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사진 한 장 위해 목숨 건 SNS 미녀 스타…75층 매달려

[기타] | 발행시간: 2017.02.16일 13:26
[서울신문 나우뉴스]

모델 비키 오딘트코바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으로 손꼽히는 두바이 카얀타워에 매달려 사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최근 러시아의 한 아름다운 모델이 머리카락이 쭈뼛서는 순간을 공개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5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러시아 여성이 사진 촬영을 위해 두바위 초고층 빌딩 위에서 죽음을 무릅쓴 포즈를 취했다고 보도했다.

그녀의 이름은 비키 오딘트코바(23). 그녀는 이미 300만명이 넘는 팔로워를 가진 유명한 스타다. 완벽한 인스타그램용 사진을 얻기 위해 높이 307m, 75층의 두바이 카얀 타워 꼭대기에 매달렸다. 오직 남자 조수의 손에 의지해 엷은 공기 속으로 몸을 내밀었고, 금방이라도 떨어질듯 최대한 몸을 뒤쪽으로 기울이기도 했다.

남성 조수의 한 팔에 의지한 채 몸을 뒤로 젖히고 있다.


평소 건강한 라이프 스타일을 추구하고, 체력단련을 열심히 해온 비키의 갑작스런 연출은 당혹스러웠다. 그녀 역시 고난이도 연기를 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며 약간 긴장했다고 인정했다. 자신이 벌인 행동이 믿기지 않아 영상을 볼때마다 손바닥에서 땀이 날 정도라고.

비키는 소셜 미디어 페이지에 그 영상을 게재했고, 이는 순식간에 널리 퍼졌다.

아슬아슬한 장면을 연출하고 있는 러시아 모델과 그의 조수.


그녀의 대다수 팬들은 안전 장비 없이 위험한 연기를 했다는 사실에 아연실색했다. 일부는 "일이 잘못됐더라면 그녀는 살아남지 못했을 것"이라며 "자신의 삶을 경시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비키가 러시아 여성사진가 안젤리나 니콜라우(23)를 모방했다는 비난도 일었다. 안젤리나 니콜라우는 온몸을 찌릿찌릿하게 하는 초고층 빌딩 셀카를 즐기는 모험가로 지난해 화제의 반열에 올랐다. 2년 전에는 프랑스 남성 알랭 로베르(52)가 미끄러짐 방지용 초크와 손가락 테이프에만 의지해 외벽을 타고 카얀 타워를 정복한 적이 있다.

초고층빌딩 탐험을 즐기는 사진작가 안젤리나 니콜라우.


2010년 개장한 카얀 타워는 구조물 전체를 90도로 꼬아놓은 형태를 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하지만 특이한 디자인보다 모험을 즐기는 이들의 활동 공간이 되고 있다.

사진=인스타그램(viki_odintcova, angela_nikolau)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출처: 서울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33%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67%
10대 0%
20대 33%
30대 33%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냉장고에 '선전포고'한 알리바바…"허마셴성이 냉장고 대체"

냉장고에 '선전포고'한 알리바바…"허마셴성이 냉장고 대체"

“허마셴성이 미래에 냉장고를 없애버리게 될 겁니다. 이제 사람들은 대량으로 식료품을 사 냉장고에 보관할 필요 없이 휴대전화로 주문하면 그만입니다.” 중국 정보통신(IT) 업계 거인 마윈 회장의 후계자인 장융 알리바바 최고경영자(CEO)가 '냉장고와 전쟁'을 선포

‘동성 성관계 묘사’ 中 작가 징역 10년…“성폭행보다 형량 높아”

‘동성 성관계 묘사’ 中 작가 징역 10년…“성폭행보다 형량 높아”

중국의 한 포르노 소설가가 ‘동성애 성관계’를 묘사한 소설을 출판·판매한 혐의로 징역 10년형을 선고받았다. 이를 두고 중국 소셜미디어(SNS)를 중심으로 "형량이 과하다"라는 여론이 조성되고 있다. 중국에서 실제로 벌어진 살인·성폭행 사건보다 더 높은 형량이 선

38살 중국 공무원의 믿기지 않는 사진 화제

38살 중국 공무원의 믿기지 않는 사진 화제

중국 벽지 마을 서기 리중카이 38살 나이에 백발 모습 이색 외모 “유전 탓…일 시작 땐 없었는데 점점 늘어” 지난 9월 사진에선 검정머리 검은 피부, 백발, 주름, 정장… 흔한 공무원의 모습인 그의 사진을 훑던 대중의 시선이 “1980년 8월생”이라는 대목에 꽂혔다. 38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