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건강/의료
  • 작게
  • 원본
  • 크게

일본의사 4명중 1명 "내가 암환자라면 항암제는 글쎄…"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7.06.09일 10:43

항암제는 재발하거나 다른 장기로 이전된 진행암 환자에 대한 표준치료방법으로 인식되고 있다. 의사들도 대부분 진행암 진단을 받은 환자에게 항암제투여를 권하는것이 일반적이다.

그런데 정작 의사 4명중 1명은 자신이 진행암 판정을 받을 경우 항암제치료를 희망하지 않거나 제한적인 경우에 한해 찬성하는것으로 나타났다.

9일, 요미우리신문(读卖新闻)에 따르면 이런 사실은 일본 오모리(大森)적십자병원(도꾜 소재)의 사사끼 마꼬도 외과부장이 5개 대형 병원에서 일하는 의사와 약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밝혀졌다.

사사끼 부장은 지난해 자신이 일하는 오모리적십자병원을 비롯, 도꾜도(东京都)와 린근 가나가와(神奈川)현 등 지방의 대형 병원에 근무하는 의사와 약제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다. 의사 53명과 약제사 29명 등 82명이 조사에 응했다.

"자신이 진행암 환자라면 항암제치료를 받겠느냐"는 질문에 4명중 1명꼴인 25.6%(21명)가 "받고 싶지 않다"거나 "한정된 경우에만 받겠다"고 답했다. 리유를 묻는 질문에는 "근치되지 않아서", "시간랑비", "수명연장을 바라지 않기때문에", "부작용이 고통스러워서" 등 리유를 꼽았다.

응답자중 1명을 제외한 전원이 전문가로서 환자들에게는 항암제를 권한다고 답했다. 리유로는 "효과를 얻을수 있어서"라거나 "업무니까"라는 답변이 많았다.

사사끼 부장은 "항암제는 효과와 부작용에 개인차가 크다"고 지적하고 "환자의 상태와 목적에 맞춰 사용방법을 결정하는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연변일보넷/외신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6%
10대 0%
20대 11%
30대 28%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4%
10대 6%
20대 6%
30대 11%
40대 17%
50대 6%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수리아 대국간“게임의 장”, 미·로 갈등 격화

수리아 대국간“게임의 장”, 미·로 갈등 격화

수리아 가장 전형적인 대국간 “게임의 장”,7년간 미 로 등 대국 “게임”에 참여 수리아 “대리인 전쟁” 여러 모순과 충돌 중 미국과 로씨야의 겨룸 가장 큰 변수 미국, 여러 면에서 로씨야에 체계적 지속적인 압력 강화 로씨야를 좌절시키려 시도 로씨야, 미국에 굴하지

소음으로 일상생활에 영향, 신고가능

소음으로 일상생활에 영향, 신고가능

“요즘따라 시끄러워서 못살겠습니다.” 도시소음으로 요즘 골머리를 앓고 있는 리녀사의 한탄이다. 시루속 콩나물마냥 빼곡이 들어선 아빠트, 거리마다 끝이 보이지 않는 차행렬, 가는 곳마다 줄지어선 행인…날로 발전하는 도시에서 살다보면 편리함과 함께 불편도 늘고

세계 최대규모 북경국제자동차전람회 4월 25일 개막

세계 최대규모 북경국제자동차전람회 4월 25일 개막

지난 23일 찾아간 북경 신국제전람센터. 오는 25일 개막하는 ‘2018 북경국제자동차전람회’를 앞두고 수백대의 자동차가 위장막을 쓴채 줄지어 옮겨지고 있었다. 안팎으로 쉴새없이 작업자들이 드나들었다. 전람회 전시공간(부스)마다 실내 마무리 공사에 한창이였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