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장쩌민 장남과 부패 연루된 리야오신 기소

[온바오] | 발행시간: 2017.05.17일 04:34

[온바오닷컴 | 한태민 기자] 최근, 상하이이뎬그룹(上海仪电集团) 감사회 회장이자, 상하이경신위(上海经信委) 전 주임인 리야오신(李耀新)이 기소됐다. 상하이경신위는 장쩌민 장남인 장몐헝(江绵恒)의 수익 근거지였다.

검찰측은 2000년부터 2016년까지 리야오신은 상하이시발전계획위원회 산업발전처 처장, 농촌경제처 처장, 자딩구청 부청장, 헤이룽장성 무단장시 부시장, 시당위원회 부서기, 시장, 헤이룽장성 발개위 부주임, 상하이시 발개위 부주임, 창닝구 당위원회 부서기 겸 구청장, 경제와 정보화사업위원회 부서기 겸 주임, 상하이이뎬그룹 감사회 회장 등 직무기간에 직무 편리를 이용해 타인을 위해 권익을 취하고 거액의 재물을 받았다.

지난해 9월 8일 리야오신은 낙마했으며 올해 1월 7일 입건돼 수사받았다. 관계 부문에서는 현재까지 그 낙마 원인을 발표하지 않았다.

보도에 따르면, 리야오신 임기의 상하이경신위와 장쩌민 장남 장몐헝과의 관계는 밀접했다. 이외에도, 그는 파장 사건에 연루될 가능서도 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9%
10대 0%
20대 9%
30대 35%
40대 24%
50대 9%
60대 3%
70대 0%
여성 21%
10대 0%
20대 3%
30대 18%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가상화폐 폭락에… 중국 ‘채굴기 땡처리’ 급증

가상화폐 폭락에… 중국 ‘채굴기 땡처리’ 급증

정부의 규제 강화로 폐업 늘어나 무게로 일괄 판매 등 고철시장 호황 중국은 1년 전만 해도 ‘가상화폐 천국’으로 불렸다. 쓰촨(四川)ㆍ윈난(雲南)성과 네이멍구(內蒙古)ㆍ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 등 중국의 변방지역은 저렴한 전기료와 서늘한 기후로 전 세계 비트코인

일본 정부, 외국인 노동자 35만명 유입 법안 강행 통과

일본 정부, 외국인 노동자 35만명 유입 법안 강행 통과

출입국관리법 개정안 참의원 통과 예정 노동력 부족 현상에 새 체류 자격 추가 야당 강력 반발·보수파들조차 반대 일본 정부가 인구 감소로 인한 노동력 부족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외국인 노동자 유입 확대를 뼈대로 한 출입국관리법을 개정했다. 자민당과 공명당은 8

캐나다 "'미국 요구'로 중국 화웨이 창업주 딸 체포"

캐나다 "'미국 요구'로 중국 화웨이 창업주 딸 체포"

[앵커] 캐나다 정부가 중국을 대표하는 통신 장비 업체 화웨이의 창업주 딸을 체포했다는 소식 앞서서도 여러차례 전해드렸습니다. 미국의 요청이 있었다는 것입니다. 미국과 중국이 무역 전쟁 휴전에 합의한지 1주일도 채 안된 상황에서 벌어진 일인데, 미국이 국가 안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