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스포츠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리오올림픽 X자 항의 에티오피아 마라토너 가족과 재회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7.02.15일 11:43

리오올림픽 마라톤 은메달리스트인 페이사 릴레사가 지난해 8월 21일 시상식 도중에 두 손목으로 X자 표시를 하면서 정부의 무자비한 탄압에 항의하고 있는 모습. 고국에서 영웅이 된 그는 이때문에 귀국하지 못하고 미국에 남아 훈련중 올 2월 14일(현지시간) 안해와 아들딸을 초청, 감격의 재회를 했다.

에티오피아의 고향 오로미아에 대한 정부의 탄압에 항의하는 표시를 한 뒤 귀국하지 못했던 릴레사는 고국에 남겨둔 안해와 아들, 딸에 대해 끊임없이 걱정을 하면서 지내다가 이날 6개월만에 재회했다.

그는 집에 돌아가지 못하고 결국 미국 아리조나주의 플래그스태프에 정착했지만 딸 소코(6세)와 아들 소라(3세)는 아빠가 언제 오느냐고 계속 물어 가족들을 난처하게 했다. 릴레사는 미국에 특별기술비자로 거주하고 있는데 가족들도 그의 변호사를 통해서 같은 비자로 입국해 마침내 재상봉이 이뤄졌다.

이들은 마이애미의 해변에서 며칠동안 즐거운 시간을 보낸 뒤 플래그스태프의 세집으로 가서 새로운 생활을 시작한다.

하지만 에티오피아의 오로미아 지방은 최근 몇달째 계속 반정부시위가 계속되고 있어 릴레사는 마음 편할 날이 없었다. 최근에는 다른 지방까지 반정부시위가 확산되여 지난 10월에는 비상사태까지 선포되었다.

올림픽 경기장에서의 X신호 이후로 릴레사는 전국적인 애국영웅이 되여있다.

[사진: 올림픽 출전후 귀국하지 못하고 미국에 머물러있던 릴레사선수가 마이애미 국제공항에서 안해와 아들, 딸과 만난 뒤 이들과 포옹하고 있다.

"나는 달릴 때나 잠들 때나 누워있을 때나 에티오피아의 가족과 나라의 운명, 국민들이 당하고 있는 일들에 대해 생각하지 않을수가 없었다"고 릴레사는 괴로움을 토로했다. 미국에 도착한후로는 오직 훈련만으로 외로움을 이겨낼수 있었다.

현재로서는 가족의 안정이 가장 중요하다는 그는 2020년 도꾜올림픽에도 출전하겠다면서 그때에도 에티오피아 선수복을 입게 될지는 아직 알수 없다고 말했다.

외신/연변일보 뉴미디어부 편집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6%
10대 0%
20대 29%
30대 29%
40대 14%
50대 0%
60대 14%
70대 0%
여성 14%
10대 0%
20대 0%
30대 14%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빌 게이츠, 알츠하이머 조기 진단법 개발에 3천만딸라 지원

빌 게이츠, 알츠하이머 조기 진단법 개발에 3천만딸라 지원

마이크로소프트 공동창업자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업자인 빌 게이츠가 유명 화장품업체인 에스티로더의 명예회장 리어나도 로더와 함께 알츠하이머병의 조기 진단법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3년간 3000만딸라를 지원한다. 빌 게이츠 회장은 자신의 블로그

연길-대황구 연길-비암산 직행뻐스 개통

연길-대황구 연길-비암산 직행뻐스 개통

연변동북아려객운수집단관광회사로부터 알아본 데 따르면 21일부터 연길에서 훈춘 대황구계곡에 이르는 직통뻐스를 개통하게 된다. 이 직통선로는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6시 30분에 동북아려객운수소에서 출발한다. 직통뻐스 세트표 가격은 109원이며 대황구계곡풍경구

연길 공룡왕국 금두환락원 대상 건설 협의 체결

연길 공룡왕국 금두환락원 대상 건설 협의 체결

-총투자액 15억원 14일, 연길시는 금두(金豆)투자지주그룹유한회사와 연길 공룡왕국 금두환락원 대상 개발 건설 협의를 체결했다. 연길시 도시구역의 남부에 위치한 연길 공룡왕국 금두환락원 대상은 부지면적이 40헥타르, 총투자액이 15억원에 달하며 3기로 나누어 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