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홍석천 '김원해, 동성애자 연기 나보다 잘해 질투나요'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04.05일 09:46

"저보다 동성애자 연기 잘하는 분이 나타나면 동성애자 연기 그만하겠다고 말했는데 이제 그만해야할 것 같아요. 김원해 형이 저보다 잘하는 거 있죠. 너무 잘해요."

홍석천(46)이 이렇게 말하며 웃었다.



그는 '국내 1호 커밍아웃 연예인'이다. 실제로 동성애자다. 그런 그가 김원해(48)의 동성애자 '연기'를 극찬한 것이다.

홍석천은 현재 SBS TV 수목극 '사임당, 빛의 일기'에서 의성군 이겸(송승헌 분)을 연모하는 예인 이몽룡으로 출연 중이다. 사극에서 동성애자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이다.

김원해는 JTBC 금토극 '힘쎈여자 도봉순'에서 조폭과 동성애자 회사원의 1인2역을 펼치고 있다. 그중 동성애자 '오돌뼈' 역이 장안의 화제다. 게임회사의 이사인 그는 회사 대표 민혁(박형식)을 짝사랑한다.

홍석천의 '이몽룡'과 김원해의 '오돌뼈' 모두 여성성이 강조된 동성애자 캐릭터다. 특히 오돌뼈는 현대극이 배경인 만큼 한껏 화려한 치장과 특색있는 몸짓으로 캐릭터의 극성을 한껏 끌어올린 인물이다.

홍석천은 5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김원해 형이 연기를 정말 잘해주고 있다"며 "너무 재미있고 너무 유쾌하다"고 말했다.

"원해 형이랑 개인적으로 친한데 나보다 연기를 잘해서 질투가 난다"는 그는 "이제 내가 동성애자 연기를 안해도 더 잘할 배우가 생긴 거 아니냐"며 너스레를 떨었다.

홍석천과 김원해는 tvN 'SNL코리아'에 함께 출연하면서 친해진 사이.

홍석천은 "원해 형이 작년 결혼기념일에 이태원 우리 식당에 형수와 함께 와서 저녁을 먹었다"며 "형수를 위해 로맨틱한 이벤트를 준비했는데 정말 가정적인 분이고 연기도 너무너무 잘한다"고 엄지를 들어 올렸다.

일각에서는 이몽룡과 오돌뼈 캐릭터가 동성애자를 너무 희화화하는 것 아니냐고 비난하기도 한다.

그러나 홍석천은 "동성애자 캐릭터 중에도 멋있는 사람도 있고 재미있는 사람도 있고 다양한 캐릭터가 있다"면서 "동성애자 안에서도 그러한 다양함이 보여지는 게 굉장히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드라마에서는 재미있는 캐릭터가 있어야 사니까 동성애자를 그려도 재미있게 그리는 것 같아요. 캐릭터가 도드라지니까 굉장히 유쾌하고 드라마도 삽니다. 물론 동성애자 이미지를 너무 편향적으로 규정지으면 문제겠지만, 한국 드라마에서도 지금껏 다양한 방식으로 동성애자가 그려졌으니 앞으로도 그렇게 하면 될 것 같습니다. 김수현 작가님의 '인생은 아름다워'의 경우는 동성애자인 두 남성이 아주 멋지게 그려졌잖아요."

홍석천은 "대중문화에서 성적 소수자를 적극적으로 다뤄주는 것 자체가 성적 소수자에 대한 주의 환기에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동성애자가 내 형제, 자매가 될 수도, 내 동료가 될 수도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그런 점에서 미디어에서 더 많이 공개되고 적극적으로 성적 소수자를 조명할 필요가 있습니다. 드라마뿐만 아니라, 다양한 통로를 통해 성적 소수자들이 고민을 토로하고 자신들의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창구가 마련돼야 합니다."

그는 "아직도 우리 사회에서 성적 소수자로 사는 일이 너무 힘들다"면서 "열심히 살고 씩씩하게 살려고 하지만 드러내지 못하는 아픔이 많다"고 지적했다.

한편, 홍석천은 자신의 '식당 군단'을 거느린 이태원에 집을 짓는 등 나날이 사업가로서 번창하고 있다.

그가 집을 짓는 과정은 지난해 SBS 모바일 콘텐츠 브랜드 모비딕의 '경리단길 홍 사장'을 통해 중계됐다.

홍석천은 "집을 짓느라 주름살과 빚이 나날이 늘어갔다"며 웃었다.

스포츠조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4%
10대 0%
20대 3%
30대 40%
40대 9%
50대 3%
60대 0%
70대 0%
여성 46%
10대 0%
20대 14%
30대 26%
40대 6%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연길시에서도 오랜 명물 가운데 하나인 연길서시장이 재건공사를 기한내 원만히 마치고 드디여 지난달 3일에 재오픈됐다. 공식적으로 개업한 지 40일가량 되면서 3800여개에 달하는 점포 상인들은 이전과는 사뭇 달라진 분위기를 실감하고 있었다. 과연 상인들의 ‘초반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12월 31일까지 조사 래년에 연길시에서 대량의 택시차량을 교체하게 된다. 11일,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로부터 료해한 데 따르면 지난 7일부터 전 시 시민을 대상으로 택시업종에 관한 의견을 광범위하게 접수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총 9개의 질문을 포함하고 있으며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과 같은 전자기기 화면을 오래 보면 아이의 뇌 구조가 바뀌고 뇌 기능 저하를 가져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CBS방송의 심층보도 프로그램인 ‘60분’은 9일(현지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 연구진이 미국내 9~10세 어린이 4500명을 대상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