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예능
  • 작게
  • 원본
  • 크게

[Oh!쎈 초점] '윤식당', '삼시세끼' 넘고 tvN 최고 시청률 찍을 가능성?

[기타] | 발행시간: 2017.05.12일 16:38

[OSEN=박소영 기자] '삼시세끼 꺾은 윤식당?'

케이블 채널인데다 '날씨 좋은 날 불금'이라는 핸디캡까지 안았다. 하지만 보란듯이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갈아치웠고 이제 채널 전체 최고 기록까지 넘보고 있다.

tvN '윤식당'의 이야기다. 나영석 PD의 마법이 다시 한번 통한 셈. 지난 3월 24일 첫 방송된 '윤식당'은 시청률 6.2%(이하 닐슨코리아 유로플랫폼 전국가구 평균기준)로 시작해 현재 14.1%까지 찍었다.

최고 기록을 찍은 6회에 비해 7회가 13.8%로 다소 주춤한 상황이다. 시간대를 기존 9시 20분에서 갑작스럽게 30분 늦춘 이유에서다. 그럼에도 '윤식당'의 파워는 여전히 뜨겁다.

이런 까닭에 tvN 예능 최고 시청률을 조심스럽게 내다볼 수 있는 것. 나영석 PD 군단은 2015년 2월 20일 방송된 '삼시세끼-어촌편1' 5회로 평균 14.2%, 최고 16,3%를 기록, 가장 높은 곳에 올라 있다.

2위는 2015년 3월 6일 전파를 탄 '삼시세끼-어촌편1' 7회다. 평균 13.9%, 최고 16.8%를 찍었고 2015년 10월 9일 방송된 '삼시세끼-어촌편2' 1회가 평균 13.9%, 최고 16.8%의 시청률로 3위에 안착했다.

'윤식당'은 6회로 이미 2위 기록을 세웠다. 1위와는 불과 0.1%포인트 차밖에 나지 않는다. 7회가 주춤했지만 남은 8회와 9회로 신기록을 경신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가능성은 높다. 인도네시아 발리 인근의 작은 섬에 한식당을 열고 운영한다는 기본 포맷이 신선한데다 이 곳을 찾는 외국 손님들의 이야기가 지루할 틈 없이 펼쳐지기 때문.

특히 이서진, 윤여정, 정유미, 신구의 '케미'가 시청자들을 단단히 사로잡고 있다. 나이는 들었지만 전혀 '꼰대'스럽지 않은 윤여정과 신구, 탁월한 경영 전략으로 '윤식당'을 이끄는 이서진, 여기에 글로벌 '윰블리' 정유미까지 나무랄 데 없는 호흡이 인상적이다.

'윤식당' 덕분에 안방에 '힐링' 금요일이 채워지고 있다. '윤식당'이 '삼시세끼'를 꺾고 정상에 우뚝 설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comet568@osen.co.kr

[사진] tvN 제공

출처: OSEN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0%
10대 0%
20대 10%
30대 40%
40대 10%
50대 10%
60대 0%
70대 0%
여성 30%
10대 0%
20대 10%
30대 2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050년 우리 나라 로인 총인구의 1/3 차지할듯

2050년 우리 나라 로인 총인구의 1/3 차지할듯

북경 7월 19일발 신화통신(기자 전효항): 인구로령화는 우리 나라에서 21세기를 관통하는 기본국정이다.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당조성원, 전국로령화사무실 상무부주임 왕건군은 19일 2050년 전후까지 우리 나라 로인 인구수는 최고치인 4.87억명에 달해 총인구의 34.9%를

상하이, 부동산보유 상황 온라인으로 검색가능

상하이, 부동산보유 상황 온라인으로 검색가능

앞으로 상하이 은행들은 온라인을 통해 한 가구의 부동산 보유현황을 검색할 수 있게 된다. 상하이은감국과 상하이부동산등기국은 공동으로 관련 '통지'를 발표해 부동산등록정보를 온라인으로 검색가능한 시스템을 개통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은행은 이 시스템을

집값•돼지고기값 더 오르나?

집값•돼지고기값 더 오르나?

최근 중국 관련 정부부처들이 올 상반기 경제현황에 대한 발표와 함께 모든 주민들의 공동 관심사인 '집값 안정 여부', '돼지고기값 인상 여부', '여름철 전기공급 원활 여부' 등 민생관련에 대해 답을 내놓았다고 중국신문망(中国新闻网)이 보도했다. 올 들어 3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