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IT/과학 > IT/과학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2020년, PC 시대는 가고 대신 OOO이 뜬다

[기타] | 발행시간: 2017.06.24일 15:41

2020년까지 가장 큰 성장세를 기록할 걸로 보이는 스마트기기의 대표 주자는 AI 스피커다. 사진은 2014년 출시된 'AI 스피커의 조상', 아마존의 에코. [중앙포토]

PC의 시대는 갔다. 스마트폰을 포함한 휴대전화 시장도 포화다. 대신 성장할 스마트기기는 뭘까. 가트너에 따르면 2020년까지 빠르게 시장 규모를 키워나갈 기기는 인공지능(AI) 스피커와 머리에 착용하는 디스플레이, 웨어러블 카메라 등이다.

스마트 기기 관련 시장 전망 가트너

시장조사기관 가트너가 24일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상하이 행사에 맞춰 발표한 시장 전망 자료에 따르면 가상현실(VR)이나 증강현실(AR)을 즐기기 위해 머리에 착용하는 디스플레이(Head-Mounted Displays)는 2015년 3100만 달러에 불과하던 시장 규모가 2020년 291억3900만 달러까지 성장할 거란 전망이다. 5년 간 940%나 규모가 늘어난다는 계산이다. 그만큼 VRㆍAR 시장이 빠르게 성장할 거란 얘기다.

바로 이런 게 머리에 착용하는, 헤드마운트 디스플레이다. 2012년 소니의 이미지. [중앙포토]

스마트워치 시장은 2015년 86억4900만 달러 규모에서 190억5600만 달러로, 흔히 AI 스피커로 불리는 가상비서가 탑재된 무선 스피커 시장은 3억 6000만 달러에서 21억 달러로 성장할 거라고 가트너는 전망했다.

스마트 기기 관련 시장 전망 가트너

하지만 전통 스마트 기기들은 큰 성장세를 보이긴 어려울 것 같다. 가트너는 “데스크톱이나 노트북 등을 포함한 전통 PC는 2016년 1639억600만 달러에서 2019년 1691억9200만 달러로 3.2% 성장하는 데 그치고, 휴대전화 시장 역시 같은 기간 3828억5900만 달러에서 4235억5800만 달러로 10.6%만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노트북을 포함한 PC 시장은 2020년까지 큰 성장을 보이지 못할 전망이다. 사진은 델의 2013년 노트북 신제품. [중앙포토]

PC와 휴대전화 외에도 시장 전망이 어두운 스마트기기들도 많다. 스마트워치 시장이 2020년까지 2015년의 두배 이상으로 성장할 걸로 전망되는 데 비해 스포츠워치 시장은 2015년 41억8200만 달러에서 2020년 43억4000만 달러로 답보 상태에 머물 것으로 보인다. 헬스케어 등에 사용되는 손목밴드는 2015년 30억1500만 달러에서 2020년 16억5200만 달러로 시장이 반토막 날 전망이다.

스마트와치 시장은 2020년까지 두배 이상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반면, 스마트 손목밴드 시장은 같은 기간 반토막 날 걸로 보인다. 사진은 샤오미의 스마트밴드인 '미밴드'. [중앙포토]

임미진 기자 mijin@joongang.co.kr

임미진 기자 mijin@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위니아만도 공식대리점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따자하오!” 중국에 명절인사 전한 문재인 대통령…중국 반응은?

“따자하오!” 중국에 명절인사 전한 문재인 대통령…중국 반응은?

[봉황망코리아 최예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 국민에게 건넨 명절인사에 대한 중국 네티즌들의 반응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의 설 명절 춘절을 맞아 중국중앙방송(CCTV)을 통해 중국인들에게 새해 인사를 전했다. 한국 대통령이 중국 국민

中 춘윈(春運)의 ‘역방향 친지방문 붐’이 보여준 시대의 변천

中 춘윈(春運)의 ‘역방향 친지방문 붐’이 보여준 시대의 변천

[신화망 창사 2월 16일] (스웨이옌(史衛燕) 기자) 고향으로 돌아가 설 쉬는 것은 중국 민속의 전통이지만 최근 몇년에 와서 이런 전통에 변화가 생기기 시작했다. 중국의 춘절 연휴는 7일간이지만 고향이 먼 곳에 있는 ‘타지인’에게 있어서 이 기간은 너무 짧고 귀향길

[2018 중국 춘절] 텅텅 빈 중국 도시… 사람들 다 어디로 갔나?

[2018 중국 춘절] 텅텅 빈 중국 도시… 사람들 다 어디로 갔나?

[봉황망코리아 최예지 기자] 이번 춘절 기간 중국인 해외 여행객이 사상 최대 규모에 이르면서 중국의 주요 도시에 인적이 드문 이례적인 일이 벌어졌다. 15일 중국 봉황망(凤凰网)에 따르면 위안화 가치 상승으로 중국인들이 해외로 여행을 떠나 베이징(北京·북경),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