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국제경제
  • 작게
  • 원본
  • 크게

"트럼프 때문에"…세계 부자 500명, 밤새 40조 날렸다

[기타] | 발행시간: 2017.05.18일 07:31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 AFP=뉴스1

뉴욕증시 급락으로 자산가치 350억달러 줄어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뉴욕증시가 17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 당선 이후 가장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전세계 최대 부자 500명의 자산이 하루 아침에 350억달러(약 39조2175억원) 줄어들었다.

블룸버그가 집계한 블룸버그억만장자지수에 따르면 전세계 500명의 자산은 16일 4조8900억달러에서 그 다음날인 17일 4조8560억달러로 줄었다.

세계에서 가장 부자인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는 17일 MS 주가가 2.8%가량 하락한 탓에 하루 아침에 자산가치 10억달러를 잃었다.

아마존 닷컴의 창립자 제프 베조스는 아마존의 주가가 2.2% 하락하면서 자산 17억달러가 줄어들었다. 세계 2위 부호를 자랑하던 베조스는 3위로 밀려났다.

세계 부호 2위 자리는 글로벌 패션 브랜드 자라(ZARA)를 이끄는 아만시오 오르테가 인디텍스그룹 창업자가 차지했다. 그러나 오르테가 역시 하루 만에 자산 3억5500만달러를 상실했다.

기밀유출에 이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방해 파문으로 워싱턴 정가에 '탄핵' 이슈가 수면 위로 떠오른 가운데 이날 뉴욕증시 3대지수는 트럼프 당선 이전인 지난해 9월 이후 최대 낙폭을 보였다. 나스닥은 2.6% 하락했고 MSCI전세계지수는 1.2% 떨어졌다. 은행주가 가장 큰 타격을 입었다.

세계 5위 부호인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페이스북 주가가 3.3% 하락하면서 자산가치 20억달러를 날렸다.

hahaha8288@

출처: 뉴스1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5%
10대 0%
20대 0%
30대 58%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5%
10대 0%
20대 8%
30대 17%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중국 벽지 마을 서기 리중카이 38살 나이에 백발 모습 이색 외모 “유전 탓…일 시작 땐 없었는데 점점 늘어” 지난 9월 사진에선 검정머리 검은 피부, 백발, 주름, 정장… 흔한 공무원의 모습인 그의 사진을 훑던 대중의 시선이 “1980년 8월생”이라는 대목에 꽂혔다. 38살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국 오프라인 소영세업자 주력군 ‘80허우’, 50% 이상 月매출 488만 원 돌파

중국 오프라인 소영세업자 주력군 ‘80허우’, 50% 이상 月매출 488만 원 돌파

(흑룡강신문=하얼빈)제일재경상업데이터센터(CBNData)가 지난 29일 발표한 ‘마상(碼商•QR코드 활용한 오프라인 소영세업자): 2018 중국 소영세업자 발전보고’에 따르면, 2018년은 마상 원년으로 ‘80허우(80後•80년대생)’가 이들 마상의 주력군이며, 하루 영업시간 12시

부킹닷컴, “인터넷 스타 따라 여행하는 관광객 30% 넘어”

부킹닷컴, “인터넷 스타 따라 여행하는 관광객 30% 넘어”

(흑룡강신문=하얼빈)최근 세계 최대 온라인 호텔 예약 사이트 부킹닷컴이 29개 국가 2만 1500명의 관광객을 대상으로 표본 조사한 결과, 인터넷 매체가 관광객의 결정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고 내년에는 인터넷 스타를 따라 여행하는 관광객 숫자가 증

3분기 매출 50% 증가! 샤오미의 프리미엄 전략은?

3분기 매출 50% 증가! 샤오미의 프리미엄 전략은?

(흑룡강신문=하얼빈)세계 스마트폰 출하량 감소 추세와 달리 샤오미(小米)는 계속해서 생산·판매를 늘려가며 글로벌 무대에서 입지를 강화해가고 있다. 19일 발표한 실적 보고서에 따르면 샤오미는 올해 3분기 508억 위안(약 8조 2600억 원)의 매출을 올리며 전년 동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