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건강/의료
  • 작게
  • 원본
  • 크게

일본의사 4명중 1명 "내가 암환자라면 항암제는 글쎄…"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7.06.09일 10:43

항암제는 재발하거나 다른 장기로 이전된 진행암 환자에 대한 표준치료방법으로 인식되고 있다. 의사들도 대부분 진행암 진단을 받은 환자에게 항암제투여를 권하는것이 일반적이다.

그런데 정작 의사 4명중 1명은 자신이 진행암 판정을 받을 경우 항암제치료를 희망하지 않거나 제한적인 경우에 한해 찬성하는것으로 나타났다.

9일, 요미우리신문(读卖新闻)에 따르면 이런 사실은 일본 오모리(大森)적십자병원(도꾜 소재)의 사사끼 마꼬도 외과부장이 5개 대형 병원에서 일하는 의사와 약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밝혀졌다.

사사끼 부장은 지난해 자신이 일하는 오모리적십자병원을 비롯, 도꾜도(东京都)와 린근 가나가와(神奈川)현 등 지방의 대형 병원에 근무하는 의사와 약제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다. 의사 53명과 약제사 29명 등 82명이 조사에 응했다.

"자신이 진행암 환자라면 항암제치료를 받겠느냐"는 질문에 4명중 1명꼴인 25.6%(21명)가 "받고 싶지 않다"거나 "한정된 경우에만 받겠다"고 답했다. 리유를 묻는 질문에는 "근치되지 않아서", "시간랑비", "수명연장을 바라지 않기때문에", "부작용이 고통스러워서" 등 리유를 꼽았다.

응답자중 1명을 제외한 전원이 전문가로서 환자들에게는 항암제를 권한다고 답했다. 리유로는 "효과를 얻을수 있어서"라거나 "업무니까"라는 답변이 많았다.

사사끼 부장은 "항암제는 효과와 부작용에 개인차가 크다"고 지적하고 "환자의 상태와 목적에 맞춰 사용방법을 결정하는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연변일보넷/외신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6%
10대 0%
20대 11%
30대 28%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4%
10대 6%
20대 6%
30대 11%
40대 17%
50대 6%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연길시에서도 오랜 명물 가운데 하나인 연길서시장이 재건공사를 기한내 원만히 마치고 드디여 지난달 3일에 재오픈됐다. 공식적으로 개업한 지 40일가량 되면서 3800여개에 달하는 점포 상인들은 이전과는 사뭇 달라진 분위기를 실감하고 있었다. 과연 상인들의 ‘초반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12월 31일까지 조사 래년에 연길시에서 대량의 택시차량을 교체하게 된다. 11일,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로부터 료해한 데 따르면 지난 7일부터 전 시 시민을 대상으로 택시업종에 관한 의견을 광범위하게 접수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총 9개의 질문을 포함하고 있으며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과 같은 전자기기 화면을 오래 보면 아이의 뇌 구조가 바뀌고 뇌 기능 저하를 가져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CBS방송의 심층보도 프로그램인 ‘60분’은 9일(현지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 연구진이 미국내 9~10세 어린이 4500명을 대상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