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美여성, 화장실에 1시간 숨은 남성이 성폭행 시도하자..'제압'

[기타] | 발행시간: 2017.03.13일 09:11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 거주하고 있는 여성 켈리 헤런(오른쪽)이 자신을 성폭행하려던 개리 스테이너를 제압해 경찰에 넘겼다./미러 화면 갈무리

성폭행범을 맨손으로 때려잡은 한 여성이 화제를 일으키고 있다.

지난 11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미러는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 사는 켈리 헤런이 공중화장실에서 성폭행범과 난투를 벌인 사연을 보도했다.

켈리는 시애틀의 골든 가든스 파크에서 운동을 하다가 공중화장실에 들렀다. 그녀가 손을 씻을 때 뒤쪽에서 한 남성의 시선이 느껴졌다. 뒤에서 켈리를 주시하고 있던 개리 스테이너는 그녀를 덮쳐 무차별 폭행을 가했다. 폭행은 성폭행 시도로 이어졌다.

켈리는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손톱으로 개리의 얼굴을 할퀴었고 펀치와 발길질로 반격을 가했다. 개리는 의식을 잃고 말았다. 켈리는 그를 화장실에 가두고 경찰에 인계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개리는 사전에 성폭행을 계획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1시간을 여자 화장실 안에 숨어 기회를 엿봤다.

개리는 오는 22일 성폭행 미수 혐의로 재판받을 예정이다.

ocmcho@fnnews.com 조재형 기자

파이낸셜뉴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1%
10대 0%
20대 14%
30대 33%
40대 29%
50대 0%
60대 5%
70대 0%
여성 19%
10대 0%
20대 0%
30대 14%
40대 5%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상무부 "美 최대압력, 中에 아무런 영향 없어..대화해야"

상무부 "美 최대압력, 中에 아무런 영향 없어..대화해야"

상무부가 고율 관세 부과 등의 미국의 압력 행사는 중국을 굴복시킬 수 없다면서 대화를 통해 중미 무역분쟁을 해결하자고 촉구했다. 11일 상무부에 따르면 가오펑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우리가 수차례 언급했듯이, 미국의 패권주의, 최대 압력 행사는

기내 화장실서 전자담배 피운 려객 형사구류 적용

기내 화장실서 전자담배 피운 려객 형사구류 적용

경찰측, “요행심리 버려야” [장춘=신화통신] 길림성공안청 공항공안국에서 입수한 데 따르면 한 려객이 일전에 비행기 객실 화장실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다가 승무원에게 발견되여 공항 공안기관으로부터 처벌을 받았다. 경찰측은 비행기의 여러 곳에서는 전자담배를 포

동성 쥐 사이에서 건강한 새끼 태어났다

동성 쥐 사이에서 건강한 새끼 태어났다

중국이 암컷끼리 또는 수컷끼리 생식세포를 결합해 건강한 새끼를 태어나게 하는 쥐 실험에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 포유류에서 단성생식이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부 새끼 쥐는 성체로 자라 정상적으로 번식까지 했다. 동성의 부모로부터 인위적으로 자손이 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