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학/도서
  • 작게
  • 원본
  • 크게

[벽소설] 물업관리비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7.02.20일 14:33
 (광주) 현춘산

  (흑룡강신문=하얼빈) 내가 도시에 와서 세집을 잡은지 한달쯤 되였을 때 일이다. 어느날 점심 무렵에 요란하게 문 두드리는 소리가 들렸다.

  문밖에 젊은 녀자가 서있었다. 키도 맞춤하고 얼굴도 꽤 곱살하게 생긴 녀자였다. 그런데 목소리가 곱지 않았다.

  “이 집에 들었나요?”

  “양.”

  “왜 관리비를 안내나요?”

  녀자는 여전히 거친 목소리로 물었다.

  “관리비라니?”

  나는 어정쩡해서 물었다. 촌뜨기여서 관리비라는게 무엇인지 몰랐던것이다.

  “관리비도 몰라요? 물업관리비!”

  “물업’이란 또 뭐구?”

  그냥 어리둥절해있는 나를 쏘아보면서 녀자가 매몰차게 뇌까렸다.

  “흥, 모르는척하고 넘어가려구요? 지금 당장 내요!”

  나는 물업관리처에 찾아가서 물어서야 관리비라는게 무엇인줄 알게 되였고, 달마다 관리비를 제때에 갖다 바치는 모범이 되였으며 얼굴은 곱살하나 목소리가 나쁜 녀자와도 친숙해졌다.

  그 녀자는 관리처에서 문서관리 일을 했다.어느 학교를 나왔는지 모르겠지만 컴퓨터를 능란하게 다루었고 문장을 잘 썼다. 그냥 자기 할 일이나 했더라면 밉상은 아니겠는데 그 녀자는 무슨 일에나 제가 나섰다. 관리비를 받아들이는 일은 회계의 일이지만 그녀가 더 극성스러웠다.

  끝내 그 관리비때문에 나는 그 녀자와 척을 짓고 말았다.

  얼마전 나는 자그만한 회사를 꾸리면서 120평짜리 아파트로 옮겨갔다.

  관리비를 바칠 날자가 되여 관리처에 가니 그날 따라 그 녀자밖에 없었다.

  “내가 새로 든 1210호 관리비가 얼마요?”

  “관리비요?”

  그 녀자는 반색을 하며 장부책을 뒤지더니 입을 열었다.

  “모두 1200원이예요.”

  나는 자기 귀를 의심했다.

  “그 집은 반년동안 관리비를 물지 않았어요.한달에 200원이니까 1200원 물어야 해요.”

  “다섯달치는 집주인한테서 받아야 하잖소?”

  나는 한달분 200원만 내밀었다.

  “왜 200원이예요? 여섯달분 다 내세요.”

  “그걸 왜 내가 물어야 하는데? 난 입주한지 한달도 안되는데…”

  나는 볼부은 소리를 했다.

  “누가 그 집을 잡으래요? 우린 그 집에 사는 사람한테서 받아낼수밖에 없어요!”

  “그건 무슨 도리요?”

  “집주인이 한사코 안내는걸 어떡해요? 그 집에 살겠으면 밀린것까지 다 내세요!”

  “그러지 말고 한달치만 받소.”

  “못받아요.”

  “그럼 어쩌란 말이요?”

  “제가 방법을 대줄게요. 선생님이 먼저 1200원 내고 1000원은 집세에서 까란 말이예요. 집세가 얼마죠?”

  “3000원이지.”

  “다음달 집세를 물 때 2000원만 주란 말이예요.”

  “난 그렇게 할수 없소.”

  “그럼 선생님이 관리비를 안내는걸로 인정하겠어요.”

  녀자가 차겁게 말했다.

  “내가 안내겠다 했소? 거기서 안받았지.”

  “1200원인데 어떻게 200원만 받아요?”

  “내가 안내는걸로 인정하면 어떻게 하려오?”

  나는 은근히 뒤가 켕겼다.

  “물론 법적으로 해결하지요.”

  녀자의 목소리는 단호했다.

  나는 머리가 뗑해났다.

  “왜?”

  “선생님이 그 집을 쓰고있기때문이죠.”

  “왜 다섯달이나 관리비를 내지 않은 집주인은 법에 걸지 않소?”

  내가 시까슬렀다.

  “그런 큰일 날 말씀 마세요. 주인이 어떤 사람인줄 아세요? 돈많은 업주예요! 잘사는 업주를 법에 걸다니요? 우리 밥통이 떨어지자구요?”

  그제야 나는 깨달았다. 아파트단지에는 업주위원회가 있는데 관리처는 업주위원회의 령도를 받는다. 업주위원회는 해마다 한번씩 돈많은 업주들을 대표로 하는 업주대표대회를 열고 새로운 업주위원회를 선거한다. 이렇게 산생된 업주위원회는 업주들의 의견에 따라 물업관리처의 인원을 임면하게 된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10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연길시에서도 오랜 명물 가운데 하나인 연길서시장이 재건공사를 기한내 원만히 마치고 드디여 지난달 3일에 재오픈됐다. 공식적으로 개업한 지 40일가량 되면서 3800여개에 달하는 점포 상인들은 이전과는 사뭇 달라진 분위기를 실감하고 있었다. 과연 상인들의 ‘초반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12월 31일까지 조사 래년에 연길시에서 대량의 택시차량을 교체하게 된다. 11일,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로부터 료해한 데 따르면 지난 7일부터 전 시 시민을 대상으로 택시업종에 관한 의견을 광범위하게 접수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총 9개의 질문을 포함하고 있으며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과 같은 전자기기 화면을 오래 보면 아이의 뇌 구조가 바뀌고 뇌 기능 저하를 가져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CBS방송의 심층보도 프로그램인 ‘60분’은 9일(현지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 연구진이 미국내 9~10세 어린이 4500명을 대상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