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교육/학술
  • 작게
  • 원본
  • 크게

“수능 대박”… 열띤 응원속 부모들의 찰떡붙이기《전쟁》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17.06.07일 09:02

6월 7일, 해마다 이날이면 수험생들이 시험장안에서 치르고있는 긴박한 시험전쟁 못지 않게 부모님들의 찰떡붙이기 전쟁도 치렬하다. 올해도 례외가 아니다.

2017년 대학입시 첫날인 6월 7일 아침, 날씨가 희붐이 밝자 기자는 대학입시현장들을 찾았다. 대학입시가 치러지게 되는 연변1중과 연변2중 등 대학입시장소는 해마다 대학입시때면 어김없이 볼수 있는 시험장앞 찰떡붙이기가 한창이였다.

“수능 대박! 아들아 자신을 믿고 평소처럼만 하자! 넌 할수 있어!”란 바램을 담은 소망장이 붙어진 떡을 정성스레 소원빌기떡대에 붙이고있는 리광진학생의 부모이다. 그러면서 아들이 꼬옥 우수한 성적으로 상해교통대학에 붙었으면 좋겠다고 말한다.

아들이 시험에서 좋은 성적을 따내 원하는 대학에 순리롭게 붙으라고 6시 6분을 기다려 붙인다는 학부모는 손에 시계만 긴장하게 들여다보고 있다가 시간이 되자 떡판의 웃부분 남은 공간에 찰떡을 꼭꼭 눌러붙이고는 그것도 성차지 않은듯 갖고온 투명테이프로 여러겹 단단히 고정시키고있었다.

연길시 김로인은 “아들 며느리가 모두 한국에서 일하고있는데 이번에 손녀가 대학시험을 치기에 찰떡처럼 좋은 대학에 입학하라고 이렇게 찰떡을 붙여놓았다”고 했다.

찰떡은 중문으로 번역하면 따고(打糕)로서 중문 원음인 높은 점수라는 따꼬펀이라는(打高分)음과도 비슷하게 발음되여 부모들이 자식에 대한 길상의 상징과도 다름없어 찰떡붙이기는 해마다 시험때면 어김없이 성행하고있는 입시풍경선이다.

가족들의 간절하고 아름다운 응원메세지들을 담은채 잔잔한 감동을 주고있는 찰떡판, 자식들의 망자성룡, 망녀성봉의 하해같은 부모들의 심정과 기대가 아닌가싶다.

6일 오후 기자가 연변주교육국에서 료해한데 따르면 2017년 대학입시에 참가하는 연변수험생수는 8314명인데 문사류 응시생이 3429명, 리과류 응시생이 4885명, 한어수험생이 6802명, 조선어수험생이 1512명이다.

연변에 시험지역 8개,시험지점 13개, 시험장(교실) 303개를 지정했다.그중 연길시에는 연변1중, 연변2중, 연길시1중 등 3개의 시험지점이 마련되였고 돈화시에는 3개, 훈춘시에는 2개, 기타 현시에는 1개씩의 시험지점이 마련되였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6%
10대 0%
20대 6%
30대 22%
40대 22%
50대 6%
60대 0%
70대 0%
여성 44%
10대 0%
20대 11%
30대 22%
40대 11%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국 고속철도, 무승차권 탑승 시대 진입

중국 고속철도, 무승차권 탑승 시대 진입

중국철도총회사의 또 한가지 대거, 향후 전국적으로 고속철도 승차시 신분증만 소지하면 기차를 탈 수 있게 한다. 고속철도 ‘령종이화(无纸化)기차표' 얼마전에 중국철도총회사 당조서기, 총경리 륙동복은 ‘지능고속철도발전 및 경진(京津)도시간 철도개통 10돐 기념포

올해 中부동산시장 큰 조정 올듯… 부실채권 20% 증가 전망

올해 中부동산시장 큰 조정 올듯… 부실채권 20% 증가 전망

(흑룡강신문=하얼빈)올해 중국 부동산 부문의 부실 대출이 최소한 20% 증가해 부동산 시장이 큰 조정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고 블룸버그통신이 4일 보도했다. 자산관리회사 중국동방은 이날 발표한 연례 조사결과를 보면 부동산 시장 관계자들은 정부 규제 강

중국 인터넷 인구 7억7천만명, 주당 27시간 접속

중국 인터넷 인구 7억7천만명, 주당 27시간 접속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의 인터넷 이용자가 7억7천만 명을 넘어섰다. 15일 중화망에 따르면 중국인터넷협회의 최근 '중국인터넷발전보고'에서 중국의 네티즌 수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7억7천200만 명으로 조사됐다. 1년 만에 4천74만 명 늘어난 것이다. 인터넷 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