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단독] 조현영·알렉스, 1년 4개월 만에 결별 “선후배로 남기로”

[기타] | 발행시간: 2017.02.20일 07:31

조현영·알렉스, 사진=동아닷컴·스포츠동아DB

가수 겸 연기자 조현영과 알렉스가 결별했다.

동아닷컴의 취재결과 조현영과 알렉스는 각자의 일이 바빠지면서 자연스럽게 만남이 뜸해졌고, 최근 좋은 선후배사이로 남기로 결정했다.

조현영과 알렉스는 2015년 10월 열애를 인정하고 공개연애를 선언했다. 특히 이 둘은 띠동갑 나이차이(알렉스 1979년생, 조현영 1991년생)를 극복하고 연인으로 발전해 많은 관심을 모았다.

하지만 열애 인정 1년 4개월 만에 결별을 맞이했다.

이들의 결별과 관련해 조현영의 소속사 마마크리에이티브 설성민 대표는 이들의 결별과 관련해 "본인에게 확인 후 공식 입장을 밝히겠다"라고 말을 아꼈다.

한편 조현영은 걸그룹 레인보우의 멤버로 데뷔했으며, 귀여운 외모와 목소리로 많은 인기를 얻었다. 또 MBC 에브리원 '하숙 24번지', 'tvN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 웹드라마 ‘저스티스 팀’ 등에 출연해 연기자로도 커리어를 쌓고 있다.

지난해 10월 레인보우가 해체하자 올해 1월 배우 한은정 등이 소속된 마마크리에이티브로 이적했고, 다양한 분야에서의 활동을 준비중에 있다.

알렉스 역시 그룹 클래지콰이의 멤버로, 가수는 물론 영화, 드라마, 예능 등 분야를 가리지 않는 멀티테이너로 활약하고 있다.

동아닷컴 최현정 기자 gagnrad@donga.com

조현영·알렉스, 사진=동아닷컴·스포츠동아DB

출처: 스포츠동아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43%
10대 0%
20대 0%
30대 43%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7%
10대 14%
20대 0%
30대 29%
40대 14%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옷→책→서류→소품→추억의 물건들 책 <<설레지>>을 쓴 곤도 마리에는 자신만의 정리법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정리 컨설턴트이다. 그가 말하는 정리의 기준은 ‘마음이 설레는 물건만 남겨야 한다’는 것. 버릴 물건과 남길 물건을 판가름하는 기준을 ‘설렘’으로 정했다.

오래된 향수는 디퓨저로 새 생명을

오래된 향수는 디퓨저로 새 생명을

보통 향수의 류통기한은 개봉 전 3~5년, 개봉 후 1~3년 사이이다. 류통기한이 지난 향수는 향이 변하거나 향수액이 변질했을 위험이 있으니 인체에 뿌리기보다는 디퓨저(방향제)로 활용하면 좋다. 안 쓰는 향수로 디퓨저를 만드는 가장 간단한 방법은 소독용 에탄올(乙

장마철 가죽가방 보관법

장마철 가죽가방 보관법

여름 장마철에는 다른 계절보다 가죽가방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비에 젖기 쉽고 또 습도가 높은 장마철엔 가죽가방에 쉽게 곰팡이가 생기기 때문이다. 특히 고가의 가방일수록 가공을 거의 안한 자연상태의 가죽을 쓰기 때문에 곰팡이가 쉽게 생길 수 있어 더욱 세심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