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스포츠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리오올림픽 X자 항의 에티오피아 마라토너 가족과 재회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7.02.15일 11:43

리오올림픽 마라톤 은메달리스트인 페이사 릴레사가 지난해 8월 21일 시상식 도중에 두 손목으로 X자 표시를 하면서 정부의 무자비한 탄압에 항의하고 있는 모습. 고국에서 영웅이 된 그는 이때문에 귀국하지 못하고 미국에 남아 훈련중 올 2월 14일(현지시간) 안해와 아들딸을 초청, 감격의 재회를 했다.

에티오피아의 고향 오로미아에 대한 정부의 탄압에 항의하는 표시를 한 뒤 귀국하지 못했던 릴레사는 고국에 남겨둔 안해와 아들, 딸에 대해 끊임없이 걱정을 하면서 지내다가 이날 6개월만에 재회했다.

그는 집에 돌아가지 못하고 결국 미국 아리조나주의 플래그스태프에 정착했지만 딸 소코(6세)와 아들 소라(3세)는 아빠가 언제 오느냐고 계속 물어 가족들을 난처하게 했다. 릴레사는 미국에 특별기술비자로 거주하고 있는데 가족들도 그의 변호사를 통해서 같은 비자로 입국해 마침내 재상봉이 이뤄졌다.

이들은 마이애미의 해변에서 며칠동안 즐거운 시간을 보낸 뒤 플래그스태프의 세집으로 가서 새로운 생활을 시작한다.

하지만 에티오피아의 오로미아 지방은 최근 몇달째 계속 반정부시위가 계속되고 있어 릴레사는 마음 편할 날이 없었다. 최근에는 다른 지방까지 반정부시위가 확산되여 지난 10월에는 비상사태까지 선포되었다.

올림픽 경기장에서의 X신호 이후로 릴레사는 전국적인 애국영웅이 되여있다.

[사진: 올림픽 출전후 귀국하지 못하고 미국에 머물러있던 릴레사선수가 마이애미 국제공항에서 안해와 아들, 딸과 만난 뒤 이들과 포옹하고 있다.

"나는 달릴 때나 잠들 때나 누워있을 때나 에티오피아의 가족과 나라의 운명, 국민들이 당하고 있는 일들에 대해 생각하지 않을수가 없었다"고 릴레사는 괴로움을 토로했다. 미국에 도착한후로는 오직 훈련만으로 외로움을 이겨낼수 있었다.

현재로서는 가족의 안정이 가장 중요하다는 그는 2020년 도꾜올림픽에도 출전하겠다면서 그때에도 에티오피아 선수복을 입게 될지는 아직 알수 없다고 말했다.

외신/연변일보 뉴미디어부 편집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6%
10대 0%
20대 29%
30대 29%
40대 14%
50대 0%
60대 14%
70대 0%
여성 14%
10대 0%
20대 0%
30대 14%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똑같은 키" 전현무♥한혜진 '사랑으로 극복한 5cm'

"똑같은 키" 전현무♥한혜진 '사랑으로 극복한 5cm'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전현무 한혜진 커플이 맞추다 맞추다 키까지 맞추는 케미를 선보였다. 20일 MBC '나 혼자 산다'는 공식 SNS을 통해 멤버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제작진은 "나래코기의 고개는 언제나 갸웃둥. '나 혼자 산다' 오늘 밤 11시 10

95년 이후 출생자, 전자상거래 주력층으로 부상…사회적 가치 중시

95년 이후 출생자, 전자상거래 주력층으로 부상…사회적 가치 중시

웨이핀후이(唯品會·VIPS)는 아이리서치(iReserch)와 련합해 웨이핀후이 소비 데이터에 기반한 <한 세대를 심다·95년대생 류행 소비 보고서>(이하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소비 선호도와 지역 구매력, 소비 관념, 전파 선호도 등 여러 개의 척도에서 95년 이후

미국 타임지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한국 문재인 대통령 포함

미국 타임지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한국 문재인 대통령 포함

력사적 남북·북미 정상회담을 성사시키는데 주도적 역할을 한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이 선정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The World Most Influential People)'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타임이 19일(현지시간) 발표한 명단을 보면 문 대통령을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