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건강/의료
  • 작게
  • 원본
  • 크게

질투·시기심 가장 심한 나이대는? <美연구>

[기타] | 발행시간: 2017.03.01일 14:16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젊은 사람과 나이 많은 사람 중 누가 더 질투심이 심할까?

친구의 외모, 관계, 사회적 성공 등 상대방에 대해 질투나 시기심을 가장 잘 느끼는 세대는 30세 이하 젊은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30세 이하 젊은이들은 남자 여자 구분 없이 같은 나이 또래와 동성(同性) 친구에 대해 시기하는 경향이 가장 컸다.

미국 샌디에이고에 소재한 캘리포니아 대학교 교수 크리스틴 해리스와 대학원생 니콜 헤니거는 18~80세인 900명 이상의 사람들에게 지난 1년간 시기심을 느낀 적이 있는지 물었다. 또다른 조사에서는 같은 연령대 800명에 대해 시기심의 대상이 된 적이 있었는지에 관해 질문했다.

그 결과 조사대상자 4분의 3 가량이 질투를 느낀 적이 있다고 대답했으며, 여성이(79.4%) 남성(74.1%) 보다 조금 많았다.

그러나 이런 경향은 나이가 들면서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투를 느낀 적이 있다고 답변한 약 80%의 사람들이 30세 이하였으며, 50세 이상의 경우 69%로 감소했다.

주목할 만한 것은 대다수 사람들이 같은 성별의 상대방에 대해 질투심을 느낀다는 것이다. 즉 남성들은 다른 남성을 부러워하고, 여성들은 다른 여성을 시기한다는 말이다. 해리스 교수는 "같은 성별에게 시기하는 빈도 수가 놀라울 정도"라고 말했다.

이는 재정 및 직업적인 성공에서도 마찬가지였다.

해리스 교수는 "질투심은 나이가 들수록 적어지는 경향이 있다"며 "나이를 먹는 다는 것의 또 하나의 장점"이라고 밝혔다.

한편 나이에 따라 부러워하는 대상도 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이가 어린 사람들은 주로 외모나 연애, 학업성취, 사회적 성공 등을 부러워했다. 특히 30세 이하의 40%는 성공적인 연애를 하는 친구들을 부러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50세 이하에서 이같이 답변한 사람들은 15%도 안 됐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기초·응용 사회심리학 저널'에 실렸으며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 등이 보도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출처: 파이낸셜뉴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로씨야 월드컵 경기장의 국기, 왜 저렇게 생겼지?

로씨야 월드컵 경기장의 국기, 왜 저렇게 생겼지?

로씨야 월드컵에서 경기전 그라운드에 펼쳐지는 각 나라 국기가 참으로 이상하게 생겼다. 흔히 볼수 있는 사각형이 아니다. 사과처럼 생겼는데 웃쪽이 뾰족하다. 말로 표현하기가 쉽지 않다. 이번 로씨야 대회를 맞아 국제축구련맹(FIFA) 사이트에서도 동일한 디자인이

비수같던 혼다의 슛·패스…베테랑 품격

비수같던 혼다의 슛·패스…베테랑 품격

일본이 세네갈에 선제꼴을 내주고도 무승부에 성공했다. 간판스타에서 조커로 격하됐음에도 혼다 게이스께는 월드컵 2경기 련속 번뜩였다. 예카테린부르크 중앙경기장에서는 25일 2018 국제축구련맹(FIFA) 로씨야 월드컵 H조 2라운드 일본-세네갈 전이 열렸다. 결과는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옷→책→서류→소품→추억의 물건들 책 <<설레지>>을 쓴 곤도 마리에는 자신만의 정리법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정리 컨설턴트이다. 그가 말하는 정리의 기준은 ‘마음이 설레는 물건만 남겨야 한다’는 것. 버릴 물건과 남길 물건을 판가름하는 기준을 ‘설렘’으로 정했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