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박오아시아론단, 경제 글로벌화 추진 선언

[중국조선어방송넷] | 발행시간: 2017.03.27일 10:48
박오아시아론단 2017년 년차회의가 26일 경제 글로벌화 추진 선언을 발표하였다. 선언은 시장 개방, 포용 성장, 경제 협력을 견지하여 경제의 공동 번영과 지속가능 성장을 확보할 것을 세계 각국 정부와 세계 기업계에 호소했다.

“선언”은 경제 글로벌화를 적극적인 력량으로 간주할 것을 각국 정부에 제기했다.

각국 정부는 반드시 상응한 정책을 제정해 경제세계화의 수혜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 다국적 대외무역과 투자자유화는 세계 지속가능 발전의 원동력이다. 세계무역기구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기구 등 국제와 지역기구는 자유무역 구도의 파편화 문제를 함께 해결하고 보다 개방되고 포용적이며 공평하고 합리한 쌍무, 다각 무역구도 구축방안을 모색해야 한다. 국제통화기금, 세계은행 등 다각 국제금융기구는 자체 개혁을 강화하는 동시에 금융 관리감독을 강화하고 관리감독 기제를 완비화해야 한다. 경제 글로벌화의 균형된 발전을 위해 각 국제기구와 20개국그룹,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기구, 관련 각국 정부와 해당 사유부문은 개방된 다각 협력기제를 구축하고 격려하면서 기반시설, 기제제도, 인문교류의 상호 련결과 소통을 함께 추진해야 한다.

“선언”은 박오아시아론단과 전체 대상국들 모두 상기 여러 분야에서 소통과 동조, 협력을 강화하길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옷→책→서류→소품→추억의 물건들 책 <<설레지>>을 쓴 곤도 마리에는 자신만의 정리법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정리 컨설턴트이다. 그가 말하는 정리의 기준은 ‘마음이 설레는 물건만 남겨야 한다’는 것. 버릴 물건과 남길 물건을 판가름하는 기준을 ‘설렘’으로 정했다.

오래된 향수는 디퓨저로 새 생명을

오래된 향수는 디퓨저로 새 생명을

보통 향수의 류통기한은 개봉 전 3~5년, 개봉 후 1~3년 사이이다. 류통기한이 지난 향수는 향이 변하거나 향수액이 변질했을 위험이 있으니 인체에 뿌리기보다는 디퓨저(방향제)로 활용하면 좋다. 안 쓰는 향수로 디퓨저를 만드는 가장 간단한 방법은 소독용 에탄올(乙

장마철 가죽가방 보관법

장마철 가죽가방 보관법

여름 장마철에는 다른 계절보다 가죽가방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비에 젖기 쉽고 또 습도가 높은 장마철엔 가죽가방에 쉽게 곰팡이가 생기기 때문이다. 특히 고가의 가방일수록 가공을 거의 안한 자연상태의 가죽을 쓰기 때문에 곰팡이가 쉽게 생길 수 있어 더욱 세심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