 대선 출마를 선언한다면 말을 맞추기가 힘들것이라고 말했다. 그밖에도 황 권한대행이 박근혜 대통령 밑에서 오래동안 일해왔다는 점에서 대통령 권좌에 도전함에 있어서 그 이력 역시 큰 생채기가 될것으로 내다봤다.

신화넷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5%
10대 0%
20대 0%
30대 18%
40대 27%
50대 9%
60대 0%
70대 0%
여성 45%
10대 0%
20대 0%
30대 45%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냉장고에 '선전포고'한 알리바바…"허마셴성이 냉장고 대체"

냉장고에 '선전포고'한 알리바바…"허마셴성이 냉장고 대체"

“허마셴성이 미래에 냉장고를 없애버리게 될 겁니다. 이제 사람들은 대량으로 식료품을 사 냉장고에 보관할 필요 없이 휴대전화로 주문하면 그만입니다.” 중국 정보통신(IT) 업계 거인 마윈 회장의 후계자인 장융 알리바바 최고경영자(CEO)가 '냉장고와 전쟁'을 선포

‘동성 성관계 묘사’ 中 작가 징역 10년…“성폭행보다 형량 높아”

‘동성 성관계 묘사’ 中 작가 징역 10년…“성폭행보다 형량 높아”

중국의 한 포르노 소설가가 ‘동성애 성관계’를 묘사한 소설을 출판·판매한 혐의로 징역 10년형을 선고받았다. 이를 두고 중국 소셜미디어(SNS)를 중심으로 "형량이 과하다"라는 여론이 조성되고 있다. 중국에서 실제로 벌어진 살인·성폭행 사건보다 더 높은 형량이 선

38살 중국 공무원의 믿기지 않는 사진 화제

38살 중국 공무원의 믿기지 않는 사진 화제

중국 벽지 마을 서기 리중카이 38살 나이에 백발 모습 이색 외모 “유전 탓…일 시작 땐 없었는데 점점 늘어” 지난 9월 사진에선 검정머리 검은 피부, 백발, 주름, 정장… 흔한 공무원의 모습인 그의 사진을 훑던 대중의 시선이 “1980년 8월생”이라는 대목에 꽂혔다. 38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